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달리는 버스카페, DJ 고창석 기사님

작성일2012.06.10

이미지 갯수image 3

작성자 : 기자단

 

최근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민원이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매스컴을 거치면서 일반 대중들에게 더욱 부정적으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모든 버스가 불친절하지 않다. 우리 주변에는 친절과 관심으로 손님들에게 다가가는 버스기사들이 있으며 그들의 따뜻한 인사와 안부는 지친 몸으로 집으로 돌아가는 우리들에게 큰 위로가 된다.

 

 

서울 한복판을 가로지르는 603번 버스

 

서울에는 수없이 많은 버스들이 운행되고 있지만 당신이 만약 서울 신월동부터 시청까지 이어지는 603번 버스를 이용한다면 조금 더 특별한 버스여행이 될 것이다. 그 날 그 날 분위기와 맞는 음악들, 그리고 그 음악들과 흘러나오는 재미있는 이야기들. 603번 버스 고창석 기사님은 DJ를 하며 버스를 운행한다. 음악을 소개해주고 여러가지 이야기도 들려주는 특별한 DJ버스기사 아저씨. 이제부터 고창석 DJ버스기사님을 만나보자!

 

 

 

달리는 버스카페, DJ 고창석 기사님

 

 

 

 

 

 

*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