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3세대 ‘핫 해치[Hot Hatch] i30’ 신차발표회 현장에 가다

작성일2016.09.21

동영상 플레이 시간movie 00:00:41 이미지 갯수image 18

작성자 : 라영웅

핫 해치[Hot Hatch] i30 신차 발표회장
핫 해치[Hot Hatch] i30 신차 발표회장

현대자동차가 2007년 1세대, 2011년 2세대를 이어 2016년 9월 7일 반포에 위치한 가빛섬에서 ‘3세대 핫 해치(Hot Hatch) i30’ 신형을 선보였습니다. 신형 i30는 유러피언 감성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해치백으로 주행성능, 디자인, 안전성 등 전 부문에서 현대차의 새로운 기술이 집약된 글로벌 준중형 모델입니다. 3세대 i30는 곽진 부사장을 비롯한 현대자동차 관계자와 많은 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표됐으며, 현장에는 신차에 대한 기대감과 뜨거운 취재 열기로 가득했습니다.

“신형 i30는 유럽시장에서도 강한 경쟁력을 지닌 제품”


현대자동차 곽진 부사장
현대자동차 곽진 부사장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 곽진 부사장은 환영사에서 “10년 전 보다 성장된 현재 해치백시장에서 역대 최강의 기본기를 앞세운 신형 i30가 다양한 수요층을 만족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해치백의 본고장 유럽에서 신형 i30가 동급차량을 넘어설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핫’한 특징뿐 아니라 안전성, 파워트레인, 편의성 등의 강화"


동시통역으로 진행된 현대자동차 시험.고성능차담당 알버트 비어만 부사장의 브리핑
동시통역으로 진행된 현대자동차 시험.고성능차담당 알버트 비어만 부사장의 브리핑

현대자동차 시험·고성능차담당 알버트 비어만 부사장은 “감각적인 디자인과 강화된 성능을 통해 신형 i30가 해치 백시장의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i30가 고성능 신규 터보 엔진과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 Dual Clutch Transmission)를 통해 향상된 주행성능을 선보일 것이며, 53.5% 비율의 초고장력 강판, 7에 어백 시스템 등으로 최고 수준의 안정성과 다양한 고객 편의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대차 최초, 캐스캐이딩(Cascading) 그릴 적용”


현대자동차 현대내장디자인실 하학수 이사대우
현대자동차 현대내장디자인실 하학수 이사대우

현대자동차 현대내장디자인실 하학수 이사는 “용광로에서 녹아 내리는 쇳물의 웅장한 흐름과 한국 도자기의 우아 한 곡선에서 감을 받은 ‘캐스캐이딩(Cascading) 그릴’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하여, 한층 더 모던하고 세련된 신형 i30를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가지 엔진, 고객 선택의 폭을 늘려 경쟁력 확보”


현대자동차 국내마케팅실 류창승 이사
현대자동차 국내마케팅실 류창승 이사

현대자동차 국내마케팅실 류창승 이사는 “기존 i30의 가솔린 2.0 모델을 사용하는 대신 신형 i30는 새롭게 가솔린 1.4 터보와 1.6 터보 모델과 기존 디젤 1.6 모델과 함께 세 가지 모델을 선보여 고객 선택의 폭을 늘렸다”라며 “한층 업 그레이드된 상품성에도 불구하고 고객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돼 신형 i30의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 했습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들과 기자들의 질의응답 시간
현대자동차 관계자들과 기자들의 질의응답 시간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에서는 “신형 i30의 주력 상품은 가솔린 1.4 터보 엔진 모델이 될 것”이며, “신형 i30의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까지의 판매량은 25만대를 목표로 한다”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모습 드러낸 신형 ‘i30’, 오는 24일 ‘i30 Experience HOT HATCH FESTIVAL’ 개최




웅장한 음악과 함께 무대로 나오는 신형 i30는 간결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링과 안정적이고 풍부한 볼륨감을 드러 내는 독보적인 디자인으로 시선을 압도했습니다. 신형 i30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여성 드라이버가 내렸는데, 일명 ‘해치걸(Hatch girl)'로, 오는 24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i30 Experience HOT HATCH FESTIVAL’에서 해치걸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신형 i30 공개 후에는 기자들의 뜨거운 취재 열기가 더해졌고, 많은 기자들과 현대자동차 관계자 사이 인터뷰가 진행됐습니다.

간결하고 세련된 스타일링, 신형 i30만의 차별화된 이미지 구현




신형 i30의 외부는 캐스캐이딩(Cascading)그릴과 Full LED 헤드램프로 정교하면서도 과감한 전면부를 보였습니다. 또한 어떠한 각도에서도 간결하고 세련된 라인을 보여주는 측면부와 기존 해치백과 차별화된 이미지로 많은 기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디젤 1.6  프리미엄 풀옵션 그레이 인테리어
디젤 1.6 프리미엄 풀옵션 그레이 인테리어

신형 i30의 내부는 고객의 편의성을 고려한 인체공학적인 디자인과 함께 고급 재질과 모던한 컬러로 감성적인 분위기를 자아냈습니다. 또한 고성능 신규 터보 엔진과 32비트 속도 감응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MDPS, MotorDriven Power Steering) 그리고 플로팅 타입 디스플레이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신형 i30를 볼 수 있었습니다.

유럽 시장의 중요성을 고려하여 한국과 유럽에서 동시공개된 신형 ‘i30’의 발표회를 취재하면서 다시 한번 현대자동차의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역량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세 가지 엔진은 물론, 다양한 외장 색상 및 내장 디자인까 지 선택의 폭이 넓어진 이번 ‘i30’는 해치백 시장에서의 역할에 대한 기대를 불러일으키는 제품으로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다가오는 24일 열릴 ‘i30 Experience HOT HATCH FESTIVAL’에서도 고객층을 위한 다양한 프로 그램 뿐만 아니라 해치걸의 정체 공개와 함께 레이싱을 선보여 많은 소비자들이 ‘i30’만의 스포티함과 다이나믹함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영현대 글로벌 대학생 기자단 13기 특별취재팀 이종석 박종화 라영웅 이유미
영현대 글로벌 대학생 기자단 13기 특별취재팀 이종석 박종화 라영웅 이유미

영현대기자단13기 라영웅 | 가천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박종화 | 경희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이유미 | 서울여자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이종석 | 홍익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