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자동차 업사이클링 패션 중국 빠링·주링허우도 반했다

작성일2019.11.04

조회 42

 


“하오칸(好看·아름다워요)”, “션치(神奇·신기해요)”


중국 빠링허우ㆍ주링허우 세대(1980ㆍ90년대 출생)들이 폐기되는 자동차 가죽시트를 업사이클링해 제작한 의상을 본 후 감탄사를 쏟아냈다.
※ 업사이클링(up-cycling) : 버려지는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으로 새활용이라고도 함


현대자동차는 지난 1일 브랜드 체험공간 현대모터스튜디오 베이징(중국 베이징 예술단지 798예술구)에서 패션 콜렉션 ‘리스타일 베이징(Re:Style Beijing)’을 개최하고, 폐기되는 가죽시트를 업사이클링해 새로 디자인한 의상 7벌을 선보였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9월 8일 전세계 패션의 중심 미국 뉴욕에서 친환경 패션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함께 첫 번째 ‘리스타일(Re:Style)’을 개최해 패션과 자동차업계에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두 번째로 개최된 이번 베이징 행사에서는 중국 친환경 패션브랜드 ‘리클로딩 뱅크(Reclothing Bank)’와 손잡았다.


‘리스타일 베이징’은 전세계 패션업계 종사자와 미디어들이 몰려드는 2020 봄·여름 중국 패션위크(10/25~11/2) 기간에 개최돼, 중국 빠링허우·주링허우 세대의 패션과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왕훙’들과 베이징 패션업계 리더, 현지 미디어 등 약 120여 명이 참석했다.


※ 왕훙 : 왕뤄훙런(網絡紅人·인터넷 스타)’을 줄인 말로 ‘웨이보’와 ‘위쳇’ 등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수십만명의 팔로어를 거느리면서 높은 인지도와 영향력을 가진 파워블로거


특히 현대자동차는 지속가능성의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이달 4일 중국에 출시할 예정인 소형SUV 전기차 ‘엔시노 EV(ENCINO EV, 국내명 코나 일렉트릭)’를 이날 행사장에 깜짝 선보였으며, 행사 장소 역시 건물자체가 최첨단 공기정화시스템으로 구성된 현대모터스튜디오 베이징으로 선택했다.


따라서 참석자들은 업사이클링 의상은 물론 1회 충전 주행거리가 500km(중국 기준)에 달하는 ‘엔시노 EV’와 현대모터스튜디오의 공기정화시스템 등을 관람하면서 현대자동차의 혁신적인 지속가능성 활동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날 공개한 업사이클링 의상은 ‘버려지는 소재에 새로운 삶(Life Cycle)’을 부여하자’라는 철학아래, ‘윤리적 소비를 지향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캐주얼’이라는 콘셉트로 제작됐다.


특히 자동차 시트가죽뿐만 아니라 의상의 나머지 부분도 오래돼 입지 않은 옷이나 버려지는 원단을 재활용한 것이어서 지속가능성과 친환경적 의미를 극대화했다.


현대자동차와 리클로딩 뱅크는 블랙과 그레이 색상의 가죽을 의상의 카라와 소매, 포켓, 의상 끝단 등의 소재로 사용해 모던하면서도 대담한 느낌을 강조했으며, 가죽을 비정형으로 잘라 자켓의 여밈 부분 등에 장식요소로 사용했다.


또한 시트 가죽을 사용해 상황에 따라 의상에서 떼었다 붙일 수 있는 미니 백과 벨트, 코르셋도 만들어 트렌드와 혁신성을 동시에 표현했다.
원단은 옐로우와 민트 등의 밝은 색을 많이 사용해 밀레니얼 세대 취향을 적극 반영했다.


협업 의상 외에도 재활용 페트병에서 뽑아낸 재생섬유로 만든 티셔츠와 폐기된 에어백으로 만든 토트백도 함께 공개해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업사이클링 의상 디자인을 담당한 ‘리클로딩 뱅크(Reclothing Bank)’ 대표 디자이너 ‘장 나(Zhang Na)’는 “자동차는 우리 삶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자동차의 폐소재인 가죽시트를 업사이클링한 이번 협업은 지속가능성을 강조하기에 매우 좋은 방식이었다”며, “현대자동차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속가능성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기업이며, 우리 역시 자원을 적게 사용하고 재활용하면서 새로 스타일링하는 것을 지속적으로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패션과 라이프 스타일 왕훙이자 중국 마리끌레르 편집장 ‘알렉스 선(Alex Sun)’은 “폐기되는 자동차 시트가죽을 업사이클링한 이번 협업 프로젝트의 아이디어는 매우 참신했다”며 “패션을 통해 재활용의 진정한 의미를 보여준 흥미롭고 의미 있는 행사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날 ‘엔시노 EV’ 깜짝 공개에 이어 3일에는 ‘2019년 북경국제마라톤’ 대회에 ‘엔시노 EV’를 타이머카로 제공해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선보이는 등 중국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리스타일 행사와 함께 엔시노 EV도 깜짝 공개해 중국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현대자동차가 단지 친환경차만 판매하는 기업이 아니라 친환경 라이프스타일까지도 진정성 있게 전달하는 기업으로 다가간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현대자동차 미래 모빌리티 전략방향성 중 하나인 Clean Mobility(친환경 이동성)를 라이프스타일 관점에서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고객 캠페인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착한 협업에 참여한 ‘리클로딩 뱅크(Reclothing BANK)’는 버려지거나 오래된 원단과 헌 옷을 모아 창의적인 디자인 작업을 통해 새로운 생명을 불어 넣는 리메이크 브랜드로 중국 환경을 지키는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특히 미국의 환경보호 비영리단체 ‘1% For The Planet(지구를 위한 1%)’과 함께 판매수익의 1%를 중국 환경보호를 위해 기부하고 있다.


또한 대표 디자이너 ‘장 나(Zhang Na)’는 지난 2015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 차이나’로부터 중국 톱30 디자이너로 선정됐으며, 상하이 패션위크에서는 가장 크리에이티브한 디자이너상을 받은 바 있다.


한편 ‘리스타일(Re:Style)’은 최근 지속 가능성(Sustainability)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윤리적(친환경)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어 자동차와 패션의 이색 협업을 통해 업사이클링 트렌드를 전세계에 전파하기 위해 기획된 행사다.


 업사이클링할 소재로 사용된 자투리 가죽은 자동차 시트 등의 부품을 제조하는 ‘현대트랜시스’로부터 공급받았으며, 기존에는 크기가 작거나 오염이 돼 폐기되는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