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꽃과 길, 그리고 시가 있는 3색 테마여행 - 고창나들이

작성일2011.11.10

이미지 갯수image 13

작성자 : 기자단

 

가을이 깊어가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나무들이 오색단풍으로 하늘을 물들이더니, 이젠 마치 양탄자라도 되는 듯 온 거리 위를 울긋불긋 물들인다. 겨울의 문턱을 목전에 두고 있는 요즘은 만추(晩秋)’라는 표현이 더없이 어울리는 듯 하다. 유난히도 짧게 느껴지는 계절, 가을. 사람들은 이대로 보내긴 아쉬운지 가을의 끝자락을 붙잡듯 남부지방으로 늦은 가을여행을 떠난다.

 

 

여기에 이 가을 마지막 여행을 떠나는 당신을 위한 여행지가 있다. 울긋불긋 단풍으로 물든 길, 알록달록 들판을 물들인 가을꽃, 그리고 가을의 낭만과 정취로 당신의 가슴을 물들여줄 시 한 수가 있는 전북 고창으로 당신을 안내한다.

 

 

 

화려하고, 생명력이 넘치는 봄 꽃은 사람들의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는 반면, 가을꽃은 그윽한 향기가 먼저 시선을 잡아 끈다. 그리고 단아한 색깔과 풍기는 기품은 자기도 모르게 빠져들게 만든다. 짧은 가을 동안 부지런히 색을 바꿔가며 들판을 물들이는 가을꽃, 그 중 국화는 늦가을에 피어 가을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해준다. 현재 고창은 온통 국화꽃으로 뒤덮여 국화축제가 한창이다.

 

 

 

 

고창국화축제는 대산면 성남리 인근에서 펼쳐지고 있다. 전북의 제일 아래에 위치해있는 고창. 게다가 대산면은 전남으로 넘어가는 경계에 위치해있다. 지도를 보고 찾아가면서도 좀처럼 나타나지 않는 행사장에 지칠 무렵, 은은하게 풍겨오는 옅은 국화향이 행사장이 가까워졌음을 알려준다. 점점 짙어지는 국화향기에 잔뜩 기대를 하고 마지막 언덕을 넘으면 드넓은 국화꽃밭이 눈앞에 펼쳐진다. 알록달록 고운 색으로 빼곡히 수놓아져 있는 국화꽃들을 보면 피로와 잡념이 한 순간에 사라진다.

 

 

 

국화의 종류가 이렇게도 다양했던가. 다른 듯 같은 듯 서로 한데 섞여 어우러져있는 국화들은 멀리서 봐도, 가까이 봐도 예쁘다. 행사장의 한 켠에 걸려진 서정주 시인의 국화 옆에서의 한 대목처럼 이 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과 여름을 보내고, 찬 가을의 무서리를 이겨낸 것 같다. 시련과 역경을 뚫고 피어난 결실이기에 더 아름다운 국화꽃의 정취에 흠뻑 젖어있으면 왠지 모르게 위로를 받는 것 같다. 늦은 가을, 국화의 그윽한 향기에 취하고 고운 정취에 취하고 싶다면 이곳을 추천한다. 이번 고창국화축제는 13일까지 계속된다.

 

 

 

 

 

고창하면 무엇이 떠오르는가 화순, 강화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어있는 고창의 고인돌, 황토에서 자라고 서해의 해풍에 익어 맛과 향이 풍부한 복분자, 인천강의 강물이 서해바다와 섞이는 지점에서 잡히는 풍천장어 등이 있다. 고창에는 이 모든 것을 포함해 산과 바다, 강 심지어 갯벌까지 모두 누릴 수 있는 트래킹 코스 고인돌, 질마재 따라 100리 길이 있다.

 

 

100리 길은 총 4구간의 코스로 나뉜다. 먼저 태초의 흔적, 선조들의 옛 이야기가 시작되는 1코스 고인돌길부터 구불구불 강 길 따라 맛과 풍류를 즐길 수 있는 2코스 복분자·풍천장어길이 있다. 이어서 3코스는 살아있는 자연과 시가 있는 질마재길이고, 마지막으로 천오백 년 전 선운사의 검단선사가 먹을 것이 없어 도둑질을 하던 일당에게 소금을 만드는 법을 가르쳐 주었다는 설화가 전해져 오는 4코스 보은길(소금길)’로 끝이 난다. 이 중 요즘 같은 가을에 걷기 좋은 길은 바로 질마재길이다.

