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아반떼와 함께하는 Young Beach 이벤트

작성일2010.08.14

이미지 갯수image 17

작성자 : 기자단

 

여름이면 언제나 시원한 바다가 생각나게 마련입니다. 시원한 바다와 그에 걸맞는 아름다운 선율의 음악,그리고 사랑하는 지인들까지 함께한다면 여름은 더 이상 치솟는 불쾌지수로 괴로운 계절이 아닌 정열적이고 활기 그 자체를 느낄 수 있는 계절일 것입니다. 이 세가지 조건을 모두 갖춘, `세상에 없던 AVANTE Young Beach 이벤트`를 소개합니다.  

 

 

 Young Beach 이벤트는 신형 아반떼 출시 기념으로 현대자동차가 진행하고 있는 문화 이벤트 입니다. 아반떼가 기존에 가지고 있던 이미지와는 달리 부드러운 곡선의 디자인을 갖추며 좀 더 `young`한 이미지를 더해서인지 각종 마케팅도 `young`한 컨셉을 노린 것 같군요! 더욱이 다양한 계층이 즐길 수 있는 문화공연으로 이루어져 있어 그 의의는 더욱 깊다고 할 수 있겠네요. 지금까지 현대자동차는 시민들에게 많은 문화 공연 마케팅을 진행해왔던 터라 더욱 반겨지기도 합니다. 서울에서 매년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는 `세종 별밤축제`가 생각나기도 하네요.

 

 

                             

 

 

                         

 

 

광안리 해수욕장의 곳곳은 푸른색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광안리 해수욕장 개장을 알리는 풍선과 각종 현수막, 그리고 거리를 채우고 있는 현대의 파란색 깃발들이 광안리 해수욕장의 활기참을 더해줍니다. 모든 거리에서 펄럭이는 파란 깃발 때문인지 대부분의 시민들께서 아반떼 영 비치 이벤트를 알고 계신 듯 했습니다.

 

 

            

 

 

또한 해수욕장의 무료 샤워장과 튜브 등의 해수욕 용품 대여 이벤트도 열고 있어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의 사랑을 받고 있었습니다. 샤워장에도 새겨져 있는 아반떼의 로고가 눈에 띄었던 것이 기억나네요!

 

 

 

그리고 금새 어두워 지니 아반떼 영 비치 이벤트는 드디어 시작되었습니다. 이 날은 영화음악 콘서트가 열렸는데요. 거리에 울려 퍼지는 익숙한 멜로디 때문인지 속속들이 공연을 보려는 관객들이 들어섰습니다.  꽤 많은 좌석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공연이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전 좌석이 꽉 찼습니다.

 

 

 

`아반떼 Young Beach 이벤트`라는 이름 답게 무대 한켠에는 아반떼를 전시해 놓아 새로나온 신형 아반떼를 쉽게 만날 수  있었습니다. 이 아반떼를 보려고 일부러 좌석에 앉지 않고 차 옆에 서서 공연을 관람하는 분들도 계셨답니다.

 

 

아반떼와 함께 공연을 하니, 그 전경이 더욱 멋져보입니다.  

 

 

아반떼 Young Beach 이벤트에서는 유난히 가족단위의 관객들을 많이 볼 수 있었는데요, 전 연령을 아우르는 이번 이벤트는 부산 시민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할 스페셜 게스트도 등장했는데요! 관객들은 갑자기 등장한 노브레인을 격.하.게!! 반기며 환호했습니다. 갑자기 너나 할 것 없이 다같이 일어서던 모습에 깜짝 놀랐답니다. 서울 토박이인 저는 다시 한 번 " 아 여기가 부산이구나..." 하며 부산에 왔음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지인들과 함께 공연을 즐기는 모습을 지켜보니 취재를 하는저도 기분이 정말 좋았습니다. 매일 매일 이런 공연을 시원한 바다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부산 시민이 부러워지기도 했습니다. 멋진 음악과 함께 낭만적인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아반떼 Young Beach 이벤트`. 광안리에 가시게 된다면 이번 휴가철에 꼭 가보시라고 강력하게 추천 해드리고 싶네요. 분명히 여운이 남을 좋은 추억이 될테니까요. 저도 그랬듯이 말입니다. ^^

 

 

                         

 

이렇게 아름다운 광안대교와 함께 말이죠!!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