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책, 그녀의 스토리를 만들다.

작성일2013.11.16

이미지 갯수image 11

작성자 : 기자단


( ▲ 인터뷰이 문세은 양, 사진=유지선 기자 )



토익점수, 토플점수, 해외봉사, 인턴십 등 스펙을 쌓으려고 열중하는 청춘들. 가끔은 왜 이 공부를, 이 활동을 해야 하는지도 생각지 못한 채 ‘남들이 하니까, 뒤처지지 않으려고’ 한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이런 청춘들에게 이제는 스펙보다 스토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하는 요즘. 정말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며 자신만의 스토리를 만들어가는 한 청춘이 있다. 독서의 계절, 가을에 잘 어울리는 책에 푹 빠진 그녀를 만나보자.



( ▲ 인터뷰이 문세은 양, 사진=유지선 기자 )


"어렸을 때 이모 집에 가면 혼자 서재에 들어가 책을 읽고 있었다는 이야기를 엄마한테 들은 적이 있어요. 특별한 계기가 있었던 건 아니지만, 그냥 자연스럽게 책을 좋아하게 된 것 같아요."

한 달의 독서량은
한 달에 15권정도 읽는 편이에요. 주말에 학교 도서관과 동네 도서관을 다 다녀와서 책을 한가득 빌려오고, 대출 기간 내에 그 책들을 읽어요. 평일에는 학교에서 틈날 때마다 읽고, 주말엔 주로 집에 있으면서 많이 읽는 것 같아요. 이외에도 중간에 출판사에서 서평을 부탁받는 책들도 있어요.

제일 좋아하는 작가는
에쿠니 가오리, 이 작가의 책은 전권을 다 가지고 있을 정도로 좋아해요. 처음엔 친구 추천으로 이 작가의 작품을 읽게 되었는데 읽다보니 좋아하게 되었죠. 소설이 잔잔한 편이고, 연애하면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서 남자와 여자의 심리를 다루는 부분도 많아서 그 점을 특히 좋아하는 것 같아요.

( ▲ 책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유지선 기자 )

책 읽고 나서 어떻게 정리하나요
어렸을 때 많이들 쓰는 독후감, 저도 싫어했어요. 뭔가 억지로 한다는 느낌이 있었거든요. 그래서 책을 읽을 때 공감되는 문장을 노트에 옮겨 썼는데 이것도 너무 숙제 같은 느낌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요즘에는 책을 읽다가 공감되는 부분이나 기억하고 싶은 부분은 책장 귀퉁이를 접어놓거나 포스트잇을 붙여놓고 책 다 읽으면 표시해놓은 부분만 블로그에 올리고 있어요.



블로그, 그녀의 기억을 남기는 공간
"블로그는 고등학생 때 시작을 했는데, 책 읽으면서 글을 적다가 시작하게 되었어요. 주로 이 책을 어떻게 읽게 되었고, 읽으면서 어떤 느낌을 받았고, 어떤 글귀에 공감한다는 형식으로 글을 올리는 편이죠." 에쿠니 가오리를 좋아한다던 그녀의 블로그 답게, 블로그 이름도 에쿠니 작가의 책 제목 ‘취하기에 부족하지 않은’ 이었다. 이렇게 차근차근 책에 대한 글을 올리다보니 출판사에 블로그를 보고 연락을 줘서 서평 쓰는 일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한다. 

서평, 책 선정단, 평가단, 그리고 프리뷰어 등 다양한 활동
책을 좋아하다보니까 이와 관련된 활동을 하고 싶어서 출판사나 인터넷 서점에서 모집하는 책 평가단에 많이 지원을 했어요. 그런데, 처음엔 잘 되지 않았죠. 실망하기도 했지만, 계속 열심히 책을 읽으며 블로그에 글을 쓰다가 다시 지원을 했는데 이번엔 되더라고요. 정말 기뻤어요! 

( ▲ 그녀의 다양한 활동, 사진 출처=문세은양 블로그 )

여기서 잠깐! 어떤 활동들인지 살펴보면...


