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SEGWAY, 피렌체에서 새로운 탈 것에 중독되다.

작성일2012.11.28

이미지 갯수image 12

작성자 : 기자단

 

 

 

새로운 것이 타고 싶었다. 버스, 지하철, 전차, 자전거 등 유럽을 여행하면서 이용하는 많은 이동수단들은 더 이상 나를 만족시키지 못했다. 누군가에 의해 정해진 길이 아닌 내 발걸음이 원하는 곳을 좀 더 쉽게 갈 수 있는 방법이 필요했다. SEGWAY를 만든 사람은 이런 나의 마음을 알고 있었을까 냉정과 열정이 공존하는 도시, 이태리 ‘피렌체’에서 새로운 탈 것 SEGWAY 를 소개한다.   

 

 

 

 

▲ 알아서 무게중심을 잡아주는 놀라운 탈 것 ‘세그웨이’

세그웨이(SEGWAY)는 미국의 발명가 '딘 카멘(Dean Kamen)'이 2001년 공개한 1인용 스쿠터이다. 자동으로 중심을 잡고 몸의 움직임에 따라 전후좌우로 회전이 가능한 두 개의 바퀴가 달려 있는 킥보드 모양의 스쿠터로 아직 한국에서는 세그웨이를 접하기 힘들지만 서양에서는 곳곳에서 투어를 목적으로 세그웨이를 타는 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대여료는 나라별 지역별로 조금씩 다르지만 일반적으로는 한 시간에 20유로, 한국 돈으로 2만원에서 3만원 사이에 대여가 가능하다.    

 

 

 

 

 

 

 

이제 세그웨이를 실제로 이용해 보자. 디지털 열쇠로 전원을 키고 발판 위에 올라선 뒤 원하는 방향으로 몸을 조금씩 기울이기만 하면 저절로 움직인다. 또한, 브레이크가 따로 없기 때문에 손잡이를 부드럽게 당겨주면 움직임을 멈출 수 있다. 안내원에게 5분정도 사용법을 익히면 능수능란하게 세그웨이를 사용할 수 있는데. 그 이유는 대표적인 개인이동수단인 자전거와 달리 세그웨이는 자동평형 장치가 장착되어 있어, 몇 번의 이동만으로도 손쉽게 배울 수 있기 때문이다.  

 

 

 

 

 

▲ 도시 곳곳에 수채화 물감을 뿌려놓은 듯한 피렌체를 세그웨이와 함께하자.

도시 전체가 하나의 아름다운 작품이라는 평과 함께 유네스코 유산으로 지정된 피렌체는 도시 끝에서 끝까지 도보로 20분 내에 도달할 수 있는 작지만 곳곳에서 눈을 즐겁게 하는 아름다운 보물로 꽉 차 있는 도시이다. 여행의 진짜 즐거움을 아는 이들은 걸으면서 여유롭게 여행을 즐기지만 때로, 이동수단의 변화만으로도 여행은 그 재미를 더욱 배가 시킨다. 평균 시속 13km, 최고시속은 20km 로 달리는 세그웨이를 타는 순간 세상의 중심은 내가 된다. 지나가는 이들의 부러운 시선을 즐기며 빠르게 이동하는 그 희열과 높은 위치에서 바라보는 새로운 풍경, 내 수족처럼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세그웨이와 함께라면 이 세상 어디라도 갈 수 있을 것 같다.   

 

 

 

피렌체에서 가장 높은 곳인 미켈란젤로 언덕, 30분은 걸리는 거리를 10분 만에 힘들이지 않고 돌파할 수 있게 한다. 

우측에 튀어나온 대성당 두오모를 확인할 수 있다.

 

 

 

▲ 피렌체는 사랑에 사랑의 사랑을 위한 도시이다.

 

 

 

 

 

 

시내를 나가기 위해서는 차를 타고 30분 이상을 나가야 하는 서양인들에게 탈 것은 어려서부터 익숙한 아니 익숙해야만 하는 것이다. 한국처럼 교통수단이 잘 발달되어 있다면 모르겠지만 옆 집 친구 집을 갈 때도 자가용이 필수인 그들에게 1인용 탈 것의 다양화는 어쩌면 너무나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 문제는 아직 가격[최소 3000$]에 있어 효용성이 떨어지는 세그웨이가 그 가치를 인정받기 위해서는 좀 더 다양한 분야 [화물 운반, 패트롤, 이동수단 등] 에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대중에게 강조해야 할 것이다. 물론, 세그웨이는 인간이 걷는 것조차 포기하게 만드는 사악한 발명품이라는 평과 함께 다른 탈것에 비해 안전사고에 더욱 노출되어 있기 때문에 그 위험성 또한 높지만 지금처럼 단지 여행에서 잠시 즐기는 새로운 탈 것이라는 타이틀은 세그웨이의 멋진 능력을 가리고 있는 장애물이다. 먼 미래 공상영화처럼 모두가 세그웨이를 타고 다니는 그 날을 상상해 본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