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서울에서 가장 맛있는 떡볶이집을 찾아라! 서울 떡볶이 맛집 투어!

작성일2010.08.21

이미지 갯수image 22

작성자 : 기자단

 

 

 한 달에 네 번 떡볶이를 먹어야 하며 떡볶이를 일주일 이상 먹지 않으면 금단 현상이 오는 대한민국 떡볶이 매니아들은 주목할 것! 떡볶이에 미친 여자, 영현대 리포터 화연이가 서울에서 가장 맛있는 떡볶이집으로 알려진 떡볶이집들을 방문하였다. 과연 어떤 떡볶이집이 가장 맛있을까 우리집 앞 포장마차 떡볶이가 최고라고!

  한 칼럼에 소개되어 많은 떡볶이 매니아들이 방문하고 있는 `서울에서 가장 맛있는 떡볶이집들`중 평이 가장 좋은 세 곳을 직접 방문해 보았다. 지금부터 침 단속을 철저히 할 것!

 

 

 

 

 조폭들이 운영해서 조폭 떡볶이 20년 전 트럭에서 단순히 `깡` 정신으로 날카로운 손님들(일명 진상)을 무식하게 때려눕히고 워낙 인상이 뛰어나신() 사장님 덕분에 붙여진 조폭 떡볶이라는 애칭이 오늘 날 조폭떡볶이를 있게 했다는 전설적인 일화가 전해 내려져 오고 있다. 애매한 위치 때문에 찾아가기 곤란하다고 길 가는 아무 사람을 붙잡고 "조폭 떡볶이가 어디있나요" 라고 물으면 10명에 9명은 정확히 위치를 대답해 줄 것이다. 그만큼 홍대 명물인 조폭 떡볶이!

 

 낮에도 길게 늘어서 있는 손님들을 보면 조폭떡볶이가 얼마나 유명한 지 단숨에 알아차릴 수 있을 것이다. 계산은 쿨하게 음식을 선택하고 내면 된다. 조폭들 앞에서 서빙을 바라는가 음식 나르기는 손님의 몫!

 

 

 가격은 일반 떡볶이집 가격과 비슷하다. 그렇다면 맛은 어떠할까

 

 

 우선 달달한 양념과 말랑말랑한 밀가루 떡볶이는 사람들의 입맛을 돋우기에 한 몫을 하지만 소문대로 `중독될` 정도의 맛은 아니다. 엄청난 맛은 아니지만 적당히 맛있는 정도! 일반 떡볶이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양념으로 독특성은 떨어진다.

 

 

 각종 튀김! 튀김은 튀김 옷이 두꺼워 사실 내용물이 뭔지 정체를 알 수 없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훌륭했다. 특히 야채 튀김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었던 야채튀김은 별 다섯개 만점!

 

 

 

 일명 퍼지지 않은 오뎅과 순대는 그럭저럭 맛이 있었다.

 

[ 홍익대학교 조폭떡볶이 ]

 

 ● 찾아가는 길

 

 우선 찾기가 쉽지 않았는데 홍대 상상마당 쪽 옆 도로를 보면 (Tom N Toms 건너편) 카페 티아모가 보인다. 그 옆 골목으로 들어가서 10 발자국 정도 걸으면 왼편에 조폭 떡볶이가 위치한다.

 

 ●

 

 유명한 명성에 비해 맛은 그럭 저럭 괜찮은 정도. 중독될 수준까지는 아니나 일반 떡볶이집보다는 나은 편이다. (분위기 탓인가) 사람이 많아 사람 구경하는 재미에 맛도 한 층 업그레이드 되는 편.

 

 ● 가격

 

 학교 근처 떡볶이집 답게 적당한 가격이다. 1인분에 2,500원. 2인이면 2인분을 시켜먹어야 하는 양 이지만 순대와 오뎅과 함께 주문할 것이라면 떡볶이 1인분에 다양한 음식들을 시켜 먹을 것.

 

 ● 분위기

 

 소개팅을 설마 떡볶이집에서 하진 않겠지 친구와 가족, 연인 단위로 출출할 때 오면 좋은 장소이다. 깔끔한 실내 인테리어와 왁자지껄한 사람들 속에서 즐겁게 떡볶이를 맛볼 수 있다.