책 선정단 활동 - 선정단들은 한 달에 한 번씩, 각자 3권의 책을 추천, 그 3권의 책 중에서 이 분야를 담당하는 담당자가 각 사람마다 이번 달엔 이 책에 대해 써달라고 한 권씩 골라주면, 이 책을 왜 선정했는지, 어떤 좋은 글이 있는지 등을 써서 올리는 활동이다. 한 달에 책 한 권씩에 대한 글을 쓰는 활동.

평가단과 서평 - 출판사에서 신간이 나오면 책을 보내준다. 그래서 이 책을 읽고 어떤 점이 좋은지, 수정하면 좋을 것 같은지 등의 평가를 하거나 서평을 쓰는 일.

프리뷰어 - 아직 출판되지 않은 제본만 된 책을 읽고 피드백을 하는 활동.

그녀가 하는 여러 가지 활동, 이를 통해 어떤 걸 얻어가고 있을까
서평이나 선정단 같은 경우는, 가끔 책 읽는 게 게을러질 때에 제 마음을 다잡게 해주는 것 같아요. 정해진 일이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가끔은 숙제처럼 느껴지기도 하지만, 이런 활동들 덕분에 제가 게으름 피우지 않고 책을 읽게 되어서 저 자신에게는 정말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요. 프리뷰어 활동 같은 경우에는 출판되지 않은, 그래서 사람들이 알지 못하는 새 책을 읽는다는 희열을 느낄 수 있어요.

평가단과 선정단 등 다양한 활동을 하는 그녀는 책을 많이 받게 된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언제부턴가 자신의 SNS에 책 사진을 올리며, 이 책을 원하는 사람에게 선물을 주곤 했는데 직접 그 선물을 받아본 경험이 있던 기자는 그녀에게 이에 대한 질문을 해보았다.
“책장은 한정되어 있으니, 제가 읽은 모든 책을 가지고 있을 수가 없잖아요. 어차피 저는 읽었으니까 이 책을 읽지 못한, 또 이 책을 읽고 싶은 다른 사람에게 주면 좋겠다는 생각에 시작했는데 주위사람들이 정말 좋아해서 저도 놀랐어요.” 

특별히 추천하고 싶은 책은
김수영 작가의 ‘멈추지마, 다시 꿈부터 써봐’.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꼭 이루고 싶은 일, 즉 버킷리스트를 적으며 자신의 꿈을 이뤄나가는 이야기에요. 읽으면서 자신의 버킷리스트를 써보는 것을 정말 추천하고 싶어요. 독서모임에서 처음으로 읽은 책이기도 해요. 처음 나가 본 독서 모임에서 이 책을 읽고, 각자 꿈과 버킷리스트를 이야기하면서 느낀 점을 이야기하는데 그 날을 잊을 수 없어요. 자신의 힘들었던 상황을 고백하며, 이 책을 통해 많은 힘과 희망을 얻었다는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고, 사람들의 많은 꿈을 들으며 더 깊게 생각해 본 계기가 되기도 했어요. 그래서 저에겐 새로운 의미이기도 하고, 또 많은 분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은 책이에요. 

앞으로의 꿈은 뭔가요
제 꿈은 북 마스터에요. 북 마스터는 각각의 사람들에게 맞는, 좋은 책을 추천해주는 일을 해요. 그래서 저는 책을 읽을 때, ‘이 책 누구 추천해주면 좋겠다.’ 라고 생각하면서 읽는 편이에요.

책을 읽으면 많은 도움이 된다는 것도, 독서가 얼마나 중요한지도 잘 알고 있으면서 독서를 미뤄하던 기자에게 큰 자극제가 된 시간이었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며, 그와 관련된 활동들에 지원하고 또 멋지게 활동을 하는 문세은 양은 자신만의 스토리를 잘 만들어가고 있는 것 같았다. 
( ▲ 선물을 받는 모습, 사진=유지선 기자 )
책을 좋아하는 그녀에게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바로 ‘영현대’에서 20대를 위해 발간한 책 ‘내가 사랑한 여자, 내가 사랑한 남자’! 책을 보자마자 “꼭 읽어보고 싶었다” 며 방긋 미소 짓는 그녀의 모습은 선물을 준 사람마저 행복하게 했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