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하이브리드 자동차! DLSR카메라도 이젠 하이브리드?

작성일2011.11.05

이미지 갯수image 12

작성자 : 기자단

 

  '하이브리드'라고 하면 흔히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떠오르기 십상이다. 하이브리드 자동차란 전기와 휘발유 등 두 종류 이상의 동력원을 사용하여 연료절감, 공해배출 감소 의 장점을 지닌 차세대 자동차를 말한다. 유해가스를 최대 90%이상 줄일 수 있고, 도시의 공기와 환경을 개선할 수 있기 때문에 친환경 자동차 (Eco car)로도 불린다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대표적인 차량으로는 국내 출시된 현대 자동차의 하이브리드 쏘나타와 아반떼 하이브리드, 일본의 경우 도요타의 프리우스와 혼다의 인사이트가 있다. 유가급등으로 전 세계적으로 고연비 차량에 관심이 쏠리면서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시작으로 하이브리드 시장은 점점 더 커지고 있는 추세이다. 경남 창원에 설치되어 있는 하이브리드 가로등(풍력과 태양전지를 사용하여  에너지 절약)은 물론 최근 카메라 시장에도 하이브리드 카메라 제품군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하이브리드 카메라라고 찰칵 찰칵, 사진 찍는 카메라에 하이브리드 가 가능할까 전자제품군에서 '하이브리드'는 서로 다른 성격의 제품을 하나로 묶거나 용도를 새롭게 업데이트 내지는 바꾼 제품을 말한다. 비용절감이라는 측면에서 경제적이고, 여러제품의 장점을 합한다는 측면에서 실용적이다.

 하이브리드 카메라란 DLSR의 장점(선명한 화질, AF자동초점, MF수동초점, AMF자동수동초점 기능, 렌즈교환식)과 컴팩트 카메라(저렴한 가격, 휴대성)의 장점을 더한 카메라이다. 

 

 국내 하이브리드 카메라 시장은 2009년 7월, 올림푸스 펜(PEN)의 출시로 형성됐다. 이후 삼성 NX11, 루믹스의 G10, 소니 알파제품의 NEX시리즈(NEX C3, NEX 5n)등이 있다. 컴팩트 디카라고 하기엔 렌즈가 좀 큰 것 같고, DLSR이라고하기엔 바디가 작고 디자인이 특이하다. 2011년 현재 카메라시장에서 하이브리드 카메라가 차지하는 비중은 40%. 사용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업계는 2014년이면 하이브리드 카메라가 DLSR 시장 규모를 추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떠오르고 있는 샛별!

하이브리드 카메라에 대해 조금 더 알아보자

 

 

                       

 

 

 

 기존 DLSR카메라가 안에 내장된 반사미러를 통해 뷰파인더로 영상을 내보내는 방식이었다면, 하이브리드 카메라는 반사를 거칠 필요없이 촬영된 이미지가 바로 이미지센서로 전달 될 수 있다. 컴팩트 디카와 같이 뷰파인더가 없이 LCD만 있는 것이 특징이다. 카메라 안의 반사거울이 없다고 해서 '미러리스(Mirrorless)카메라'라고도 불린다.

 하지만 컴팩트 디카와 달리 '하이브리드 카메라' 내지는 '미러리스 카메라'라는 이름으로 따로 구분하는 이유는 1600만화소 이상으로 DSLR급 화질을 구현한다는 점, APS-C타입(주로 DLSR에 사용되는 이미지센서)를 사용한다는 점, 렌즈교환이 가능하다는 점,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는 점 등의 이유 때문이다.

 

※하이브리드 카메라의 같은 이름으로는 '미러리스 카메라'

 Sony, 삼성, 니콘 등 최근에 출시되고 있는 이와 같은 종류의 카메라를 두 가지 이름으로 통칭하여 부르고 있다.  

 

                         

 

 하이브리드 카메라(미러리스)카메라는 최근 '동영상 카메라'로도 각광받고 있다. 이는 최근에 출시된 하이브리드 카메라가 1920X1080사이즈의 풀HD동영상을 지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9월 출시된 니콘1, 이보다 앞선 Sony NEX 시리즈와 삼성의 NX200)

 

 

 기존의 캠코더가 6mm테이프에 기록하는 형식이었다면, 하이브리드 카메라(DLSR카메라도 마찬가지로)는 사진을 저장하는 메모리칩에 저장할 수 있다. 이 경우 기존의 캡처(6mm테잎에 기록된 영상을 다시 컴퓨터 디지털 형식으로 변환하는)를 받을 필요없이, 편집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비용절감과 시간절약이라는 경제성, 컴팩트 카메라와 같은 작은 바디가 인터뷰 등 영상 촬영을 할 때 상대방에게 부담을 덜 줄 수 있다는 점 등이 장점으로 꼽힌다.  

 

 DLSR카메라 캠코더와 비교도 되지 않을 것 같은 하이브리드 카메라. 아래는 테스트를 위해 하이브리드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이다.

 

<하이브리드 카메라의 풀HD화질을 테스트 하기 위해,

본인이 사용하고 있는 sony nex 5n으로 1920X1080사이즈로 촬영한 영상이다>

 

  

<카메라 내에 내장된 포스터 효과를 사용한 영상>

 

 하이브리드 카메라가 풀HD화질을 구현하면서 기존의 캠코더 및 DLSR과 달리 다양한 사진효과를 동영상에 적용할 수 있지만, 아직 유투브를 비롯한 채널 외에는 인터넷 상에 공유할 수 있는 채널이 많지 않다. 때문에 사용자가 풀HD로 찍었더라 할지라도, 다시 SD급 화질(avi, wmv)로 변환하여 편집 및 작업을 해야하는 번거로움이 따르고, 이럴 경우 물론 화질이 떨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카메라 업계에서는 여성을 타깃으로 세련된 디자인과 초소형 초경량이라는 장점을 내세워 다양한 하이브리드 카메라를 출시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카메라가, 하이브리드 자동차와 같이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일이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