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30년의 역사를 담은 추억의 맛, 신포닭강정!

작성일2011.07.20

이미지 갯수image 7

작성자 : 기자단

닭강정 하면 역시 신포닭강정 이지요!”

 

인천 사람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한번쯤 들어봤을 법한 신포닭강정. 한번 맛을 본 사람이라면 지역과 국적을 불문하고 다시 찾을 정도로 별미로 꼽힌다. 신포닭강정이 이처럼 오랜 시간 동안 인기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신포닭강정의 그 맛의 비결을 찾아보자!

 

신포닭강정의 인기의 비결 1.친근한 전통시장에서의 푸근한 인심.

 

인천의 명물이자 신포시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신포닭강정은 인천 중구 신포동에 위치해 있다. 지하철 1호선 동인천역에서 15분 거리에 위치한 이 곳은 찾아가기에도 수월하다. 신포시장의 첫인상은 소박한 우리의 전통 시장의 모습이었다. 신포시장을 알리는 커다란 아치형 간판을 지나 들어가보면 고소한 닭튀김과 톡 쏘는 닭강정 냄새가 진동을 한다. 향긋한 냄새를 따라가다 보면 유명세에 걸맞게 가게 앞 사람들이 줄지어 신포닭강정을 먹기 위해, 혹은 포장하기 위해 기다린다. 그 자리에서 즉석 하여 튀기고 버무려 주는데, 여기서 닭강정을 담는 그 양에 인기의 비결이 숨어 있다 

 

 

신포닭강정은(14000) 이든 (9000) 이든 가리지 않고 포장 접시에 차곡차곡, 넘치도록 꾹꾹 담아 손님에게 건낸다. 이 곳에서 대자 하나면 성인 남자 4명이 먹어도 배불리 먹을 만큼 양이 많다. 이러한 우리의 전통시장 속 푸짐한 인심이 신포닭강정을 더욱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유 중 하나이다.

 

신포닭강정의 인기의 비결 2. 포닭강정만의 차별화된 맛.

 

닭강정은 양념치킨과 많이 닮았다. 아니 겉모습만으로는 구분이 힘들 정도로 똑같다는 게 솔직한 얘기다. 그럼 맛은 어떨까 닭강정과 양념치킨의 차이는 바로 맛에 있다. 무엇보다 식감이 확연히 다르다. 닭강정은 양념소스에 버무렸음에도 후라이드치킨 만큼 입 안에서 바삭거린다.

 

양념치킨은 시간이 지날수록 소스가 튀김에 스며들어 눅눅해지지만, 닭강정은 이를 줄이기 위해 물엿을 이용해 소스를 만들었고, 1년여의 연구와 시행착오 끝에 매콤한 닭강정 소스와 바삭한 식감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닭강정을 선보이게 되었다. ‘닭강정이라는 이름 자체도 찹쌀반죽을 기름에 튀긴 뒤 꿀과 튀밥을 입혀 만드는 한과에서 빌려온 것이다.


 

바삭거리는 식감과 함께 신포닭강정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매운 맛이다. 신포닭강정의 매운 맛을 결정 짓는 것은 바로 청양고추! 하지만 매운 맛이 입안에 오래 남지 않고, 뒷맛이 개운해 혀를 내두르면서도 자꾸 손이 가게 된다. 매운 맛에 중독된다는 게 바로 이런 걸 두고 하는 말이 아닐까 싶다. 고추장 대신 고추기름을 사용해 텁텁함을 없애고, 땅콩가루를 넣어 고소함을 더한 것도 신포닭강정의 맛에서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신포닭강정의 인기의 비결 3. 30여년 추억이 담긴 신포닭강정

 

신포닭강정은 30여 년 전이나 지금이나 한결 같은 추억의 맛을 지켜오고 있다. 신포닭강정을 찾는 사람들 중 대부분은 학창시절 먹어본 닭강정의 맛을 잊지 못해 찾아오는 경우가 많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옛 추억을 돌이켜보려 한 번, 두 번 오던 걸음이 계속해서 이어 질 수 있는 것은 변하지 않는 옛 추억의 맛 때문일 것이다. 대학시절 처음 닭강정을 맛본 고객들은 이제 장년이 되어 자식들과 함께 신포시장을 찾는다.

 

배달이 되지 않는 닭강정의 번거로움을 참아가면서 먼 걸음 하는 이들은 단순히 닭강정 한 접시를 위해 온 것은 아닐 것이다. 어쩌면, 가슴 속 담아 두었던 추억의 한 자락, 학창시절 자신의 모습이나 가족과 먹었던 그 시절, 친구 혹 연인과 왔던 그 곳을 다시 추억 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맛은 그렇게 세대에서 세대로 전해지고 기억된다. 신포닭강정 속 추억의 맛이라는 것은 이러한 이유들 때문일 것이다.

 

신포닭강정 찾아가는 길


신포닭강정은 지하철 1호선 동인천역 2번출구로 나와 15분가량 걸으면 나타나는 신포시장 초입에 위치하고 있으며, 오전 11시 이후에는 사람들이 항상 줄지어 기다리고 있어 10~20분 기다려야 하는 수고는 감수해야 한다. 문의:032)762-5800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