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미소가 아름다운 그들 The Turkishes

작성일2010.07.30

이미지 갯수image 1

작성자 : 기자단

 

 

유럽과 아시아가 만나는 곳 터키.

그곳의 사람들은 아시아의 정과 유럽의 오픈마인드를 모두 지니고 살고있었다.

 

동양에서 온 여행자의 카메라가 자신들을 향했을 때, 카메라에 대한 거부감이란 찾아보기 힘들었다.

할아버지부터 아이들까지... 웃어주거나 손을 흔들어주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들에게는 감추고 싶거나, 숨겨야 할 것도 없었고,

순수하고 순박하게 여행자를 반기는 그들의 모습을 그대로 사진속에 담아보려고 했다.

그리고 그렇게 나를 맞아주던 그들의 태도 덕분에 여행은 더 즐거웠고, 앞으로 터키 여행에 대한 여운도 오래 갈 것 같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