 

★★★☆

 

 

 

 

 

 아는 사람은 다 안다는 모래내시장의 신흥 떡볶이. 몇 십년간 한 자리에서 떡볶이집을 운영해오신 친절한 주인 아저씨는 인심이 정말 후하시다. 2인분을 주문하면 3인분 같은 2인분을 내어주시는 훈훈한 인심! "많이 주는데 남기면 혼나(웃음)~" 인기는 괜히 얻는 게 아니다. 요즘 들어 인터넷을 찾아 보고 오시는 손님들이 많다고 떡볶이는 찍어도 자신은 찍지 말라며 사진을 거부하시던 사장님의 모습이 눈에 훤하다.

 

 

 신흥떡볶이의 특이한 점은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바로 떡볶이에 떡밖에 없다는 사실이다. 떡볶이라는 것이 떡을 볶은 것이니 떡만 있는 것이 당연한 것이지만 그래도 어떻게 어묵 하나, 파 하나가 안보일 수 있는가!

 

 

 가격은 1인분에 2,000원으로 상당히 저렴하다. 그래서인지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겨찾는 듯 하다. 어린 학생들도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들도 조그마한 가게 안에 빡빡히 앉아 떡볶이를 먹는 모습이 신기하다.

 


 

 고추장과 짜장 양념이 섞여진 듯한 오묘한 맛을 내는 양념소스와 깨는 떡볶이의 맛을 한층 더 돋운다. 신흥떡볶이의 특징은 앞서 언급했다시피 정말 `떡`만 있고 야채나 어묵은 없다는 점. 맛이 이상할 것 같다고 전혀 아니다. 오늘 소개하는 떡볶이집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맛, 가장 맛있던 맛. 특이하지만 정말 맛있는 떡볶이다.

 

 

 오뎅국물 대신 콩나물국을 내어 주시는데, 미지근한 콩나물과 함께 땀을 뻘뻘 흘리며 (에어컨도 없다. 선풍기가 전부다.) 먹는 떡볶이의 맛은 감동이다. 한 블로거는 자신이 어린 시절 모래내 시장에 살았을 때 늘 신흥떡볶이의 콩나물국만 먹다가 시내의 떡볶이집에서 나오는 오뎅국물에 문화 충격을 받았다는 일화가 있다. 떡볶이에는 콩나물 국물이라는 공식은 신흥떡볶이의 참 오래된 전통이다. 국물을 다 먹고 남은 콩나물은 떡볶이 양념을 묻혀서 먹는다. (사장님이 직접 강력 추천해주심!)

 

 

[ 모래내시장 신흥떡볶이 ]

 

 ● 찾아가는 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2번 출구로 나오자 마자 바로 앞에 6번 마을버스가 대기하고 있다. 그 마을 버스를 타고 약 10정거장 넘게 가다보면 `모래내시장` 정류소 안내가 나온다. 모래내시장에내리면 (건너편에는 역이 하나 보이고) 바로 어두침침한 골목(국민은행 골목)이 나오는데 바로 그 골목으로 조금만 들어가다 보면 신흥떡볶이가 나타난다.

 

 ●

 

 최고다. 특이하다. 떡볶이엔 떡만 있어야 하는 것이 진리인가 떡만 있는데도 질리지 않고 맛있다. 양도 많이 주시고 콩나물 국물까지 한 몫을 하니 아, 이곳은 천국이로다. 작은 가게에 옹기종기 모여앉아 선풍기 바람을 맞으며 먹는 떡볶이의 맛은 잊을 수 없을 것이다.

 

 ● 가격

 

 1인분에 2,000원. 변하지 않는 가격. 그렇기에 저렴한 가격에 찾는 초등학생부터 옛 추억을 되새기며 방문하시는 어르신들도 신흥떡볶이를 좋아할 수 밖에 없을 듯.

 

 ● 분위기

 

 시장 속에 있는 떡볶이집이다. 시설이 좋지만은 않다. 10평 남짓한 공간에 5테이블 정도 놓여져 있다. 오전에 가면 한가하지만 오후에는 사람이 많아 바쁘다. 오손도손 앉아 옆 테이블의 이야기도 들으며 떡볶이를 먹을 수 있다. 어린시절 추억을 떠올리기 좋은 분위기.

