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깐깐한 그 남자의 Veloster Turbo 집중탐구!

작성일2012.03.18

이미지 갯수image 28

작성자 : 기자단

 

2012년 우리나라 젊은 자동차 운전자들을 설레게 하는 자동차 소식! 바로 벨로스터 터보 출시 소식입니다. 현대자동차의 PYL(premium youth lab)의 첫번째 모델로 만들어진 차로 세계최초 비대칭 3도어로 많은 관심을 받았던 자동차입니다. 이렇게 화제를 모았던 벨로스터에 날개를 달았지요. 겉모습도 바뀌고, 200마력이 넘을 정도로 힘도 세진 벨로스터 터보! 한번 살펴보실까요

 

 

벨로스터의 앞모습 Vs 벨로스터 터보의 앞모습

 

 전체적인 인상을 보았을 때는 입()이 커진듯한 전체적으로 공격적인 모습의 느낌을 주곤 합니다. 상대를 기선제압할 수 있는 모습이라고 할까요 그럼 하나하나 모습을 살펴볼까요

 

 

벨로스터의 헤드램프 Vs 벨로스터 터보의 헤드램프

 

 분할된 LED램프로 벨로스터 터보만의 멋을 배가 시켰습니다..

 

 

벨로스터의 그릴 Vs 벨로스터 터보의 그릴

 

 2011년형 벨로스터보다 그릴이 차지하는 부분이 넓어져서 많은 공기가 엔진룸으로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은 디자인입니다. 앞의 자동차를 속도로 단숨에 삼켜버릴 것 같은 느낌을 주기도 하네요.

 

 

벨로스터의 안개등 Vs 벨로스터 터보의 안개등

 

 벨로스터 터보의 안개등은 동그란 원형으로 기존의 사각형 모양의 벨로스터의 안개등과 다른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벨로스터 터보의 에어댐

 

 벨로스터 터보에는 에어댐이 장착되어 빠른 속도에서의 엔진 냉각, 타이어, 브레이크 패드 냉각 등 레이싱카에 장착되는 옵션을 장착하여 좀 더 빠른 속도를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였습니다. 역시 속도를 낼 수 있게 만든 자동차는 옵션도 빠른 속도를 위한 옵션들이 장착되는군요.

 

 

벨로스터의 옆모습() Vs 벨로스터 터보의 옆모습()

 

 옆면은 어떤면이 달라졌는지 모르겠다구요 문 밑부분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기존 벨로스터와 다른 점이 느껴지시나요 문 밑쪽에 라인이 들어가면서 좀 더 역동적인 옆모습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벨로스터의 타이어 휠 Vs 벨로스터 터보의 타이어 휠

 

 타이어 휠은 기존에 색상을 이용한 투톤휠이였다면벨로스터 터보는 크롬이 들어간 알류미늄 크롬휠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벨로스터의 뒷 모습 Vs 벨로스터 터보의 뒷 모습

 

 뒷모습은 어떤가요 달라진 모습이 눈에 확~ 들어오지 않나요 그럼 하나하나 살펴보겠습니다.

 

 

 

벨로스터의 반사등 Vs 벨로스터 터보의 반사등

 

 먼저 자동차의 반사등의 모습이 원형으로 바뀌었습니다. 이번 벨로스터 터보는 원형으로의 변화를 많이 찾아볼 수 있네요.

 

 

벨로스터의 배기구 Vs 벨로스터 터보의 배기구

 

 배기구 역시 원형으로 바뀌었습니다. 안개등과 같이 사각형에서 원형으로 바뀌었네요.

 

 

 

벨로스터 터보의 엠블럼

 

 자동차의 아이덴티티를 나타내는 엠블럼! 기존에 GDI라는 로고가 박혀있던 것과는 달리 벨로스터 TURBO TURBO라는 엠블럼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벨로스터 터보의 디퓨져

 

 주로 스포츠카에 장착되곤 하는 디퓨져가 장착되어 터보의 스포티함을 더하였습니다.

 

 

벨로스터 엔진 Vs 벨로스터 터보의 엔진

 

엔진룸 캡에는 그냥 GDI 가 아닌 TURBO GDI가 써져 있었습니다. 기존의 벨로스터보다 46% 나 향상된 204마력, 27토크를 자랑하는 벨로스터 터보! 시속 0Km에서 시속 100Km까지 다다르는 시간이 8초밖에 안된다고 하네요.

 

미국에서 먼저 출시된 벨로스터 터보! 우리나라에 출시되기 전에 미리 BGF in USA팀이 만나보고 왔는데, 의문이 좀 풀리셨는지 모르겠네요 드디어 한국에도 출시된 벨로스터 터보! 더욱 기대해주세요.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