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독일 현지인처럼 슈퍼마켓에서 장보기!

작성일2013.02.15

이미지 갯수image 9

작성자 : 기자단
 

 

전세계를 장악한 까르프와 월마트! 하지만 이런 글로벌 대형마켓이 한국 외에도 실패한 곳이 있다. 그곳은 바로 독일! 독일 전역을 주름잡고 있는 독일 슈퍼마켓들을 조금 더 현지인처럼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들을 만나보자!

 

깔끔하고 ‘JA!’가 있는 REWE
 

  독일에 처음 왔을 때 가장 한국과 비슷한 내부 풍경 때문에 자주 찾는 곳이 바로 REWE(레베)일 것이다. 이 곳에서는 수시로 직원들이 물품진열 정리를 하기 때문에 아무리 사람들이 헤집어놔도 비교적 깔끔한 진열 상태를 유지한다. 또한 그 덕에 물건을 찾는 것도 꽤 쉽다. 하지만 다른 슈퍼마켓에 비해 가격이 조금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세일을 알리는 노란색 가격표와 JA!상품들>
   이러한 레베를 그나마 저렴하게 이용하는 방법은 바로 세일 상품과 ‘JA!’ 상품을 공략해보는 것이 좋다. 레베의 세일 상품은 전단지나 슈퍼마켓 외부 포스터를 통해, 혹은 친구들로부터 전해 들을 수 있다. 혹은 매주 월요일쯤에 슈퍼마켓을 둘러보는 것도 좋다. 자주 다니다 보면 이맘때쯤이면 무슨 상품을 세일할지 감이 잡히기도 한다. 인기가 많은 세일 상품들은 금요일이 채 되기도 전에 바닥이 나니 월요일부터 부지런히 미리 사다 두는 것이 좋다. 우리나라의 PB상품과 비슷한 개념인 ‘JA!(야!, 독일어로 yes를 뜻함)’는 가난한 유학생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상품이다. 일반 스파게티 면을 살 때 다른 제품들은 보통 1~2유로대의 가격이지만 JA!스파게티 면의 경우 단돈 50센트 정도 한다. JA! 빵, JA! 파스타, JA! 아이스크림, JA! 생수 심지어 JA! 쌀까지 맥주를 빼곤 없는 제품이 없어 맘만 먹으면 JA!제품 만으로도 생활을 할 수도 있다.

 

가격으로 승부하는 Aldi과 Lidl!
 
< Lidl의 외관모습>

<레베의 야채진열대(좌)와 어수선해보이는 리들의 야채진열대(우)>
   여기서부터는 레베와 같은 깔끔한 내부진열을 기대하긴 힘들다. 거의 창고형 마트처럼 물건들이 각 상자에 가득 담겨있다. 하지만 너무나도 저렴한 가격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는 곳이 바로 Aldi(알디)와 Lidl(리들)이다. 그 덕에 독일에 진출하려 했던 월마트를 밀어내는데 일등공신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너무 저렴한 가격으로 인해 육류와 야채 등 신선식품이 안전히 유통되는지에 대한 의문을 품는 소비자들도 있기도하다.

 

멀리 있는 슈퍼마켓까지 나가기 귀찮다면

 
<다양한 잡화들과 간단한 식료품도 판매하는 뮐러>
  

  슈퍼마켓이 멀리 떨어져 있거나 이미 영업시간을 넘긴 상태면 어떻게 해야할까 우선은 muller(뮐러)나 DM(디엠)과 같은 잡화점에서 간단한 씨리얼이나 음료, 간식들을 살 수 있다. 하지만 가격은 일반슈퍼마켓에 비하면 꽤 비싸다. 늦은 저녁이나 주말의 경우에는 주로 주유소에 딸려 있는 편의점을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곳 역시 높은 가격과 한정된 상품 종류들을 감안해야 한다.

 

한국과 조금은 다른 독일 슈퍼마켓
 
<계산대 옆 바구니에 담긴 담배(좌)와 담배를 주문할 수 있는 자판기(우)>
 

  보통 한국에선 담배를 살 때 ‘00담배’라고 직접 말해 받지만 이곳에선 계산대에서 조용히 버튼을 누르거나 스스로 집어서 계산에 포함시키면 된다. 널리 알려진 대로 한국보다 비싸지만 안에 들어있는 개피 수가 다르니 잘 보고 사야 한다.
 

  이전에도 잠깐 언급을 했던 독일의 공병 보증금을 되돌려 받는 ‘Pfand(판트)’. 하지만 기분 좋게 판트를 하고 받은 영수증은 아무 슈퍼마켓에서나 다 받아주는 것은 아니다. 즉, 같은 브랜드의 슈퍼마켓이라고 해도 A마트에서 한 판트영수증은 A마트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 이렇게 받은 판트 영수증은 계산할 때 제시하면 그 금액만큼 할인이 된다.

 

  한국과는 조금 다른 모습에 당황스러울 수도 있지만 잘 알아보면 현지독일인만큼이나 현명한 소비를 쉽게 할 수 있는 독일의 슈퍼마켓. 생활뿐만이 아니라 독일 여행을 할 때도 알아두면 편하겠죠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