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여대생이라면 공감하는 캠퍼스 일상 5

작성일2016.04.27

이미지 갯수image 6

작성자 : 정경주

최근 들어 대학교 캠퍼스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와 웹툰이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교양 수업에서 팀 프로젝트를 하다가 연애를 하게 되는 이야기, 과에서 MT를 가서 썸을 타는 이야기 등 드라마와 웹툰은 공학을 다니는 대학생들의 에피소드를 보여준다. 많은 사람들은 실제로 비슷한 상황을 겪기도 하고 공감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러한 드라마와 웹툰에 전혀 공감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여자대학교에 재학 중인 여대생들이다. 여자대학교에 다니면 벌어지는 캠퍼스 공감 스토리를 5가지로 요약해 정리해 보았다!


1. 지하철에서 여자들이 한꺼번에 내릴 때 따라내리면 된다?



지하철에서 졸고 있다가, 번뜩 눈을 떠보니 여자들이 우르르 내리고 있는 광경을 본 A양. 갑작스럽게 눈을 떴음에도 불구하고 당황하지 않고 함께 지하철에서 내렸다. 역명을 보지 않고도 캠퍼스 역에서 내릴 수 있었던 까닭은 A양이 여자대학교에 다니기 때문이었다. D여대 재학 중인 경영학과 2학년 A양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저는 수원에서 통학해요. 그래서 1교시에 수업이 있는 날이면 새벽부터 준비해야 제시간에 학교에 도착할 수 있죠. 새벽부터 준비하고 지하철에 타면 곧장 잠이 들곤 합니다. 그런데 신기한 것 하나 알려드릴까요? 지하철에서 매일 졸지만 대학교에 입학할 때부터 한 번도 학교 역 앞을 지나친 적이 없어요. 왜냐고요? 지하철에서 여자들이 우르르 내리는 역이 학교 역이거든요. (웃음) 지하철에서 졸다가 또는 멍 때리다가 갑자기 여자들이 많이 내린다! 이럴 때 내리면 학교 앞 역일 때가 많아요. 일반 대학생들은 졸다가 자칫하면 역을 지나치기 쉬운데, 저는 그럴 일이 거의 없어요. 여대의 장점이라면 엄청난 장점이죠?"


2. 학교에서 일하는 알바생이 이슈가 된다?



항상 많은 대학생으로 붐비는 학교 내 카페. 그런데 유독 캠퍼스 내에서 한 카페에 붐비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그 이유는 바로 카페 아르바이트생이 바로 남자이기 때문! S여대에 다니는 유아교육학과 3학년 학생을 만나 그 사실을 확인했다.

"학교 커뮤니티를 보면 항상 이슈인 사람들이 있어요. 연예인이냐고요? 아니요! 학교 알바생이에요. 학교에 상점들이 정말 많이 입점해있어요. 상점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이하 알바생)들을 보면 여자 알바생들도 꽤 있지만 남자 알바생들이 정말 많아요. 그분들은 외모도 훈훈하고 항상 웃으며 일하기 때문에 이슈가 정말 많이 돼요. 남자를 보기 힘든 여대에서 이렇게 웃으며 일하는 남자 알바생들은 여대 캠퍼스의 오아시스와 같아요. 우리학교에 입점된 커피전문점에 한때 아이돌을 닮은 알바생이 일을 한 적이 있었어요. 그래서 학생들이 강의를 듣다가 쉬는 시간에 알바생을 보러 음료를 사 먹으러 가는 학생들도 더러 있었죠. 어떤 분들은 적극적으로 대쉬를 하기도 해요. (웃음) 여대에서는 그렇게 썸을 타고 연애를 하죠."


3. 학교 정문과 후문 구석에는 특별한 존이 형성돼 있다?



남학우라곤 한 명도 없을 것 같은 여자대학교 캠퍼스. 그런데 정문과 후문 쪽에 가보면 준수한 외모의 남학생이 가끔 보인다고 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여자대학교에 다니는 여학생을 여자친구로 둔 타 캠퍼스의 학생인 경우가 많다. S여대 국문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인 C양에게 이야기를 들어봤다.

