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사우디 학생들이 해외에서 공부하는 법

작성일2011.06.09

이미지 갯수image 7

작성자 : 기자단

 

 타국에서 정부가 지원하는 돈으로 공부할 수 있다면 아마 우리나라에서는 꿈에나 그리던 일이 아닐까 싶다. 그런데 사우디아라비아에선 현실로 실행시킬 수 있다. 현재 미국에서 공부하는 대부분의 사우디 학생들은 정부 장학금으로 생활하고 있고, 비단 미국 뿐 아니라 세계 각지에 사우디 국비 장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다. 이렇게 많은 사우디 국민들이 어떻게 세계 각국에서 공부를 할 수 있는지, 찬찬히 알아보자.

최원선 학생리포터 nhaileywow@gmail.com

 

 

 

 

사우디 유학생의 원동력, 국비 장학금

현재 미국 대학생들 중 2010년 기준으로 사우디 유학생들의 비율은 2.3%. 그들 중 거의 대부분은 사우디 정부 장학금으로 공부하고 있다. 이들은 어떻게 이런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것인가. 카스프(KASP, King Abdulah Scholarship Program)이라고 불리는 이 국비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중 한 가지 방법으로는 일정한 자격을 취득하는 것. 사우디 학생들은 공부를 하러 떠나고 싶은 나라를 우선 선택할 수 있다. 그리고 그들은 학교 성적과 졸업 후에 보는 시험에서 높은 점수를 얻어야 한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이들도 고등학교 3년 동안 졸업 후에 보는 시험을 위해서 공부해야 하는데, 이 시험에서 70% 이상을 획득하고, 학교 성적 90%를 넘어서게 되면 지원할 자격을 획득할 수 있다.

 

국비 장학생으로써의 임무를 다하고 있는 학생

 

 

 또 다른 방법으로는 장학금을 나중에 받는 것. 우선 자비로 학원이나 학교비를 낸 뒤 워싱턴 DC에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대사관에 방문해야 한다. 그곳에서 학원이나 대학에 등록했다는 증빙서류를 보여준 뒤 그곳에 돌아가 공부를 시작한다. 모든 서류를 검토하고 여러 가지 기준을 따져 본 뒤 대사관에서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는 이메일을 받으면 사우디아라비아 국비 장학생 되기 끝!

 

 

카스프(KASP) 좀 더 자세히 알아보기

성적을 통해 자격을 얻는 방법은 주로 의학 계열을 공부하려는 학생들의 지원을 받는다. 고등학교 성적 95퍼센트 이상을 받으면 의사가 될 첫 번째 단계를 통과하는 것이다. 다른 계열로는 성적 90퍼센트 이상을 받고 지원할 수 있는 컴퓨터, 과학 계열이 있다. 이 방법은 졸업을 하고 4년이 지나면 장학금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그 안에 점수를 얻고자 노력하는 사우디 학생들이 많다. 또한 가장 큰 혜택은 앞에 제시한 기준만 넘는다면 그 누구도 신청이 가능하다는 것! 그렇다면 이 때 이런 의문을 해 볼 수 있다. 너도나도 가고 싶어 한다면 그 모든 인원을 어떻게 수용할 수 있지

 

 미국으로 오는 수많은 사우디 학생들

 

 

사우디 학생들은 처음 이 방법으로 장학금을 신청할 때 공부하고 싶은 나라를 여러 곳을 작성하고, 정부의 심사를 받는다. 미국을 포함한 거의 모든 나라에서 공부할 수 있는데, 만약 수용 인원이 가득 찬 나라라면 다른 곳을 선택하여야 한다.

 

 

 

여자는 혼자 올 수 없고 배우자나 형제 같은 남자가 있어야 가능하다.

 

 단! 여자는 혼자서 외국에 나갈 수 없다. 배우자나 형제들이나 꼭 남자가 한 명씩이라도 있어야 이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사우디 정부가 해외에서 공부하는 국비 장학생들에게 매달 1800달러를 ‘용돈’으로 지급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들은 정부에게서 교육비뿐 아니라 이곳에서 생활할 수 있는 비용까지 매달 받고 있는 것이다. 또한 9개월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잠시 방문할 수 있는데, 모든 비용은 정부가 부담한다. 사우디 정부가 자국민들에게 이토록 큰 혜택을 주는 이유는 무엇일까.

 

 

 

 

 

국비 장학금 혜택, 사우디 국민들이 갚아야 할 차례

그들은 자국민들이 사우디를 강하게 만들도록 기대하고 있다. 풍부한 오일과 그 오일로 인한 막대한 돈을 가지고 한 마디로 국민들에게 ‘투자’를 하는 것이다. 한 예로 사우디아라비아의 병원에는 자국민들보다 다른 나라에서 온 의사들로 가득 차 있다.

