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서 안내로봇 활용 고객 응대 서비스 개시

작성일2019.08.26

조회 117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주변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고객에게 말을 건네는 특별한 안내로봇을 만나 보세요!”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대 체험형 자동차 테마파크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소재)에서 고객 응대를 위한 AI 음성 인식 안내로봇 3대를 도입해 신개념 고객 응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6일(월) 밝혔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의 L층 쇼케이스에는 이달 26일(월)부터 안내로봇 총 3대가 운영되며, 안내로봇은 ▲시설 위치, 운영시간 등 전시장 안내 ▲전시차량 안내 ▲현재 진행 중인 이벤트 안내 ▲QR코드를 통한 견적 안내 ▲사진 촬영/공유 서비스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자동차는 직원의 직접 응대를 선호하지 않는 고객을 대상으로 언택트(Untact)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말 등 고객 집중 시간에 충분한 응대를 받지 못하는 상황을 최소화하고자 LG전자의 안내로봇 클로이를 활용한 새로운 고객 응대 서비스를 도입했다.
 
안내로봇은 AI 음성인식 기능을 통해 고객과 직접 소통이 가능하며, 주변의 장애물을 감지해 이동 가능한 자율주행 기능 탑재로 고객에게 현장 길 안내 및 시설 안내(에스코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고객이 안내로봇에게 “헤이 클로이, 팰리세이드 어디 있어?” 라고 질문을 하면 안내로봇은 팰리세이드 차량 이미지 및 관련 영상을 보여주며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 내에 해당 차량이 전시되어 있는 공간으로 직접 이동하며 고객을 안내하게 된다.
 
또한, 안내로봇을 통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촬영한 사진은 고객의 휴대전화 또는 이메일로의 전송이 가능하며, 안내로봇의 모든 서비스는 한국어는 물론 영어와 중국어로도 지원된다.
 
향후 현대자동차는 로봇이 수집한 데이터를 토대로 고객의 차량 선호도, 인기 있는 시설물·프로모션 등 고객 선호도를 분석해 향후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안내로봇 도입을 통해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을 찾은 고객들에게 새로운 재미와 경험을 제공하고 더불어 방문 고객들이 많은 시간대에 전시장 운영의 효율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