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B.G.F 호주] 호주 시드니에는 현대로가 있다. HMCA(현대자동차 호주 판매 법인) 알아보기

작성일2012.09.12

이미지 갯수image 17

작성자 : 기자단

 

호주 시드니에는 현대로(HYUNDAI DR)가 있다 없다 정답은 있다.호주 시드니 맥쿼리 파크 현대차 신 사옥 앞에 가면 현대로가 진짜 있다! 2008 10월 현대차 호주 판매 법인(이하 HMCA)이 지금의 신 사옥으로 이전하면서 건물 앞에 현대로가 생겼다. 1986년 처음 호주에 진출하여 최근 누계 판매 100만대 달성까지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현대차. HMCA는 현대차의 문화를 알리고 새로운 역사를 쓰기 위해 지금도 달리고 있다.

 

 

맥쿼리 파크 근처에 도착한 호주 BGF. 그곳에는 많은 회사 사무실이 위치해 있었지만 우리는 눈에 HMCA 건물을 확인 있었다. 호주 사람들이 가진 현대차의 이미지처럼 회사 건물은 세련되고 멋진 외형을 갖추고 있다. HMCA 건물 Ground Floor(우리 나라의1)에는 i30 비롯한 호주에서 판매 중인 다양한 차량들이 전시되어 있고, 최근100만대 판매 달성을 축하하는 여러 메시지가 눈에 들어왔다. 

1층은 식당과 헬스장 같은 직원 편의 시설이 구비되어 있다. 또한 열린 토론 공간을 만들어, 직원들이 언제라도 서로의 의견을 공유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3, 4, 5층은 HMCA 직원들의 업무 공간으로, 상품의 판매 개발, 딜러의 교육, 서비스 업무 등 업무별로 구역화되어 있다. 취재차 방문한 날은 모든 직원들이 편안한 옷을 입고 출근하는캐주얼 데이였는데, 대부분의 직원들이 편안한 일상복을 입고 있어 자유분방함이 가득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전시장, HMCA 사옥 전경. 식당, 기술 인력 교육 현장

 

기술 인력들의 교육 현장도 볼 수 있었는데. 교육 현장에는 자동차와 관련된 이론 교육과 더불어 실질적인 정비 교육까지 진행되고 있었다. HMCA 인철 법인장은 딜러의 정비 기술이 현대차의 품질과 고객 만족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딜러들에게 숙련된 기술 인력을 공급하고 있다딜러들을 상대로 하는 다양한 사내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딜러들의 수준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함께 한다고 말했다. HMCA 사옥에는 자체 연구소가 있어, 신차를 가져오거나 고객의 차량에 문제가 발생 했을 경우 이에 대한 해결책을 연구할 수 있다. 

 

 

*HMCA 연구소(호주 시장에 적합한 현대차를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HMCA는 시드니에 위치한 본사를 포함한 호주 전국에 5개의 지역 사무소(시드니, 브리즈번, 멜버른, 아들레이드, 퍼스)를 가지고 있다. 호주의 면적은 한국의 77배로 아주 큰 나라이지만, HMCA는 주요 도시에 지역 사무소를 설치해 현대차의 원활한 유통 구조를 만들었다.

 

 

호주에서 HMCA의 주요 역할에 대해 마케팅 담당 노승욱 부장은 현대차 호주 시장 확대를 위한 전초기지로서, 생산을 제외한 자동차 판매와 관련된 모든 일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호주에는 생산공장이 없기 때문에 한국 현대차로부터 자동차를 수입하여 호주에서 딜러들에게 공급하는 독특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호주의 딜러는, 보통 개인 사업자가 운영하며 자신의 딜러숍 안에 4-5개의 브랜드를 판매, 관리하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호주에서는 현대차 직영 대리점 대신 다양한 브랜드의 자동차를 판매하는 딜러숍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런 이유 때문에, 호주에서는 경쟁력 있는 딜러를 선발하는 과정이 매우 중요하다. HMCA는 딜러 경쟁력 강화를 위해 별도 교육을 진행한다. 이 교육을 마치면 담당하는 딜러숍에서 차량의 판매부터 소비자들의 차량 정비, 관리 서비스까지 한번에 제공하고 있다.

