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수 많은 영화와 드라마 속 그 곳. 남양주종합촬영소

작성일2011.11.05

이미지 갯수image 6

작성자 : 기자단

 

남양주종합촬영소는 크기 약 40만평 규모의 영화제작 시설이다. 이 곳에서는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가 촬영되었으며, 지금도 촬영되고 있다. 최근 이 남양주종합촬영소 매각 문제가 언론에 보도되면서 다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 곳에서는 다른 곳에서는 쉽게 체험하지 못하는 것들을 체험할 수 있다. 일반인들은 입장료를 내고 판문점 세트, 민속 마을 세트, 전통한옥세트, 영상지원관, 시네 극장을 이 곳에서 즐길 수 있다.

 

 

 

1.     판문점 세트

 

남양주종합촬영소의 첫 번째 코스인 이 판문점 세트는,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가 촬영 된 곳이다. 실제 판문점과 비슷하게 제작되어 있다. 영화 속 모습 그대로 보존되어있기 때문에, 이 곳에 가면 영화를 볼 때의 그 감정을 다시금 느낄 수 있을 것이다.

 

 

2.    민속 마을 세트

 

두 번째 코스인 민속마을 세트는 영화 <취화선>을 비롯해, 최근 종영한 드라마 <공주의 남자>가 촬영된 곳이다. 실제 옛날 마을에 들어온 것 같은 느낌이 들만큼 거의 완벽하게 옛날 마을의 모습이 구현되었다.

 

 

    3.    전통한옥세트(운당)

 

세 번째 코스인 전통한옥세트(운당)은 서울시 종로구 운니동에 있었던 조선 후기의 양반가옥인 운당을 남양주종합촬영소에 이전 복원 되었다. 영화<스캔들>, <왕의 남자>, <황진이>등이 이곳에서 촬영되었으며, 많은 영화나 드라마의 양반가옥은 대부분 이 곳에서 촬영된다.

 

 

4.    영상지원관

 

네 번째 코스인 영상 지원관에는 영상의 특수 제작기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영상체험관, 한국영화계의 위대한 영화인’ 4분의 소장품 등을 볼 수 있는 영화인 명예의 전당, 실제 법정과 비슷하게 지어진 법정세트, 미니어처 세트를 볼 수 있는 미니어처 체험전시관, 영화의 역사를 볼 수 있는 영화 문화관, 음향효과에 대해 체험할 수 있는 폴리녹음 체험관, 영화원리 체험관, 각종 영화 및 영상물들에서 사용되었던 소품과 의상들이 전시되어있는 소품실, 의상실과 같은 총 8개의 전시를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