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UCLA vs. USC

작성일2010.12.21

이미지 갯수image 6

작성자 : 기자단

 

한국엔  고대와 연대 사이라고 표현할수 있죠 미국엔 최고의 주립학교인 UCLA와 좋은 사립학교인 USC.. 둘은 앙숙 중에 앙숙이라고 해두죠. , 두 학교의 치열한 경쟁심을 한번 파헤쳐 볼까요 파파팍!

 

 

 

UCLAUSC는 같은 도시에 있고 정말 가깝죠 20km정도 되는 거리안에 있기도 하기에, 학생들만이 아니라, 동창, 교수, 등등 만날일이 많기에 미국에서 손꼽을 정도로 경쟁심이 심하죠. 12월 정도 되면, 두 학교의 긴장감은 더욱더 팽팽해 지죠. 왜냐구요 풋볼!! 미식축구 경기 덕분이죠

 

학교 시험기간에 있는  “Beat ‘SC”라는 행사를 학교에서 치르는데, 이 행사는 두 학교의 치열한 미식축구 경기 전에 학교에서 큰 모닥불을 태우고 학교 노래를 부르는데, 정말 흥미 진진한 행사죠. 한번 봐볼까요

 

 

 

정말 큰 모닥불이죠 밤에 많이 추웠었는데, 모닥불이 정말 커서 따듯하더라구요, ㅎㅎ

 

 

학생들 사이에선 긴장감이 도는데, 작년에는  우리학교 UCLA가 당하고 말았죠. 학교 상인 “BruinBear”USC 학교를 상징하는 색깔인 노란색과 빨간색 페인트로 뒤집어 씌어져 있었는데, 보는 내가 정말 가슴이 아프더라구요.

우리 불곰상이 이렇게 당할때 USC 학생들은 자기네들 상을 밤새 지켰더라구요.

 

 

 

그래서 요번엔 우리도 우리 곰을 지켰죠!! “Bruin Bea is Hibernating”이라고 써있죠 겨울잠을 자는 곰. 요번에는 잘 지켜냈어요!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날. 두학교의 미식 축구 경기가 있었는데, 안타깝게도 우리 학교가 또 지고말았어요. 14-7로 말이죠. , 경기는 졌어도, 저는 아직 우리학교가 좋을걸요 ㅎㅎㅎ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