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오토바이 천국- 그 곳을 엿보다

작성일2013.11.20

이미지 갯수image 12

작성자 : 기자단

 

 

 

 “빵빵~ 빠앙” “끼익” 호치민에 살면서 하루에 수십 번은 더 듣는 오토바이 클락션 소리. 처음에는 1,2초를 못참고 울려대는 클락션 소리가 스트레스로 다가왔지만 이제는 무뎌진 듯 아무렇지도 않다. 길 건너기가 무서울만큼 오토바이가 많은 이 나라에는 오토바이를 타는 사람들을 위한, 그리고 오토바이를 위한 것들이 생각보다 많다. 오토바이 천국 베트남, 다양한 오토바이를 타기위해 쓰는 무장 아이템들 뿐만 아니라 한국에는 없는 교통 풍경을 소개한다.  

 

 

 

뜨거운 태양아래 오토바이를 탈 때 그들의 피부가 타지 않도록 철저히 무장하는 베트남인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한국인의 백옥 같은 피부를 너무도 좋아하는 그들은 알아볼 수도 없을 정도로 온 몸을 꽁꽁 무장시킨다. 길 위에서 만날 수 있는 그들의 변신 아이템을 공개한다.

 

▲ 선글라스와 마스크, 장갑, 발가락 양말까지 무장을 한 베트남 여자들의 모습이다. (사진=한규원)

 

1) 마스크, 선글라스 이 두 아이템은 가장 기본중에 기본이라고 할 수 있다. 1년 내내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베트남에서 선글라스는 필수 아이템이고 오토바이가 많은 만큼 심한 매연과 뜨거운 바람때문에 마스크도 흔히 볼 수 있는 무장 아이템 중에 하나이다. 여기서 특이한 점은 마스크의 크기가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일반 사이즈가 아니다. 목까지 가릴 수 있는 대형 마스크를 흔히 볼 수 있다는 점!

 

2) 긴 장갑, 발가락 양말 팔꿈치까지 오는 길다란 장갑과 슬리퍼를 신고도 신을 수 있는 일명 발가락 양말을 이 곳 여자들은 매일 착용한다. 자동차를 운전할때도 핸들을 잡는 손이 타는 것처럼 오토바이를 타면 손등과 팔, 특히 발등은 신발 모양대로 고스란히 타기 때문에 현지 여성들의 긴 장갑과 발가락 양말은 필수이다. 하지만 정작 본인은 아직 장갑과 양말이 용기가 나지 않아 팔다리를 까맣게 태우고 있다.  

 

 ▲ 본인의 다리 가리개, 짧은 치마를 입고도 운전할 수 있다. (사진=한규원)

 

3) 다리 가리개 - 베트남에서는 정장을 입은 직장인 여성들도 오토바이를 타고 출근을 하기 때문에 치마를 입는 일이 굉장히 많다. 자전거를 타 본 사람들은 알다시피 치마를 입고 오토바이를 타는 것은 굉장히 조심스럽다. 그래서 베트남에는 치마를 입은 여성들을 위한, 반바지를 입은 여성들이 다리를 타지않게 하기 위한 다리 가리개가 있다. 이 가리개를 두르면 핸드백 같은 가방도 보호할 수 있기 때문에 일석 이조! 

 

 

 

 

▲ 우측 끝쪽에 오토바이가 무료로 지나갈 수 있는 길이 있다. (사진=한규원)

 

▲ 하이패스가 없어도 차가 많지 않아 길게 줄 설 필요가 없다. 우측은 오토바이와 자전거를 위한 길이다. (사진=한규원)

 

베트남에는 고속도로가 없어 국도 개념의 길 위에도 톨게이트가 있다. 하지만 자동차보다는 오토바이의 숫자가 현저히 많기 때문에 오토바이를 위한 길은 돈을 내지 않고 무료로 통과한다. 어딜가도 자동차보다 오토바이로 가는 것이 더 빠르기 때문에 사람들은 차를 몰고 돈을 주며 톨게이트를 지나기보다는 오토바이를 타고 쉽고 빠르게 지나쳐간다. 그리고 오토바이 천국 베트남에는 오토바이 전용도로가 따로 있는데 이 곳은 차가 지나갈 수 없다. 길의 가장 오른쪽 끝 도로가 오토바이를 위한 전용도로인데 퇴근시간인 5시 30분쯤에는 이 길이 아수라장이 된다. 클락션이 빵빵 거리는 길 위에서 귀가 먹먹해질 수가 있다.  

 

▲ 학교 내 오토바이 주차장의 모습. 대부분 자동차 주차장은 없지만 오토바이 주차장은 있다. (사진=한규원)

 

 

 

▲ 횡단보도 신호 뿐만 아니라 모든 신호등에 숫자 잔여 신호기가 있다. (사진=한규원)

 

아직 개발국인 베트남이 한국보다 좋은 점이 있다. 그것은 바로 신호 표시기. 한국에서도 추진중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 숫자 표시기가 이 곳에는 전역에 설치되어 있다. 아직 횡단보도에만 설치되어 있는 한국과는 다르게 베트남 전역에 있는 신호의 숫자 표시기가 이 곳의 복잡한 교통상황을 한 층 덜어준다. 또한 남은 신호 시간을 정확히 예측할 수 있기 때문에 복잡하지만 사고가 덜한 것 같다. 한국에도 얼른 숫자 잔여 신호기가 신호등에 설치되었으면 좋겠다.  

 

이 나라에 오래 살면서 나도 모르게 현지인처럼 생활하고 있었다. 왠만한 곳은 마스크없이 다니기도 하고 팔다리에 선크림은 이젠 사치이다. 그래서 그런지 현지인들만큼 까맣게 타버린 내 얼굴과 팔다리. 아직은 차보다 오토바이가 많은 나라이지만, 고속도로 위에서 달리는 차를 어디서나 만나볼 수 있는 베트남의 모습을 기대하며 오늘도 난 오토바이를 타고 달린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