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 실시

작성일2019.03.11

조회 101


현대자동차가 운전에 두려움을 갖고 있는 운전자를 위한 특별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한다.

 

현대자동차(http://www.hyundai.com)는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안실련)과 함께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을 실시해 운전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자신감을 향상시켜주는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한다고 10일(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마련한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은 가상현실 속 운전 체험을 통해 ▲급차량 출몰 ▲버스 정류장 무단횡단 ▲경사구간 급차로 변경 ▲추돌사고 현장 ▲주행 중 화물낙하 등 다양한 교통사고 상황별 경험 및 교육 콘텐츠를 갖추고 있다.

 

또한 가상현실 속 운전 체험 중 현대자동차의 안전기술인 ▲조향력 확보가능 장치(ABS, Anti-lock Brake System) ▲차체자세유지 장치(VDC, Vehicle Dynamic Control) ▲자동 긴급제동 장치(AEB, Autonomous Emergency Braking) ▲졸음, 운전부주의 경고장치(FCWS/LDWS, Forward Collision Warning System/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등 4가지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해 차량에 안전기술이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를 느낄 수 있으며 안전 기술에 대한 신뢰 및 필요성을 인식할 수 있게 했다. 

 

특히 현대자동차의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은 기존 1톤 탑차를 개조해 가상현실을 구현할 수 있는 시뮬레이터를 장착한 이동식 사회공헌 활동으로 운전자를 직접 찾아가 안전운전 교육을 실시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운전에 두려움을 느끼거나 어려움을 겪는 운전자들이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의 가상현실 체험을 통해 두려움을 극복하고 자신감을 찾길 바란다”며 “운전자들을 직접 찾아가 안전 운전 교육을 진행해 선진 안전교통문화를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드라이빙 플러스’ 프로그램에 참여를 원하는 운전자는 안실련 홈페이지(http://www.safelife.or.kr)에서 체험신청을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