 

사우디 정부는 그것을 보고 스스로에게 묻는다. 왜 수많은 우리 국민들을 놔두고 외국인들을 불러야 하는 걸까. 그래서 그들은 자국민들을 더욱 더 키우고 싶어 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장학금을 지급해 해외에서 많은 학문을 배워오게 하는 것이다.

 

장학금을 지급 받았다는 파이낸셜 개런티

 

대신 그에 따른 제약이 있다. 우선 장학금을 받고자 한다면 대사관에 가서 계약을 해야 하는데, 그 계약서에는 공부하러 가려는 국가의 시민권자와 결혼하면 안 된다는 것이 포함되어 있다. 미국에 오고자 한다면, 미국 시민권자와 결혼을 할 수 없다. 결혼을 하고 그 배우자를 통해 미국 시민권을 얻으면 사우디 정부에서 투자한 인재를 잃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그들은 공부가 끝나면 바로 사우디아라비아로 돌아가서 그동안 배워왔던 것들을 토대로 일을 한다. 물론 이것은 의무는 아니지만, 일종의 은혜를 갚는다는 의미인 것이다.

또한 그들은 국비 장학금으로 공부를 열심히 한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출석률이 높아야 한다. 일반 영어를 배우는 학원에서는 출석률만 신경 쓰면 되지만, 전공을 배우는 대학교에서는 출석률뿐 아니라 성적까지 신경 써야 하기 때문에, 열심히 공부 할 수밖에 없는 것.

대신 장점밖에 없는 것 같은 이 국비 장학금에도 단점은 있다. 그들은 수업이 듣기 싫어 취소를 하고 싶어도 그럴 수 없다. 정부에서 학원이나 대학으로 직접 수업료를 보내주기 때문에 취소를 할 수 없고 환불도 할 수 없다.

 

사우디아라비아 국기 (사진= collectivewallpaper.co.cc)

 

 

또한 매 주마다 사우디아라비아 학생들을 책임지는 관리자가 있는데, 문제가 생겼을 경우 연락을 취하기가 어렵다. 하지만 수많은 장점들이 이러한 단점들을 가려줄 수 있기 때문에 그들은 계속해서 장학금을 받으려 노력한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의 이러한 노력이 계속되는 한, 자국민들은 점점 더 고학력이 되어가고 그들의 국가 경쟁력은 더 높아질 것이다.

 

 

 

장학금을 본인의 이름으로 지급하는 킹 압둘라 (사진=annamaricom.blogspot.com)

 

 

 


압둘리아 바키시 (Abduliah Bakhsh, 19)

 

Q 국비 장학금에 어떻게 지원하게 되었는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졸업을 할 때쯤이 오거나 졸업을 하고 나면 이 국비장학금을 받아 외국에서 공부하려고 다들 노력한다. 나도 성적으로 받는 장학금을 노렸지만, 안타깝게도 아주 약간의 차이로(웃음) 기준에 미치지 못해서 도전하지 못했다. 그렇지만 다른 방법으로 장학금을 받을 수 있었고 지금 미국에 공부할 수 있는 것이다.

 

Q 주변인들도 신청을 많이 하는지.

그렇다. 위에 말했듯 졸업시즌이 되면 다들 이 생각을 한다. 나를 포함한 내 친구들도 모두  장학금 지원에 도전하고 있고, 외국에 나간 친구들도 많다. 그러나 의외로 사우디를 벗어나고 싶어 하지 않는 친구들도 많다. 그들은 자국 내에서도 충분히 적절한 교육을 받을 수 있고, 외국으로 나가는 것에 대해 큰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다.

 

Q 국비장학금에 대한 사람들의 시선이 어떠한지 궁금하다.

모두 긍정적이다. 이렇게 자국민들에게 큰 혜택을 주는 나라가 흔치 않으니 애국심이 강한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다.

 

Q 자비가 아니기 때문에 공부에 있어서 헤이해질 법도 한데

그렇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자비가 아니고 국가에서 받는 돈이기 때문에 더욱 더 노력해야 한다. 게다가 성적과 출석률로 국비장학생이 되느냐 마느냐의 문제가 갈리기 때문에 헤이해질 수가 없다.

 

Q 국비장학생으로써의 앞으로 계획은

현재 미국에서 토플시험을 보고 성적을 받아 대학교에 지원한 상태이다. 사우디정부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의학 분야에서 일을 하고 싶기 때문에 그쪽 계열로 공부를 할 것이다. 8년 정도 미국에서 공부를 한 뒤, 사우디로 가서 일을 하고서 1~2년 뒤에 대학원에 도전하려 다시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국비장학금으로 온 만큼 허투루 시간을 보내고 싶지 않아서 최선을 다해 공부하고 많은 경험을 쌓으려 노력하고 있다.

 

 

 

 

본 기사는 대학내일에서 영현대에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