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대서양 밤바다에 나타난 Busker Busker !!

작성일2012.08.19

이미지 갯수image 12

작성자 : 기자단

▲ 대서양 할리펙스의 바다 (Photo by. 최래정 기자.)

 

 한 여름의 꿈처럼 바다에 나타난 그 들 , 바로 busker busker ( 이하,버스커 ) 들이 나타났다 !!!! “ 어랏 이 곳이 여수 밤바다인가 ” “ 아니에요~^^” . 이곳은 할리펙스 앞바다 , 대서양의 넓고 넓은 바다 에요 .

 

그렇다면 ,버스커 버스커 를 들었을 때 떠오르는 장면이 있다면

 

▲ 가수 Busker Busker ( 출처 : 네이버 이미지 )

 Wow!!!! 바로 이분들!! 제가 맞췄나요^^

저도 똑같은 상상을 했었는데요.  아마도 여러분 모두 단 번에 2012년 봄 슈퍼스타 K 시즌 4에서 인기 몰이에 이어, 대한민국에서의 여수 밤바다 열풍을 일으켰던 인기 그룹, 가수 Busker Busker 를 떠올리겠죠 하지만 제가 소개하는 busker는 대한민국의 그들이 아닌 바로 대서양 앞바다에서 꿈을 펼쳐지는 Real Busker들을 소개 하려고 해요.

 

 먼저 버스커의 진짜 뜻을 알고 있나요

 

▲ Busker 의 뜻 ( 출처 : 네이버 어학사전 )

  단순히 대한민국 여심을 사로 잡는 남성 3인조 그룹의 이름이 아닌 busker 는 명확하게 거리의 악사란 뜻을 가지고 있어요. 누구나 한번쯤 외국 영화를 통해 공연이나 거리에서 어렵지 않게 접하게 되는 거리의 악사들을 보며 악사들이 가득한 거리를 상상해 본 적이 있을 거에요.

 

저 또한 캐나다에 오기 전부터 그들의 문화와 공연을 쉽게 접할 수 있을 거 같다는 기대감에 한 껏 부풀었답니다.

 

▲ Busker 의 공연 관람 중인 사람들 ( Photo by. 최래정 기자. )

영화에서 처럼 현재 한 여름의 축제를 즐기는 캐나다 할리펙스에서는 매일 매일이 버스커들의 무대를 만나 볼 수 있어요. 이 곳에 오기 전 악기와 춤 추는 것 만 그들의 꿈을 표현하는 줄만 알았던 busker의 모습은 시간이 지날 수록 점점 다양한 퍼포먼스를 볼 수 있었어요.

 

다음을 통해 다양한 버스커의 모습을 만나 볼까요

 

 

▲노바스코샤 전통 악기 연주와 드럼연주 (Photo by. 최래정 기자.)

  거리의 악사하면 떠오르는 표본! 기타 또는 바이올린 같은 악기 연주 !! 가 바로 이것인데요. 캐나다 노바스코샤에 있는 할리펙스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전통 악기 연주에요. 축제가 열리는 곳 마다 심심치 않게 들리는 연주 소리에 진짜 노바스코샤에 있구나 실감나게 느낄 수 있어요. 또한 학생들의 드럼 연주 또한 볼거리였어요. 심심한 거리에 활기를 불어 넣어주는 그들의 공연에 더욱 기분 좋은 오후를 즐길 수 있었어요.

 

▲태엽 인형 퍼포먼스 (Photo by. 최래정 기자.)

  길거리의 악기 연주가들만 버스커인 것이냐 !! 절대 아니라는 사실 !!

그 동안 봐왔던 버스커들의 공연중 가장 인상 깊은 퍼포먼스를 꼽자면 바로 이 퍼포먼스라고 할 수 있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모여드는 중심에는 인형 옷을 입은 여자가 아름답게 춤을 추고 있었어요. 마치 태엽에 감긴 인형 처럼 말이죠 !!360도를 회전하며 춤을 추는 그녀의 뒷 모습이 제 눈 앞에 왔을 때는 정말 기계가 움직이나 싶을 정도로 섬세한 몸짓과 태엽 퍼포먼스에 한동안 넋을 잃고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움직이는 동상 퍼포먼스 (Photo by.김 형성.)

외국의 광장 앞에서 많이 볼 수 있는 흔한 장면으로 상상 하고 있는 움직이는 동상 퍼포먼스! 한국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흔치 않은 것이 있다면 바로 이런 퍼포먼스 아닐까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혼연일체로 무장한 이들의 모습은 많은 사람들이 사진 찍기 위해 줄서서 기다기에 충분 했어요. 계속 움직이면 이 분들도 힘들겠죠 사진 찍기 위해 donation 하는 사람들을 위주로 움직이는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운좋으면 공짜로 좋은 구경도 할 수 있답니다 ^^.

 

진짜 사람이라고 믿겨 지세요 실제로 보면 더욱더 실감나는 연기를 볼 수 있답니다.

 

 

▲노바스코샤 전통 춤과 b-boy. (Photo by. 최래정 기자.)

 

음악만 있는 것이냐! 음악 뿐 아닌 자신의 장기를 보여주며 주변 관객들과 함께 즐길수 있는 무대도 있어요!!! 거리를 걷다보면 심심할 틈도 없이 볼거리가 많은데요. 그 중 어깨를 절로 들썩이게 하는 것이 있다면 바로 댄스 퍼포먼스 ! 남녀 노소 가리지 않고 모두가 하나되어 한 여름의 하루를 즐길 수 있습니다.

 

멋진 공연을 봤으니 당연히 그들에게 감사의 의미 , 수고의 의미를 표현 하는 걸 잊지 마세요 ^^ . 어떠한 방법이든 상관없답니다 부담없이 즐기세요.

 

▲Street Show (Photo by. 최래정 기자.)

  버스커들의 가장 큰 장점은 관객들과 피부로 최대한 가까이에서 그들과 소통할 수 있다는 것 아닐까요 그 장점을 가장 잘 활용하고 있는 이들의 역동적인 공연은 한시라도 긴장감을 놓칠 수 없게 손에 땀을 쥐고 보게 했어요. 길 거리에서 느껴보는 스릴감은 어떤 느낌인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용기 있는 자는 그들의 아슬아슬한 쇼의 도우미로 자청하여 아찔함을 실감나게 전해주기도 했답니다.

 

 

 

 완전한 자유를 누리고 있는 이들은 따로 장소를 마련하지 않아도 그 자리에서 자신이 느끼는 그대로를 몸으로 악기로 소품으로 표현해 낸다는 자체가 매우 인상 깊었어요. 어렵지 않게 만나 볼 수 있는 버스커 : 거리의 악사들 이제 우리도 집에 고이 모셔뒀던 리코더 하나씩 들고 공원 앞으로 나가볼까요 자유로운 , 젊음의 20대잖아요 !! 도전:D !!!

 

버스커 버스커 ! 여수밤바다에서 첫사랑을 찾는 Busker 만 있는 줄 아나요

대서양 밤바다에서 한 여름밤의 꿈을 쫓는 Real Busker 도 있습니다 !!!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