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9 현대자동차배 리틀·초·중·고 야구대회’ 성료

작성일2019.10.25

조회 117

 

부산ㆍ울산ㆍ경남 지역 야구 꿈나무들이 펼친 치열한 10일간의 경쟁이 막을 내렸다.

 
지난 10월 15일(화)부터 24일(목)까지 '기장-현대자동차 드림볼파크 (부산 기장군 소재)’에서 열린 '2019 현대자동차배 리틀ㆍ초ㆍ중ㆍ고 야구대회'가 24일(목) 진행된 결승전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현대자동차가 주최하고 부산시 야구소프트볼협회 주관, 기장군 도시관리공단이 후원하는 '2019 현대자동차배 리틀ㆍ초ㆍ중ㆍ고 야구대회'는 부산ㆍ울산ㆍ경남 지역의 학생 야구 대회로, 초ㆍ중ㆍ고 학생야구 발전 및 야구 꿈나무를 발굴하고자 개최되는 대회다.

 
지난 15일 개막하여 열흘간 진행된 이번 대회에는 부산ㆍ울산ㆍ경남 지역 소재 리틀부 14팀, 초등부 6팀, 중등부 16팀, 고등부 10팀 총 46개 팀 988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기량을 겨뤘으며, 경기 방식은 단판 토너먼트로 진행됐다.

 
이번 대회에서는 부산북구팀(리틀부), 대연초,수연초(초등부), 내동중(중등부), 부산고,부산정보고(고등부)가 각각 우승 및 공동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4일 진행된 열린 중등부 결승전에서는 내동중이 경남중을 19-4로 승리하며 '2019 현대자동차배 초ㆍ중ㆍ고 야구대회' 중등부 우승팀에 올랐다.

 
같은 날 열린 초등부와 고등부 결승전에서는 우천으로 인한 경기 중단으로 대연초와 수영초가 공동 우승의 영광을 안았으며, 고등부 역시 부산고와 부산정보고가 공동우승을 하게 되었다.

 
올해 처음 개설된 리틀부 결승전에서는 부산북구팀이 부산남구팀을 10-3으로 제압하고 리틀부 초대 우승 팀이 되었다.


우승팀과 준우승팀에게는 우승 트로피와 함께 야구 용품을 부상으로 수여했으며, 올해부터는 추가로 각 부별 개인상과 참가상을 시상해 야구 꿈나무들이 기쁨을 더욱 누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최우수선수상은 부산북구리틀 조재환, 수영초 우명현, 내동중 김선엽, 부산고 백근영 선수가 수상했으며, 이외에도 각 부문에 두각을 나타낸 선수들에게 우수투수상, 감투상, 수훈상, 타격상이 수여되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부산ㆍ울산ㆍ경남 지역 야구 발전을 위해 대회에 참여해 준 선수들의 열정과 투지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현대자동차배 리틀ㆍ초ㆍ중ㆍ고 야구대회가 야구 발전 증진을 위해 전통과 권위 있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2016년 완공된 기장-현대자동차 드림볼파크는 현대자동차가 국내 야구 저변 확대를 위해 부상 기장군과 함께 조성한 국내 최대 규모의 사회인 야구장으로, 현대자동차는 경기장에 대한 후원 및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아마추어 야구 발전과 지역 주민 여가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