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자동차 ‘2019 아이오닉 롱기스트 런’ 성료

작성일2019.11.11

조회 39


미세먼지 없는 맑고 깨끗한 하늘을 위해 현대자동차와 35,288명의 러너들이 함께 852,875km를 달렸다.

 

현대자동차는 친환경 사회공헌 러닝 이벤트 '2019아이오닉 롱기스트 런(IONIQ LONGEST RUN)' 캠페인과, 이 캠페인의 대미를 장식하는 마라톤 대회 '롱기스트 런 인 서울(Longest Run in Seoul)'이 지난 9일(토)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성황리에 마쳤다고 10일(일) 밝혔다.

 

‘아이오닉 롱기스트 런’은 현대자동차가 2016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친환경 사회 공헌 캠페인으로, 미세먼지 발생 피해에 대한 경각심을 공유하고 친환경 자동차인 아이오닉과 함께 맑고 깨끗한 세상을 만들어가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캠페인 참가자들이 전용 앱을 켜고 달리면, 달린 거리가 누적 기록되고, 현대자동차는 참가자들의 마음을 담은 나무를 심어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숲, ‘아이오닉 포레스트’를 인천 청라지구에 위치한 수도권 매립지에 조성하는 온·오프라인 연계 러닝(Running) 캠페인이다.

 

지난 7월 24일부터 11월 8일까지 109일간 진행된 ‘2019아이오닉 롱기스트 런 캠페인’에는 총 35,288명의 기부자들이 참가해 총 852,875km의 거리를 달렸으며, 이는 지구를 21바퀴(1바퀴 약 4만km) 넘게 달린 수치다.

 

특히 올해 진행된 캠페인에서는 달리기 외에도 참가자들이 대중교통 이용, 친환경 자동차 이용, 자전거 타기, 텀블러 이용 등 일상 생활에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실천하고 인증하는 '에코러너 무브먼트 챌린지'를 함께 실시하기도 했다.

 

현대자동차는 올해 '아이오닉 롱기스트 런' 참가자의 이름으로 ‘아이오닉 포레스트’에 약 5천 그루의 식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9일, 109일간의 캠페인을 마무리하는 행사인 '롱기스트 런 인 서울'에는 캠페인 참가자 중 8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 날 참가자들은 함께 여의도와 서강대교 일대의 도심을 달리는 10km 마라톤 대회, 인기가수 콘서트를 비롯해 다양한 친환경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포레스트’ 조성 외에도 이 날 대회 수익금 전액을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했으며, 이는 서울시의 미세먼지 저감 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아이오닉 포레스트’는 아이오닉 롱기스트 런이 최초 시작된 2016년 처음 조성됐으며, 아이오닉 고객, 자원봉사자, 롱기스트 런 러너들이 모여 나무심기 활동을 펼친 결과 현재까지 총 15,250그루의 나무들이 자라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미세먼지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함께 캠페인에 참여해 준 고객들에게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아이오닉 롱기스트 런 캠페인을 비롯해 미세먼지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