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러시아 맛집 탐방기

작성일2015.11.03

이미지 갯수image 13

작성자 : 윤은서

영현대 글로벌 기자단 11기는 이번 러시아 해외 취재를 통해 잘 알려지지 않은 러시아 맛집들을 속속히 찾아내 먹어보기로 하며 고심 끝에 나온 러시아 맛집 리스트! 러시아로 여행갈 계획이 있다면 들리는 것을 꼭 추천한다.




내가 왕족이었다면 이런 느낌이었을까 라는 생생한 느낌을 주었던 니콜라이 궁전식은, 상테르부르크의 고급스러운 궁전식당이다. 영현대 글로벌 대학생 기자단 11기는 마치 왕족이 된 것 마냥 피아니스트의 연주를 들으며 맛있게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코스 요리로 수프부터 시작해 메인 요리인 구운 연어, 고급 디저트인 크로레브스키 케이크식으로 하나하나 음미 할 수 있는 여유를 느낄 수 있다. 해물요리가 많은 러시아의 음식들은 생각보다 비리지 않고 적당히 간이 되어 담백하고 부담 없이 먹을 수 있었다. 브로콜리 수프는 향이 강하지 않고 크림의 맛을 좀더 느낄 수 있었다. 마지막은 고급 초콜릿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케이크로 마무리. 메뉴는 그때그때 다르기 때문에 사전에 알아보는 것을 추천!

맛 ★ ★ ★ ★ ★
양 ★ ★ ★ ☆ ☆
가격 ★ ★ ☆ ☆ ☆
한줄평 : 서양에 왔다는 느낌을 눈과 귀가 확인 시켜 주는 곳
평균 1인 가격 : 2,500루블 (한화 : 약 45,000원)
주소 : 상테페테르부르크. pl.Truda, 4, St. Petersburg 190098, Russia




러시아의 예술을 느낄 수 있는 트레차코프 박물관 근처에 있어 박물관에서 보고 느낀 영감을 이어 받아 식사할 수 있는 트레차코프의 형제들은 따뜻한 느낌의 레스토랑이다.



특별해 보이진 않지만 기대 이상으로 맛이 있었다. 입맛을 돋구는 샐러드와 고열량의 닭고기 수프를 먹고 난 뒤 짠맛을 잡아주는 으깬 감자에 체리파이까지. 시끄럽지 않은 분위기로 편안한 대화가 가능해 오래 있고 싶었던 레스토랑이었다.
맛 ★ ★ ★ ★ ★
양 ★ ★ ★ ★ ☆
가격 ★ ★ ★ ★ ☆
한줄평 : 한국에 와서도 계속 생각이 났다
평균 1인 가격 : 1,900루블 (한화 : 약 35,000원)
주소 : 모스크바. Lavrushinsky Pereulok, 10, Moscow 119017, Russia




낮보다는 밤에 어울리는 샤슬릭은 러시아 전통음식인 샤슬릭의 이름을 그대로 가져온 만큼 러시아 전통 음악과 음식들을 맛 볼 수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러시아 음식들을 이곳에서 한번에 만날 수 있었다. 러시아의 전통음식인 만큼 기름기가 많은 음식들이 많았는데 대표적으로 샤슬릭, 고기꼬치가 그랬다. 러시아의 김치찌개라 불리는 보루쉬도 한국사람들 입에 잘 맞아 우리나라 사람들이 러시아에 와서 자주 찾는 메뉴였다.
맛 ★ ★ ★ ★ ☆
양 ★ ★ ★ ★ ★
가격 ★ ★ ★ ☆ ☆
한줄평 : 불금이라면 가야 하는 러시아 맛집
평균 1인 가격 : 1,900루블 (한화 : 약 35,000원)
주소 : 모스크바. Arbat St., 38/1, Bldg. 1, Moscow 119002, Russia




은은한 불빛과 로맨틱한 소품들로 따뜻한 느낌이 나는 마말리아는 친구들끼리보다도 가족단위나 연인들을 많이 볼 수가 있다.



예쁜 접시에 음식을 예쁘게 꾸민 덕에 더욱 맛있게 먹을 수가 있었다. 다녀간 식당 중 가장 많은 음식 메뉴들을 보유 하기도해 고르기가 힘들었지만 어떤 걸 골라도 만족했던 음식들이었다. 배가 많이 고팠음에도 불구하고 양이 많아 포만감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맛 ★ ★ ★ ☆ ☆
양 ★ ★ ★ ★ ★
가격 ★ ★ ☆ ☆ ☆
한줄평 : 다른 레스토랑들에 비에 가족이라는 단어와 가장 잘 어울렸다.
평균 1인 가격 : 845루블 (한화 : 약 15,000원)
주소 : 상테페테르부르크. Kazanskaya Square 2, St. Petersburg, Russia


영현대기자단11기 윤은서 | 서일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