본문바로가기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 첫 선,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 세계 최초 탑재

작성일2018.11.16

조회 62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 지문인증 출입시동 기능을 탑재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로 중국 SUV 시장 공략 확대를 노린다.


현대자동차㈜는 16일(현지시각)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China Import and Export Fair Complex)에서 열린 < 2018 광저우 국제모터쇼(The 16th China Guangzhou International Automobile Exhibition) >, 이하 광저우 모터쇼)에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제4세대 셩다’를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가 이번 광저우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셩다'는 지난 2월 국내 출시된 신형 싼타페를 바탕으로 중국 소비자의 운전 습관과 기호를 반영해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고급 SUV로 새롭게 탄생했다.


현대자동차의 SUV 디자인 정체성이 적용된 ‘셩다’는 웅장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외관을 연출한 것이 특징으로, ▲헥사고날 패턴의 와이드 캐스캐이딩 그릴 ▲분리형 컴포지트 라이트 ▲미래지향적인 리어램프 등을 적용해 고급스럽고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했다.


또한, 국내 모델 대비 160mm 늘어난 4,930mm의 전장을 구현해 웅장하면서도 당당하고 강인한 외형을 갖췄으며, 특히 휠베이스는 국내 모델 대비 100mm 확대해 동급 최고 수준의 2열, 3열 실내 공간과 넓은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셩다’에 세계 최초로 도어 개폐 및 시동이 모두 가능한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적용했다.


운전자의 지문 정보를 이용하는 지문인증 시스템을 통해 자동차 열쇠 없이도 차량 도어 개폐와 차량 시동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지문 인증 시 시트와 아웃사이드 미러가 운전자 설정에 따라 자동으로 조정되도록 고객 맞춤형 기능을 구현하여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자동차는 차별화된 신기술을 선보임으로써 최첨단 혁신 기술을 선도하는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중국 SUV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초음파 센서 감지로 영유아를 비롯한 뒷좌석 동승자의 차량 내 방치사고를 예방해주는 ▲후석 승객 알림(ROA)을 중국 최초로 적용했으며, 승객 하차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 사고를 예방해주는 ▲안전 하차 보조(SEA) ▲바이두 두어(Duer)OS 음성인식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 첨단 안전·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해 중국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중국 합자법인 베이징현대는 “현대자동차는 나날이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시도해왔고 그 중심에는 오늘 공개한 ‘셩다’가 있다”며, “최첨단 편의·안전 사양을 적용한 ‘셩다’가 중국 고급 SUV 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신차의 첫 선을 알렸다.


'셩다'에는 2.0 가솔린 터보 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되며, 현대자동차는 내년 1분기 중국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현대자동차 시험·고성능차담당 사장은 고성능 N의 브랜드 스토리와 포트폴리오 전략을 발표하며 현대자동차의 고성능차 기술력을 중국에 선보였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6일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에서 N의 중국 고성능차 시장 진출 의지를 밝힌 바 있으며, 이번 모터쇼에서도 N의 중국 런칭 가능성을 언급해 고성능 N을 기다리는 중국 팬들의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고성능 존을 마련하고 글로벌 고성능차 무대에서 상품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빛나는 성과를 거두고 있는 벨로스터 N을 비롯해 i20 WRC와 i30 N TCR, i30 N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완주 레이스 차량 등 고성능 차량 라인업을 함께 전시했다.


아울러 고성능 N이 추구하는 가슴 뛰는 운전의 즐거움을 모터쇼 관람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벨로스터 N 가상 서킷 주행 체험 ▲i20 WRC 4D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번 '2018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약 550평(1,820㎡)의 전시 공간을 조성하고 ▲엔씨노, 신형 ix35, 투싼 페이스리프트 등 SUV ▲링동, 밍투, 라페스타, 쏘나타 등 세단 ▲벨로스터 N, i20 WRC, i30 N TCR 등 고성능 N ▲현대자동차 SUV 디자인 방향성을 담은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 등 18대의 차량과 최첨단 기술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수소전기차 넥쏘를 전시하고 ‘넥쏘를 활용한 공기 정화’를 시연해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기술력을 선보이며 현대자동차가 그리는 미래 수소사회에 대한 비전을 전했다.


또한,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에 적용된 ▲홈 IoT 스피커 연동 서비스(홈투카) ▲바이두 두어(Duer)OS 음성인식 등 최첨단 커넥티비티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물도 마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