 

 

 

질마재길은 인천강변에 위치한 풍천에서 시작된다. 억새와 갈대가 물결치는 한가로운 강변길은 소요산으로 오르는 오솔길로 이어진다. 천천히 걷다 보면 커다란 저수지인 연기제가 나오는데 단풍으로 물든 산에 둘러싸인 연기제는 장관을 이룬다. 연기제를 끼고 굽이굽이 오솔길을 계속 올라 산을 넘으면 질마재가 나온다. 질마재는 소요산 자락에 위치한 야트막한 언덕으로 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가 울어대던 곳, 서정주 시인의 시집 질마재 신화의 배경이 된 바로 그 곳이다. 질마재에 오르면 서해바다 멀리 내소사가 자리한 변산반도와 잘 형성된 갯벌이 한눈에 들어온다. 소요산을 넘어오는 질마재길은 진마마을과 바깥 세상을 이어주는 통로였다. 해변 모래로 된 토지에 농사를 지을 수 없었던 진마마을 사람들이 바닷가로 나가 고기를 잡고 소금을 구워 다시 곡식으로 바꿔오며 넘나들던 옛길인 것이다. 또한 진마마을은 서정주 시인이 태어난 고향이기도 하다. 시인이 질마재길을 거닐며 수많은 시를 써냈듯, 고요한 산속에서 단풍과 가을꽃 사이를 걷고 있으면 그 누구라도 시 한 수 써낼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에 휩싸인다.

 

 

 

 

 

마을로 들어가는 질마재길에는 시인의 마을임을 증명하듯 미당시문학관이 자리잡고 있다. 담쟁이로 뒤덮인 커다란 문을 지나 마당으로 들어가면 폐교를 새롭게 꾸며 만들어진 문학관이 나온다. 문학관으로 들어가기 전 한 켠에 놓여진 커다란 자전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 자전거는 바람의 자전거이다. 미당이 <자화상>에서 스물 세 해 동안 나를 키운 건 팔할이 바람이다.”라고 말한 것을 형상화 해놓은 조형물이다. 문학관 안으로 들어가면 1층에는 미당문학제를 포함해 다양한 학술대회, 시상식 등이 진행되는 세미나동과 그가 살아생전에 사용했던 여러 유품들이 전시되어있는 제 1전시관이 있다. 전시실에 놓여져 있는 낡은 탁자와 의자를 보면 그가 이곳에 앉아 느꼈을 창작의 고통이 그대로 전해져 온다.

 

 

 

건물의 밖에서 보면 아담한 건물인 듯하지만 높게 솟아나있는 부분엔 무려 6층으로 된 제 2전시동이 있다. 올라가는 계단마다 그의 작품과 사진들이 걸려져 있고, 각각의 층마다 그의 흔적들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2층에는 그가 작업했던 서재가 복원되어있고, 3층에는 여러 문서들과 편지들이 전시되어있다. 그가 아들, 딸과 어머니, 손자, 손녀들과 주고받은 편지들을 보면 그가 얼마나 가족들을 사랑했는지 그대로 느껴진다. 나머지 층에는 그의 유품들을 비롯해 수많은 시집과 작품들이 전시되어있다. 전시되어있는 시 중에는 그가 썼던 친일시도 있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인으로 뽑히는 시인, 서정주 이지만 그가 썼던 친일 작품 역시 부정할 수 없기에, 굳이 숨기려 하지 않고 그대로 전시함으로써 관람객의 객관적인 판단을 돕고 있다.

 

 

 

마지막 전시실을 지나 옥상으로 나가면 마을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전망대가 있다. 뒤로는 소요산이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고, 앞쪽으로는 멀리 보이는 서해바다와 야트막한 질마재가 펼쳐져 있어 마치 한 폭의 풍경화를 보는 기분이다. 게다가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돌로 된 난간 위에는 그 풍경에 어울리는 그의 시 한 구절이 새겨져 있어 더욱 감성을 고조시킨다. 또한 전망대에선 그의 생가가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복원된 생가 앞에는 노오란 국화 밭이 조성되어있는데, 시가 함께하는 국화라고 해서 미당국화라 불린다고 한다.

 

 

 

진마마을과 마주보고 있는 안현 돋음별마을 뒤의 작은 산에는 미당의 묘소와 국화밭이 있다. 또한 이 돋음별마을에는 특별한 것이 있는데, 바로 4계절 내내 국화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집집마다 지붕에는 하늘과 가장 가까운 커다란 국화꽃이 활짝 피어있고, 마을의 담벼락에는 집주인 할머니들과 부부의 얼굴이 그려져 있다. 대문이 활짝 열린 어느 집 마당 한쪽 벽에는 패밀리가 떴다출연진들이 그려놓은 벽화도 볼 수 있다. 어딜 가나 활짝 피어 반겨주는 국화꽃, 길 위에서 느끼는 가을의 정취, 자연의 아름다움과 만추의 분위기를 고조시켜주는 시와 시인의 흔적들. 지금 고창에서는 이 모든 것을 즐길 수 있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