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BGF 인도] 새로운 자극을 맛보다.

작성일2010.08.17

이미지 갯수image 3

작성자 : 기자단

상대를 믿어라. 상대를 인정하라. 그것은 비디오 콘 김광로 부회장의 성공의 모토이다.
지금껏 성공을 위해 하드한 마인드로 달려 왔던 우리에게 새로운 자극을 주는 멘트이다. 리더가 모든 것을 짊어지고 부하직원에게 맹인의 충성을 기대 했던 한국의 리더쉽과는 정 반대되는 생각이다. 주인의식과 책임감 분산을 통해 부하직원이 적극적인 행보를 할 수 있도록 영감을 불어주는 리더쉽은 최근 떠오르는 리더쉽과는 유사하다.

 


 

우리가 만난 김광로 부회장으로부터 직접들은 그의 신념과 믿음은 책에서 읽었던 것보다 더  마음에 와 닿았다. 우리의 예상과는 달리 그는 훨씬 더 소박했고, 우리의 인터뷰에 즐겁게 임해주셨다. 그리고...맛있는 피자까지 사주셨다. 히히 
인도 최대기업의 한국인 CEO로 성공한 그와의 만남을 통해, 우리 영현대 기자단은 조금 더 넓은 세상을 바라볼 수 있게 된 것 같다.
비디오콘을 들른 후에, 우리는 무작정 네루대학으로 향했다.
처음에 계획했던 것과는 달리, 담당자와 연락이 닿질 않아, 걱정을 많이 했지만(특히 정하가) 일단 부딪혀 보기로 했다. 그런데 한국어학과 교수님 사무실을 찾아갔더니, 문이 굳게 잠겨져 있었다. 아 이제 어쩌지...했는데 역시 사람이 죽으란 법은 없나보다.

 

 

지나가던 인도인 학생이 우리에게 한국어학과 교실을 가르쳐주고, 한국어학과 교수님까지 소개해주었다. 인도를 다니면서, 인도인들은 참견하는 걸 좋아하고, 친절하다고 느꼈는데 때때로 그게 부담스러울 때가 많았다.(준우오빠 말로는 인도는 사람뿐만 아니라 개들도 참견하기를 좋아한단다^^;) 하지만 그 순간은 인도인의 참견이 참 고맙고 감동적인 순간이었다. 한국어학과 교실은 이미 모든 수업이 끝나서 텅 비어 있었지만, 한국어학과 교수님을 만나서 인터뷰를 할 수 있었고, 교수님 덕분에 힌디어를 배우는 한국인 교환학생들이 수업하는 모습도 촬영할 수 있었다. 우리도 뒤에 앉아서 힌디어 수업을 잠깐 들었다. 야부 바르샤 말토일! ‘걱정하지마세요.’라는 뜻! 이 맞겠지...! 정확히 기억이 나질 않는다. 이 몹쓸 기억력이 아니고, 힌디어가 정말 어렵긴 어렵다. 마지막으로 네루대학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인도인 학생 6명을 만나서, 대화를 나누고 한국에서 준비해 온 간단한 선물도 나눠줬다. 끝으로 함께 사진 촬영을 하고, 우리는 네루대학을 떠났다. 네루대학은 우리나라 어느 대학보다 넓었다. 게다가 덥고 습하고... 하지만 나무들이 우거져 정글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나쁘지 않았다. 자연을 소홀히 하지 않는 점은 우리가 인도에게 배워야 할 부분인 것 같다.

 


 

네루대학 이후에 네루플레이스를 구경하게 되었는데, 난 무슨 내가 유명 스타가 된 줄 알았다. 네루플레이스에는 어느 곳보다 인도인들이 많이 모여 있었고, 우리가 지나갈 때마다 인도인들이 뜨거운 시선을 보내서, 정말 몸둘 바를 몰랐다. 빨리 자리를 뜨고 싶어서 서둘러 나오긴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조금 아쉽긴 하다.
마지막으로 저녁을 먹기 위해 전철을 타고 시내로 나갔다. 인도의 전철은 한국의 전철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시원하고 시설도 좋고. 그런데 독특한 것은 인도 지하철에 들어가기 전에는 반드시 검색대를 지나쳐야 한다는 점이었다. 인도에서는 테러 위험이 있기 때문에 지하철뿐만 아니라 공공장소, 쇼핑몰, 관광지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는 항상 검색대가 있다. 그렇게 지하철을 타고, 쇼핑몰에 가서 우리는 한국식당에서 삼겹살과 된장찌개를 먹고, 인도의 교통수단인 릭샤를 타보기도 했다. 릭샤가 조금 무섭기는 했지만, 인도 문화를 체험해볼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이었다.
오늘도 빡빡한 일정에 피곤하니까 얼른 자야지.^^ 
 
영현대 글로벌 대학생 기자단 인도탐방단
권승욱 권아영 김정아 김은화 이준우 기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