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정독칼라‘ 오감을 만족시켜주는 프로젝트갤러리

작성일2010.08.25

이미지 갯수image 11

작성자 : 기자단

‘정독칼라‘ 오감을 만족시켜주는 프로젝트갤러리

- 스튜디오, 갤러리, 문화공간이 한 곳에



 

불볕 더위가 정점을 찍었던 21일 토요일, 종로구 화동에 위치한 프로젝트갤러리 ‘정독칼라’를 방문했다. 벽 하나 가득 붙여진 사진들과 에메랄드 빛의 문은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며 정독칼라가 단순한 사진관이 아닌, 그 이상의 공간이라는 것을 말해주고 있었다.

 



에메랄드빛 문 안쪽으로 들어서자 마치 포토벨로의 어느 상점에 온 것 같은 빈티지한 멋으로 가득 찬 풍경이 맞이하고 있었다. 원목으로 빈틈없이 짜여진 가구들과 그 위에 나란히 줄지어 선 여러 대의 카메라들... 빈티지한 멋을 풍기며 돌아가고 있는 선풍기까지. 아늑한 내부 인테리어와 하나하나 고심해서 고른 것이 느껴지는 소품을 통해, 정독칼라를 운영하는 주인의 소박하고 멋스런 취향과 그의 이 곳에 대한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



프로젝트 갤러리 정독칼라는 미술, 사진, 디자인 등 다양한 문화장르를 통해 대중의 문화소통을 돕고자 하는 프로젝트 갤러리의 정독칼라의 주인 이재현씨의 바람으로 2010년 5월 종로 화동에 개관하였다.



이재현씨의 바람처럼 이 곳에서는 프로필, 증명여권사진 촬영, 출력, 현상, 인화 등의 사진관 본업은 물론이고, 사진레슨, 카메라 대여 및 판매, 모임 장소 제공, 전시회 및 음악회 등 다양한 프로젝트가 10평 남짓한 자그마한 공간에서 끊임없이 이루어지고 있다. 


 


어떤 사람들이 이 곳을 가장 많이 찾느냐는 질문에 이재현 씨는 동네 주민들도 즐겨 찾지만 주로 삼청동을 관광하러 온 관광객들이 많다고 말하며 “그래서 폴라로이드 카메라를 대여해주면 좋지 않을까 생각했어요.”라며 현재 정독칼라의 최고 인기 서비스인 폴라로이드 대여 서비스에 대해 설명해 주었다. 폴라로이드 사진은 일반필름이나 디지털 사진과는 달리 촬영하게 되면 세상에 단 한 장만이 존재하는 유일한 사진이다. 또한 촬영한 자리에서 인화까지 바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기념하고 싶은 순간에 촬영해서 간직하기에 좋다. 이 곳 정독칼라에서는 저렴한 비용으로 폴라로이드 필름을 구매하면 폴라로이드 카메라를 대여해 준다.

 

“사용빈도가 그리 크지 않은데 값비싼 폴라로이드 카메라를 구매하는 것은 사진을 즐기는 친구들도 주저하는 것을 알고 있어요. 또 열장씩만 판매하는 폴라로이드 필름을 구매하는 것도 부담일테고... 이렇게 필요한 순간 대여해서 필요한 장수만큼 찍으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어요.” 라고 말하는 미소짓는 이재현 씨. 그의 미소가 소박하고 정겨운 멋이 있는 이 정독칼라와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인터뷰를 하는 도중에 사진레슨을 받고자 정독칼라에 오게 된 수강생 정수진 씨를 만날 수 있었다. 정수진 씨는 요즘 트렌드에 맞춰 DSLR 카메라는 구매하였는데, 막상 사용법을 알지 못해 DSLR 카메라를 똑딱이 카메라처럼 사용하던 중 정독칼라에서 사진을 가르쳐 준다는 글을 보고 이 곳을 찾아왔다고 했다.

 

처음 이곳에 들어왔을 때는 조금 놀랐어요. 삼청동에 자주 놀러왔기 때문에 이 길을 많이 안다고 생각했는데, 이 안에 이렇게 운치 있는 공간이 있다고는 생각지도 못했거든요.” 라며 삼청동은 걸으면 걸을수록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는, 예쁜 동네라고 덧붙였다. 현재 정독칼라에서는 정수진 씨가 배우는 사진레슨 뿐만 아니라 스튜디오의 공간을 활용하여 연기레슨과 미술레슨도 진행되고 있다.


 


 

필자가 이곳을 방문한 토요일, 정독칼라에서는 하늘소리 오카리나의 전시와 연주회가 열리고 있었다. 주말을 맞아 삼청동을 찾은 많은 관광객들이 맑고 청아한 오카리나 연주에 빠져 갤러리를 관람하러 들어왔다. 그 동안에도 사진레슨과 미술레슨, 사진 촬영과 출력이 이 곳에서 끊임없이 이루어지는 것을 보면서 이곳이 왜 프로젝트 갤러리라는 이름을 가졌는지 새삼 실감할 수 있었다.

 

정독칼라는 베란다를 닮았다. 비록 작은 공간이지만 어떻게 꾸미느냐에 따라 그 역할이 결정되는 그런 자유로운 공간이라는 점에서 말이다. 삼청동에 방문하여 카페나 음식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이 곳 정독칼라를 통해 멋스런 공간을 향유하며 다양한 문화를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갖는 것은 어떨까

 

개관 : 평일 11:00~19:00, 주말 13:00~19:00 (월요일 휴관)

전시 및 촬영 문의 : 02-733-0832, 010-4661-2414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