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엑센트 영가이 컴피티션, 열정으로 뜨거운 면접 현장을 가다!

작성일2011.08.22

이미지 갯수image 7

작성자 : 기자단

 

현대자동차가 소형프리미엄 엑센트의 일반인 모델을 선발하는 엑센트 영가이 컴피티션 면접이 2011 8 20일 상암 CJ E&M센터에서 이루어졌다. 이번 엑센트 영가이 시즌2에서는 작년에 열린 시즌1보다 더욱 더 다양한 미션이 준비되어 있다고 알려져왔다. 더구나 현대자동차는 XTM과 함께 행운의 최종 1인 영가이를 선발하는데, 영가이 시즌2는 세계 7대 자연경관 후보지인 제주를 배경으로 이루어진다. 1차 서류면접을 통과한 98명의 젊은이들은 오늘 2차 면접을 통해 15명으로 간추려져서 8 29일부터 일주일간 제주도에서 여러 미션을 통해서 최종 1인으로 뽑히는 치열한 경쟁을 하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엑센트 영가이 15명이 선발되는 면접 현장 속으로 가보자. 평범한 이가 아무도 없어 보이는 면접장. 도이 곳은 도전하고자 하는 열정으로 가득찬 젊은이들로 매우 붐볐다. 자신의 차례를 초조하게 기다리기 보다는 모두들 준비한 장기를 연습하거나, 면접 때 같이 들어갈 조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긴장을 푸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오전 9시부터 진행된 면접, 자신의 차례가 한참 남아 준비한 멘트를 연습하는 손세정씨를 만나볼 수 있었다. 현재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는 손씨는 일상이 지루하여 나에게 어떠한 에너지를 줄 수 있는게 없을까라고 생각하던 찰라에 제주를 배경으로 자신이 좋아하는 스포츠와 익사이팅한 미션이 함께 어우러지는 엑센트 영가이를 알게 되었다고 했다. 여자지만 수영, 스쿠버다이빙, 사이클, 등반, 스노우보딩 등 못하는 스포츠가 없다는 손씨는 이번 15인의 영가이에 뽑히면 우리나라의 가장 아름다운 섬! 제주도에서 자신의 끼를 마음껏 펼치고 싶어요(웃음)라고 했다. 농구선수 출신인 조영동(21)씨는 동계훈련을 제주도에서 항상 하였지만, 안타깝게도 한 번도 제주여행을 해보지 못하였다고 한다. 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농구 그리고 자동차와 함께 제주도를 좋아하고 가고 싶어하는 이 마음 하나면 기쁜 마음으로 면접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추었다.

 

 

 

 

자신감과 열정이 넘치는 이들의 모습은 면접에서 더 자세히 볼 수 있었다. 5명에서 6명의 면접자들이 한 조로 편성되는 다대다 면접에서 면접관들 앞에 서서 자신이 준비한 끼를 100%이상 보여주려고 두 주먹 불끈지고 다짐하는 도전자들! 그 중의 김건희(21)씨는 불로 만들어진 화산섬을 표현하는 퍼포먼스를 온 몸을 사용하여 보여주었다. 자신을 더 보여주기 보다는 시청자의 입장에서 자신의 역할이 무엇이 되면 좋을지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하였고, 그 점을 면접관들에게 어필이 잘 되었다고 했다.

 

유난히 이번 영가이 면접장에서는 여성분들의 다양한 도전들이 돋보였다. 앞에서 행위예술을 보인 면접자도 있었고, 하이힐을 벗고 맨발로 줄넘기 쌩쌩이를 보여주려는 임혜진씨도 만나볼 수 있었다. 임씨는 여자지만 강한 도전의식과 남들을 아우를 수 있는 리더십이 본인에게는 든든한 용기가 된다며, 지금 할 수 있는 것을 도전하고 누려야지 때를 놓치면 후회를 할 것이다라고 했다.

 

 

 

 

 

국내 첫 여성 카레이싱팀으로 화제를 모은 팀챔피언스 소속 드라이버 권봄이 선수도 이번에 엑센트 영가이 선발대회에 도전하였다. 사진처럼 본인의 레이싱 슈트를 입고 나타나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권씨는 세계 7대 자연경관 후보에 오른 제주! 제주만이 가지고 있는 그 색감, 해안도로에서 엑센트와 함께 여행을 하고 싶다고 했다.

 

 

 

 

 

이렇듯, 심장이 뜨거운 젊은이들의 도전정신을 볼 수 있는 이번 면접을 통해 98명 중에 15명이 선정된다. 영가이 시즌2에 참여하는 15인은 일주일간 제주도에서 7개의 서바이벌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여러 미션들을 성공적으로 해결하는 사람은 다양한 상품도 획득하게 되고, 최후 1인의 영가이가 되기 위한 치열한 경쟁끝에 선발된 우승자는 현대자동차 엑센트 1대가 주어지며, 엑센트 광고 모델로 데뷔까지 한다고 하니 그 경쟁은 굉장하지 않을까 싶다.

 

 

개성과 열정, 도전정신으로 가득찬 엑센트 영가이 컴피티션에 지원자들의 다양한 도전을 기대해본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