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4월 36만 8,925대 판매

작성일2019.05.03

조회 180

 

현대자동차㈜는 2019년 4월 국내 7만1,413대, 해외 29만7,512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36만8,925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2.0% 증가, 해외 판매는 9.3% 감소한 수치다.


현대자동차는 올해도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 우려 속에서 주요 국가들의 무역 갈등 등 통상 환경을 둘러싼 다양한 악재들이 대두되는 가운데 권역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하고 고객 지향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실적을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1월부터 4월까지 국내 25만5,370대, 해외 113만4,932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139만302대를 판매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국내 판매는 9.6% 증가, 해외 판매는 6.1% 감소한 수치다.


■ 국내판매


현대자동차는 4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2.0% 증가한 7만1,413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186대 포함)가 1만135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으며, 쏘나타(LF 2,529대, LF 하이브리드 모델 179대 포함) 8,836대, 아반떼 5,774대 등 총 2만6,015대가 팔렸다.


특히, 월 판매 1만대를 돌파한 그랜저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4월까지 6개월 연속으로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하며 꾸준한 인기를 이어갔다.


한편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 신형 쏘나타는 누적 계약 대수가 2만대를 돌파한 것은 물론, 전년 동기 대비 55.0%의 판매 성장세를 보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RV는 싼타페가 6,759대, 팰리세이드 6,583대, 코나(EV모델 1,729대 포함) 4,730대 등 총 2만2,295대가 팔렸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팰리세이드는 출시 이래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달성하며 대세 SUV의 인기를 증명했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3,805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2,900대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EQ900 25대 포함)가 2,806대, G80가 1,930대, G70가 1,662대 판매되는 등 총 6,398대가 판매됐다.


특히, 지난해 말 출시한 G90는 출시 이래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달성하며 제네시스 브랜드의 판매를 이끌었고, 북미 올해의 차 등 국·내외에서 각종 호평을 받으며 진가를 발휘하고 있는 G70도 전년 동기 대비 50.7% 증가를 보이며 판매 차트 역주행을 이어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그랜저와 쏘나타가 세단 시장에서, 싼타페와 팰리세이드가 RV 시장에서 국내 판매 실적을 견인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면서 “4월까지 이어진 판매 호조가 연말까지 지속될 수 있도록 주력 차종들에 대한 상품성 강화와 함께 고객들께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해드릴 수 있는 다양한 판촉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해외판매


현대자동차는 4월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9.3% 감소한 29만7,512 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 감소의 경우 중국 및 아프리카 등의 신흥 시장에서의 판매 위축 등이 주요한 영향을 미쳤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미국에 투입되는 팰리세이드를 시작으로 각 시장별 상황과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꾸준한 판매 증가를 이루어 나갈 것이다”면서 “권역별 자율경영, 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해 실적을 회복하고, 미래 사업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