"여대를 다니면 공학을 다니는 학생들보다 연애를 할 기회가 확실히 적어요. 그런데 학교에 다니면서 보니까 생각보다 연애하는 친구들이 많더라고요. 여대를 다니더라도 남자친구가 있는 친구들은 항상 있어요. 학교 수업이 끝날 때쯤이면 후문과 정문 구석에 남정네들이 무리 지어 있어요. 여자친구를 데리러 온 거겠죠. 학교에 남자들이 있으면 신기하니까 지나가는 학생들은 한 번씩 막 쳐다봐요. (웃음) 아마 남자분들은 여대 앞으로 여자친구를 데리러 오기까지 많은 용기가 필요했을 거예요. 다들 정말 대단해요. 근데 저는 언제쯤 남자친구를 사귈 수 있죠?"


4. 강의 시간에 중저음 웃음소리가 낯설다?



항상 하이톤의 목소리만 들리던 한 강의실 안. 교수님의 질문에 중저음의 목소리로 대답하는 소리가 들렸다. 모두 놀라 토끼 눈으로 쳐다보기 마련! 남녀공학에 다니는 대학생들은 이해하지 못하겠지만, 여자대학교에서는 상상도 못 할 일이다. E여대 경제학과 1학년의 새내기가 에피소드를 전해왔다.

"저는 얼마 전에 너무 신기한 걸 봤어요. 고학번 언니들은 이제 익숙할 수도 있겠지만, 학교 강의실에서 남자 분들이 같이 수업을 듣는 거예요! 그래서 ‘저 사람은 누구지?’ 한참을 생각했어요. 아무리 봐도 여자는 아닌 것 같은데…. 선배 언니한테 물어보니까 학점 교류생이라고 하더라고요. 여자만 가득 있는 강의실만 매번 보다가 이러게 학점 교류생이 있는 강의를 들을 때면 잠깐 공학에 다니는 기분이 들기도 해요! (웃음) 강의를 듣다가 교수님께서 농담을 하실 때 학생들이 막 웃잖아요. 그럴 때 남자 웃음 소리가 들리면 정말 낯설어요. 우리학교가 맞나 싶어요. 그렇다고 절대 싫거나 불편한 건 아니에요! 잠시라도 공학을 다니는 느낌을 가질 수 있어서 좋아요."


5. 캠퍼스 안에서 남자를 자주 마주치면 무슨 날인지 생각하게 된다?



주위를 둘러봐도 온통 여자뿐인 여자대학교. 하지만 남자가 유난히 많이 보이는 날에는 무슨 날인지 생각하게 된다! S여대 문헌정보학과 2학년 학생을 만나 이야기를 들었다.

"여대에 2년 정도 다니다 보면 학교에 여자만 있는 게 정말 익숙해져요. 저는 이제 공학인 대학교에 놀러만 가도 ‘여기가 대학교가 맞나?’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웃음) 괜히 의기소침해지기도 하고… 여대에 남자가 아예 없는 건 아니에요. 가끔 보면 캠퍼스 안에 남자 무리들이 있을 때가 있어요. 공학을 다니는 대학생들은 일상이고 이상할 것이 하나 없지만 여대생들은 의심부터 해요. 저는 ‘오늘이 무슨 날인가?’, ‘저기서 무슨 이벤트를 하나?’, ‘캠페인을 하고 있나?’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사연이 많은 여대 공감 스토리 5가지를 들어보았다. 여대라서 텔레비전이나 인터넷에 나오는 풋풋하고 설레는 캠퍼스 러브스토리에 공감을 못하는 여대생들. 다가오는 봄, 캠퍼스에 예쁜 꽃이 만연해지고 따뜻한 봄바람이 불어도 러브스토리와는 조금은 거리가 먼 여대! 그러나 공학은 모르고 여대만 느낄 수 있는 재미있고 독특한 공감 스토리도 정말 많다. 이런 것들이 바로 여대생들만의 특별한 추억 아닐까? 대한민국의 모든 여대생들 파이팅!


영현대기자단12기 정경주 | 서울여자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