 

★★★★☆

 

 

 

 기름으로 볶아서 기름 떡볶이냐고 맞다. 기름으로 볶아서 기름떡볶이이다. 유희열이 극찬을 한다는 통인시장의 기름 떡볶이는 연예인들이 애용한다고 하여 유명한 집이다. 경복궁역에 위치한 통인 시장 내에 기름떡볶이집은 여름철 빨리 상하는 떡을 처리할 수 없어 열을 받으신 주인 할머니께서 떡을 몽땅 튀겨버렸는데 이 맛이 반응이 좋아 탄생했다는 일화가 숨겨져 있다.

 

 

 정말 시장냄새 물씬 풍기는 인테리어와 소품들. 그러나 굉장히 찾기 힘든 시장 속에 위치하여 있다고 해도 찾아오는 단골 손님들이 끊임 없다. 통인시장 기름떡볶이집은 떡볶이 외에도 전을 판매하고 있는데 (제사 때 먹는 그 전!) 할머니 손맛이 느껴지는 전 맛이 훌륭하다. 떡볶이에 전도 함께 시켜 먹어보자. 특히 방문했던 날, 비가 보슬보슬 내리던 터라 전 맛이 더 좋았다는 개인적 평가.

 

 

 

 떡은 주문하면 그 자리에서 바로 기름에 볶아주신다. 살이 찌는 소리가 들려오지만 솔솔 피어오르는 기름 냄새에 다이어트는 안드로메다로. 정신이 혼미해진다.

 

 

 가격은 1인분에 3천원. 다른 떡볶이들에 비해 가격이 좀 있는 편이다. 양도 그닥 많지는 않다. (많이 주시긴 한다.) 우선 떡볶이는 딱 두 종류! 양념을 묻힌 떡볶이와 안 묻힌 떡볶이가 그것인데 안묻힌 떡볶이도 맛있고 묻힌 떡볶이도 맛있다. 각각의 그 나름의 맛이 있으니 꼭 섞어 먹어 보아야 한다. 사실 처음에는 `이게 무슨 맛이야 -_- 낚였다.` 는 생각이 들지도 모른다. 그러나 하나, 두개 주워먹다보면 나도 모르게 중독된 마냥 떡볶이에 손이 간다. 먹으면 먹을 수록 빠져드는 맛이다.

 

 

[ 통인시장 기름떡볶이 ]

 

 ● 찾아가는 길

 

 원조 할머니 기름떡볶이 02-725-4870

1) 걸어갈 때 : 3호선 경복궁역 3번출구로 나와서 계속 직진. 그냥 계속 직진. 쭉 - 직진.

5분 정도 걷다보면 왼편으로 통인시장 간판이 보인다. (닭집 토속촌 아는가 토속촌 골목에서 조금 더 가면 통인시장이 보인다.)

2) 마을버스 이용 시 : 3호선 경복궁역 3번출구로 나와 50M 직진하면 버스정류장이 나온다. 9번 마을버스를 타고 통인시장에서 하차.

 

 

 ●

 

 기름에 볶은 떡볶이라. 아마 전국에 유일무이 하지 않을까 싶다. (통인 시장 내에도 기름 떡볶이집이 몇 군데 있긴 하지만 그래도 원조는 다르니까!) 처음엔 밋밋한 맛이나 먹을 수록 중독된다. 떡볶이에 중독된다는 말은 이럴 때 쓰는 말인가 싶을 정도다. 할머니를 닮은 두툼한 전은 양이 푸짐하고 맛도 좋다. 모듬전 하나에 여자 4명이 나눠먹을 수 있는 정도.

 

 ● 가격

 

 뭐든지 3,000원. 떡볶이 1인분에 3,000원- 전도 3,000원.

상대적으로 앞서 소개했던 가게들에 비해 가격이 500~1,000원 정도 비싸다.

 

 ● 분위기

 

 정말 시장 속에 할머니가 운영하시는 가게이다. "여기로 와서 먹어 ~ 여기가 원조여 할머니가 싸게 많이줄께~" 구수한 할머니의 목소리에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나온다. 안쪽으로도 3테이블 정도의 자리가 있고 주로 시장 밖으로 나와있는 노상에서 () 떡볶이를 먹는다. (8명정도 앉을 수 있는 듯) 할머니가 바로 앞에서 만들어주시며 이런 저런 수다를 나눌 수 있는 독특한 구조 시스템이 좋다.

 

★★★★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