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경주 그리고 그 곳의 펜션

작성일2011.02.20

이미지 갯수image 12

작성자 : 기자단

얼마 전, 동해안 지역은 온통 하얀 눈으로 뒤덮였다. 다른 지역과는 달리 경상도에는 눈이 잘 오지 않았지만 올해 예기치 못한 기상이변으로 동해안 지역에 많은 눈이 오면서 눈구경을 실컷 할 수 있었다. 여기도 눈, 저기도 눈. 온통 눈 덮인 세상에 아이들과 어른 모두 오랜만에 눈싸움을 즐기고 있다. 마침 여행을 가기로 한 나와 친구들은 이 설원의 경치도 물씬 느끼고 재밌는 추억도 쌓기 위해 `경주 여행`을 떠나기로 결정했다. 경주의 아름다움을 느끼기에 1박 2일은 터무니없이 짧은 시간이지만 우리는 거창한 계획없이 다녀오기로 했다.

 

 

우리가 들른 곳은 사전에 예약했었던 경주의 한 펜션. 마치 동화 속에서 툭 튀어나온 듯 아름다운 펜션의 모습에 우리는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러 대기에 바빴다. 남는 건 사진밖에 없다는 말이 새삼 다시금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우리가 펜션을 들른건 토요일이었다. 주말이라 그런지 다른 방문객들도 많이 보였다. 휴가철이 아니기때문에 비수기여서 가격이 조금 싼 편이었지만 그래도 주말에 펜션을 이용할 분들은 15~20만원가량(4인 1박 기준) 생각해야한다. 하지만 평일은 10만원정도로 많게는 주말의 50% 가격이기 때문에 평일에 이용하는 것이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또한 이 곳에서는 야외 식사의 별미, 바베큐를 직접 해먹을 수도 있다. 차로 10분 정도 거리에 대형슈퍼도 2~3개 이상 있기 때문에 굳이 장을 봐오지 않아도 된다. 자신이 바베큐를 이용하고 싶은 시간을 주인 아저씨께 전하면 다른 여행객들과 시간이 겹치지 않게 바베큐 장소를 이용할 수 있다. 숯불이라던지 가위, 집게는 다 준비되어 있으니 우리는 그저 고기를 굽고 즐거운 바베큐 만찬을 즐기기만 하면 된다. 바베큐 이용비는 (고기의 양에 따른)불판의 크기에 따라 1만원과 2만원으로 나뉜다.

 

 

 

이렇게 맛있는 저녁을 보낸 우리는 다음 날 TV프로그램 해피선데이 `1박 2일`에서 소개된 적 있는 `경주 유적지 스템프 체험`을 하러 갔다. 펜션에서 5분만 가도 곳곳이 죄다 유적지여서 세계 곳곳에서 온 외국인들도 관광차 경주를 많이 찾은 흔적이 보였다. 아직 겨울 여행을 못 다녀오신 분들께 경주를 추천한다.

 

 

▲ 경주 유적지 관광 스템프 찍기

 

 

▲ 안압지

 

 

▲ 교촌마을(향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