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 18기 발대식 현장에 가다

작성일2017.01.06

동영상 플레이 시간movie 00:01:33 이미지 갯수image 14

작성자 : 라영웅


대학생활 중 한 번쯤은 하고 싶은 해외봉사! 그 중에서도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현대자동차그룹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의 막이 열렸습니다. 2016년도 11월부터 12월 한 달 간 진행된 모집 기간을 거쳐 선발된 해피무브 봉사단원들은 설레는 마음을 안고 발대식에 참가했는데요.

해피무브 18기 발대식 현장을 영현대 글로벌 대학생 기자단이 함께 했습니다. 이번 18기는 중국과 인도, 베트남, 라오스 4개 국가, 총 6개 지역 500여명의 봉사단원을 파견해 마을 시설 개선 및 학교시설 개보수, 세계문화유산 보전, 교통안전 및 공학 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고 현지 주민과의 문화교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난 2016년 12월 21일부터 12월 23일까지, 2박 3일간 열린 해피무브 18기 발대식 및 오리엔테이션 행사, 그 뜨거웠던 현장을 지금 만나보시죠!


day 1 : 입소식




2016년 12월 21일 오전, 현대자동차그룹 계동사옥 대강당에서 현대자동차그룹 정진행 사장의 축사와 함께 발대식이 개최되었습니다. 봉사단기를 전달 받은 18기 단원들은 본격적인 교육을 위하여 충청북도 제천의 청풍리조트로 이동하여 입소식을 진행했습니다.
OT 캠프의 1일차는 파견 시 반드시 알아둬야 할 전반적인 사항과 해외 자원봉사자의 자세에 대한 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또한, 봉사단 팀원 간의 친목도모를 위한 ‘아이스 브레이킹’과 ‘팀빌딩’ 활동을 통해 팀원과 멘토가 하나 되어 어색함을 조금씩 풀어 나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day 2 : 격한행복 해피무브




OT캠프의 2일차는 중국/인도/베트남/라오스 해당 파견 국가별로 나뉘어 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파견 지역의 문화를 이해하고, 보다 구체적인 봉사활동 내용을 알아가는 시간이 마련되었는데요.
해피무브의 비전에 적합한 현장 활동을 구체적으로 계획하는 시간이었습니다. 팀명과 역할분담을 정하고, 해피무브의 봉사단원 모두가 지녀야 할 핵심가치 실천 다짐문을 각 팀별로 작성하는 시간을 가지며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팀워크를 만들어 갔습니다.
이후 자정에 가까운 시간까지 노력봉사, 문화공연 및 교육봉사 등 팀별 기획안을 짜고, 거듭된 회의와 피드백을 통해 구체적인 봉사활동 계획을 발표하는 열띤 논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봉사단원들의 각오



조승연ㅣ 27
열정 넘치는 단원들과 봉사를 갈 생각에 정말 설렙니다. 교육봉사와 문화공연 등을 열심히 준비 중인데요, 저희 단원들의 진심이 중국 친구들에게 전해질 수 있도록 봉사단의 맡은 통역 담당의 일도 잘하겠습니다.


김동광ㅣ25
제가 공대생이라 생물 관련 교육봉사가 많이 기대되고, 팀원들과 문화 공연으로 아이돌 댄스도 출 예정이라 준비하며 많이 설렙니다. 무엇보다 현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봉사하는 마음가짐을 잃지 않고, 성실하게 잘 다녀오고 싶습니다.


이주현ㅣ23
저는 해피무브의 홍보단으로 파견되어 가는 터라 마음가짐이 더욱 남다릅니다. 봉사활동뿐만 아니라 문화공연 등 활동의 시작부터 끝까지 세세하게 사진과 영상으로 담기 위해 기획을 하는 시간에 고심을 다하고 있습니다. 해피무버를 알리는 홍보단원으로서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팀원들과 서로 도와가며 봉사단원으로서의 역할도 잊지 않겠습니다!

day 3 : 퇴소식




OT 캠프의 3일차인 23일은 안전 활동 수칙 교육을 받고 해피무브 18기 전체 단원이 한 곳에 모여 ‘해피무브 텔미텔미’ 레크리에이션 시간을 가졌습니다. ‘세계를 배우고 세상을 움직여라!’라는 해피무브의 슬로건에 맞게 해피무브 단원들은 2박 3일간 공동체의식과 봉사자의 자세를 배우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오리엔테이션 현장에서 보았던 뜨거운 열정이 2월 해외봉사 마지막날까지 지속되기를 기대하겠습니다.

영현대기자단13기 라영웅 | 가천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박종화 | 경희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서해진 | 인하대학교
영현대기자단13기 이주현 | 숙명여자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