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이젠 대외활동도 똑똑하게 하는 시대!

작성일2010.11.30

이미지 갯수image 4

작성자 : 기자단

4학년이 되어 학교와 집을 오가며 몸은 바쁘지만 정신은 무료한 생활을 보내고 있던 제게 생각지도 못한 뜻밖의 기회가 주어졌습니다. 바로 구글러 김태원씨가 진행하는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할 기회를 얻게 된 것입니다. 김태원씨는 대학생들이 가장 만나고 싶어하는 인물로 꼽힐 정도로 대학생들 사이에서 유명한 구글러이자 열정 전도사입니다. 그가 진행하는 평화방송의 열정으로 두드림(Do Dream)’이라는 프로그램은 뜨거운 열정을 가진 혹은 갖고 싶은 대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입니다. 다양한 기업 직군의 담당자에게 듣는 생생한 기업 이야기, 나와 같은 고민을 했던 사회인이 된 선배의 이야기,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알짜 취업 관련 정보, 대학생활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 등 수 많은 대학생들의 차가워진 열정을 두드리는 종합선물세트라 할 수 있겠습니다.

 

  ▲ 진행자 김태원씨

 

제가 초대된 코너인 두근두근 대학생활은 학교생활 외에도 다양한 활동을 경험해보고 싶어하는 대학생들을 위해 도전해 볼만한 공모전이나 대외활동 프로그램을 추천해주는 코너입니다. 저는 많진 않지만 저를 한층 더 성장하게 한 활동들에서의 경험으로 운 좋게 게스트로 출연할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라디오 녹음이 처음인 제게 TV로만 언뜻 본 적이 있던 녹음실 풍경은 꽤나 흥미로웠습니다. 주홍빛 ‘ON AIR’등이 깜박하고 켜지고 앞선 게스트 분의 녹음이 시작되자 제 가슴은 그제서야 쿵쿵 뛰기 시작했습니다. 보이는 라디오도 아니고 생방송도 아닌 데다가 미리 준비한 대본까지 있는데 심장이 쿵쿵 뛰다니 코너명 두근두근 대학생활에 걸맞게 제 몸이 반응했나 봅니다.

 

 

 

드디어 제 차례가 되어 떨리는 몸을 이끌고 녹음실에 자리하였습니다. 경험이 많은 김태원씨는 베테랑답게 청산유수와도 같이 자연스럽게 진행을 시작하였습니다. 저는 제가 여태껏 경험한 활동들과 현재 활동 중인 영현대 글로벌 기자단에 대한 소개 및 인상적인 에피소드에 대해 이야기하였습니다. 친숙하지 않은 분위기에서 나오는 상담원같이 어색한 저의 목소리와 말투는 말하고 있는 저 자신조차 손발을 펼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긴장이 조금씩 풀려 처음보단 자연스러워진 목소리로 녹음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 라디오 녹음 현장

 

녹음 며칠 전, 대본을 위해 미리 질문에 대한 답을 작성하면서 짧게 나마 정신 없이 달려온 대학생활에 대해 돌아볼 기회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학교생활만으론 뭔가 부족하다며 시작한 GS25 대학생 마케터를 기점으로 다양한 활동들을 경험하면서 그보다 다양한 사람들과 다양한 주제로 소통해왔습니다. ‘이 활동을 하면 이 기업에 취업하기 쉽겠지생각한 적도 있고, ‘학교엔 여자 밖에 없으니 활동에서 남학우들을 만났으면 좋겠다등등 첫 대외활동을 시작한지 2년이라는 짧지 않은 세월 동안 수 많은 생각들이 제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었습니다.

 

졸업을 한 학기 앞둔 지금, 대학생활을 뜨겁게 타오르게 한 활동들을 돌이켜 보면 직업엔 귀천이 없다가 아닌 활동엔 귀천이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유명 대기업의 대외활동만 좋은 것은 아니며 활동비를 두둑하게 챙겨주는 활동만 좋은 것도 아닙니다. 함께 한 사람들과 끈끈한 인연의 끈을 맺고 활동을 마지못해 하는 것이 아닌 꼭 성취해내겠다는 열정으로 임한다면 어떤 활동을 하든지 시간이 흐른 뒤 놀라울 정도로 성장한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저는 제가 경험한 모든 활동 하나하나를 앞서 언급한 대로 임하진 못했기 때문에 아직 부족한 점도 많고 배울 점도 많습니다. 때문에 저의 경험을 바탕으로 대외활동을 시작할 분들에게 후회 없는 활동이 되기 위해 명심할 점을 한가지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활동에 합격하여 이력서에 한 줄이 추가됐으니 잘리지 않을 만큼만 하자는 생각으로 안주하는 순간, 인생의 20대에 불태운 것은 재가 되어 날아가 버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당연한 듯 하지만 끝까지 지켜내기 쉽지 않은 이 점을 명심하여, 앞으로 보다 탄탄하게 다져진 기반에 멋진 집을 지으시길 바랍니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