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LA에서 Newyork에게 "거기 몇시니?"

작성일2010.11.05

이미지 갯수image 8

작성자 : 기자단

 

 

미국은 한국의 98배에 이르는 면적을 가진 광대한 나라이기 때문에 미국에서도 여러개의 표준시간대가 존재한다. 미국 본토에서는 서부에서 동부로 갈수록 한 시간씩 1시간씩 빨라지며 표준시간대는 서부(PST : Pacific standard time), 산악(MST : Mountain standard time), 중부(CST : Central standard time), 동부(EST : East standard time)로 나뉜다. 이외에도 대서양(Atlantic standard time)과 하와이, 알래스카 표준시가 존재한다. 미국을 장기간 여행하게 된다면 타임라인의 변경으로 인해 일정에 한시간씩 차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시간대를 제대로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 나라 안에서도 시간차이가 있기 때문에 도로로 이동하는 도중 시간대 변경을 알려주는 표지판을 발견할 수 있었다.

  

   

영현대 글로벌 기자단이 처음 발을 디딘 애틀란타는 조지아주에 속하기 동부시간대에 속한다. 때문에 한국과 13시간의 시간차이가 있다. 하지만 3시간 떨어진 몽고메리는 중부시간대에 속하는 중부시간대이기 때문에 애틀란타보다 한 시간이 빠르고, 한국과는 14시간의 시간차이가 있다. 디트로이트와 뉴욕은 동부시간대에 속하기 때문에 애틀란타와 마찬가지로 13시간의 차이가 나는 것이다.

 

 

간단하게 말해서 애틀란타가 10월 25일 13:00시라면, 몽고메리는 25일 14:00시, 한국은 +13시간을 하여 10월 26일 02:00시가 되는 것이다.

 

 

 

 

영현대 글로벌 기자단이 활동했던 동부시간대에서 한국과의 시차를 간단하게 계산 하려면 한국시간에서 한 시간을 뺀 후, 밤과 낮이 바뀐다고 생각하면 간단하다.

 

 

때문에 애틀란타에서의 일정과 몽고메리로 이동할 때, 이동시간과 더불어 시차가 발생하기 때문에 시차를 잘 계산해서 일정을 진행하는 것이 시간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이다.

 

 

영현대 글로벌 기자단이 미국에 있을때는 섬머타임 기간이 적용되어 한국과 1시간씩 차이가 줄어들게 된다. 섬머타임은 동절기와 하절기의 낮의 길이 차이에 의한 시간계산법이며 4월 첫째 일요일부터 10월 마지막 토요일까지이다. 아리조나주, 인디애나주의 일부를 제외한 미국의 모든 지역과 유럽 외에 많은 국가들이 썸머타임 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 내 근무시간을 줄여줘

 

앨라바마의 현대자동차 미국생산 법인의 임원들은 조지아의 기아자동차로 가는 외근을 싫어한다 HMMA의 임원들이 농담삼아 하는 말이지만 그 원리는 시차이다.

 

앨라바마의 현대자동차 미국 생산법인의 임원이 조지아의 기아자동차 미국 생산법인에서 외근을 14:00시에 마친 후 한 시간이 걸려 다시 앨라바마의 HMMA로 돌아와도 14:00에 도착하기 때문이다. 앨라바마는 중부시간대, 조지아는 동부시간대에 속하여, 조지아가 한 시간 더 빠르기 때문이다.

 

 

- 시차를 이용한 치밀한 사기극

 

올해 초 한국의 한 SAT강사는 태국에서 현지인이 빼돌린 SAT 시험지를 싼 값에 구입한 후 미국에서 SAT 시험을 치루는 한국 유학생들에게 메일로 전달했다. 미국은 시차로 인하여 12시간 뒤에 시험을 치른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미국인들이 동양인의 얼굴을 제대로 구별할 수 없기 때문에 대신해서 시험을 봐주는 편법들이 난무해왔지만 이렇게 시차를 이용한 사기극은 전래가 없는 지능적인 범죄로 꼽히고 있다.

 

 

- 시차를 이용한 스포일러, 해리포터 팬들을 미치게 만들다

 

2007년 7월 21일 0시를 기해 출판되는 해리포터의 완결편은 수많은 독자들을 인터넷으로부터 스스로 멀어지게 했다. 그 이유는 LA 독자들이 뉴욕보다 3시간 늦게 책을 구하게 되어 먼저 책을 읽은 독자들이 그 결말을 인터넷에 유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독자들에게 더 큰 문제는 시차가 5시간이나 더 빠른 영국에서도 역시 21일 0시에 출간되기 때문에 많은 영국의 네티즌들이나 웹매체들이 소설의 결말을 인터넷에 올릴 것이라는 점이였다. 따라서 미국의 독자들은 스포일러들의 결말 유출을 피하기 위해 그날 하루 인터넷과 신문을 보지 않았다는 웃지 못 할 이야기였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