 

*호주의 딜러(현대차 외에도 다양한 브랜드의 자동차를 판매하고 있다)

 

  

호주에서 현대차는 얼마나 잘 팔릴까

 

*호주 내 자동차 시장 점유율 순위(2012 6월 누계 기준)

 

2012 6월 누계 기준으로 호주에서 현대차의 판매 순위는 4위다. 노승욱 부장은 호주 내 자체 공장을 가지고 있는 시장 점유율 1위인 도요타, 2위인 홀덴, 5위인 포드에 비해, 현지 생산공장이 없는 HMCA는 상당히 높은 시장 점유율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지 공장을 가지고 있는 회사는 고객이 원하는 옵션에 맞춰서 차량 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에 유리한 측면이 많다“또한 호주 정부의 장려 정책을 통해 경쟁 브랜드는 수입에만 의존하는 현대차보다 많은 이점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런 쉽지 않은 조건 속에서도 현대차는 품질과 함께 고객 중심 서비스로 마쓰다(Mazda)에 이어 호주 내 자동차 수입판매 2위로 승용 부문에서는 호주 자동차 시장의 11.9%라는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노승욱 부장은 지금 같은 성장 추세라면 앞으로 현대차가 더 높은 시장 점유율을 차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HMCA는 세일즈, 마케팅, 재정, A/S, IT, HR 및 총무 등 총 6개의 핵심 부서로 나누어져 있다. 각 부서마다 2명의 Director가 배치 되어 있으며, 현지인 Director와 한국인 주재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HMCA 현지 주재원은 담당 부서를 총괄하여 다른 부서와의 의사 소통 및 의사 결정을 하는 일을 맡고 있었다.

HMCA에는 법인장을 비롯하여 총 5명의 한국인 주재원이 있다. 나머지 직원들은 모두 호주 현지 직원들로 이루어져 있다. 노승욱 부장은 “5명의 한국인 주재원이, 다수의 현지 직원들과 효과적으로 일을 해내기 위해서는 항상 많은 대화를 하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호주에 맞는 영업 방식을 개발하고 현지 직원들이 잘 할 수 있도록 격려하는 것 또한 우리의 중요한 일이다라고 했다. 현대차가 현지 직원들과의 소통에 얼마나 많은 관심을 보이는 지 알 수 있는 말이다.

 

*HMCA의 부서 구성체계

 

 

HMCA에서는 자동차를 수입하고 지역 사무소를 통해 호주 현지 딜러들에게 배급하는 전반적인 세일즈와 관련된 유통업무뿐만 아니라 PR, 광고, 프로모션을 통해 실제 고객들에게 현대차를 소개하고, 소통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HMCA는 다른 지역보다 더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데 호주인들의 특성과 문화적 성격을 잘 분석한 결과이기도 하다.

 

* HMCA 마케팅 담당 노승욱 부장

 

노승욱 부장은 스포츠에 관심이 많은 호주사람들의 특성상, 호주에서는 그 어떤 마케팅 활동보다 스포츠 마케팅이 매우 효과적이다 말했다. 이어 스포츠 팀들의 스폰서가 되는 것뿐만 아니라. 경기장에 자동차를 전시하고 상품을 소개하는 크고 작은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호주 사람들의 스포츠 선호 순위를 보면. AFL(Australia Football League) 테니스가 1, 2위로 우리나라와는 매우 다른 성향을 있다. HMCA현재 AFL에서 맬버른(Carlton FC) 브리즈번(Brisbane Lions FC)의 스폰서를 맡고 있으며, 퍼스에서 개최되는 테니스 대회인 호프만 컵을 오랫동안 후원하면서 호주 사람들과의 지속적인 유대관계를 형성하고 있. 호주 축구 리그(A-Leugue) 경우, 2005년부터 지금까지 현대차가 타이틀 스폰서를 맡고 있다.  

* HMCA의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과 CSR로고 (사진 현대차 호주 법인 공식 사이트)

 

외에도 골프, NRL(럭비) 다양한 스포츠 분야에서 마케팅을 펼치면서, 현대차의 브랜드 인지도를 올리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또한 HMCA여러 사회 공헌 활동 하고 있는데, 노승욱 부장은 스포츠 마케팅 안에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이 진행된다 Hyundai Aces라는 캠페인과 같이, 사회적 혹은 경제적 환경이 어려워 스포츠 활동이 어려운 어린이들을 지원함으로써 아이들이 건강하고 자신감 있게 자랄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말했다.

 

* HMCA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지금의 HMCA가 있기까지, 단지 자동차 만을 파는 것이 아닌 호주 사람들의 문화를 이해하고, 그들과 진심으로 함께하는 것이 호주시장에서 현대차가 승승장구하는 비결 중 하나였다. 현대차가 추구하는함께 움직이는 세상처럼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HMCA는 아직 달리고 있다. 앞으로 HMCA의 보다 큰 도약을 기대하며 호주 전역의 도로 위에서 더 많은 현대차를 볼 수 있길 기대해본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