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더움~더움~더움~ 유난히 더움 올~해!

작성일2012.08.20

이미지 갯수image 14

작성자 : 기자단

 

올해 폭염의 이유는  기상예보는 어떻게 만들어 지나요

 

올해 여름은 유난히 뜨겁다! 얼마 전 막을 내린 올림픽의 열기 때문에 이렇게 뜨거운 것일까
18년 만에 찾아온 이상 기온은 한시도 부채질을 멈출 수 없게 만든다. 봄 부터 시작된 가뭄에 이어 찾아온 폭염, 한밤중에도 몇 번이나 샤워를 다시 하고 잠이 든다는 분들도 계시다. 이런 이상기온은 왜 발생하는지, 일기예보는 어떻게 되는 것인지 기상청에서 해답을 찾아 보자!

 


#1.기상예보는 어떻게 만들어 지는 것인가요


기상예보는 크게 관측, 자료처리 및 교환, 자료분석과 예보, 통보의 4단계를 거쳐 우리들에게 전해집니다.

 

 

1.관측

관측은 기상예보를 하는 첫 단추이자 가장 중요한 과정으로 기상위성과 레이더 등 다양한 관측장비를 활용하여 지구를 감싸고 있는 대기의 상태를 입체적으로 측정하고 공기의 흐름과 성질을 파악합니다.

 

뿐만아니라 땅과 바다에서도 다양한 관측장비와 인력을 통하여 지상, 고층, 해양, 황상, 지진, 낙뢰관측까지 일년 내내 대기와 해양의 상태를 자세하게 관측하고 자료를 생산 유지합니다.

 

 


2.자료처리 및 교환
관측을 통해 얻어진 자료는 전 세계와 공유 할 수 있도록 세계기상통신망(GTS:Global Telecommunication System)을 통하여 지상, 해상, 고층, 위성 관측자료 등이 실시간으로 슈퍼컴퓨터에 입력됩니다. 슈퍼컴퓨터는 입력된 자료를 통해 수 많은 경우의 수를 따져 수치예보모델(지구를 수평 수직 방향의 바둑판 모양의 수많은 작은 사각형으로 나누어 물리방정식을 수학적으로 계산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컴퓨터 프로그램)을 예측합니다.

 

 

이렇게 기상자료는 전 세계 공유 되므로 세계의 날씨도 우리가 한번에 알 수 있고 더 정확한 기상예보가 이루어 지는 것입니다.

 

 


3.자료분석과 예보
전문지식과 풍부한 경험을 겸비한 예보관이 다양한 관측자료를 바탕으로 현재의 기상 실황과 지역기상의 특성, 수치예보모델결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국민생활과 산업활동 전반에 필요한 기상예보를 생성합니다.

 

 

여기서 슈퍼컴퓨터의 결과를 기상캐스터가 알려주기만 하면 되는것 아닌가 하는 의문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슈퍼컴퓨터가 사람과 체스게임을 했을 때 항상 슈퍼컴퓨터가 이기지는 않듯이, 아무리 슈퍼 컴퓨터라도 사람의 경험이나 노하우까지 담아내지는 못하기 때문에 예보관이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기상예보를 생성합니다.

 

 


4.통보

위 3가지 단계를 거쳐 생성된 기상예보는 누구든지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방송, 신문, 인터넷 등의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제공됩니다.

 

 

 


#2. 기상관측 장비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1.자동기상관측장비(AWS : Automatic Weather System)

 

 

원래는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장소나 기상관측소가 없는 지역에 설치되는 장비였습니다. 그러나 요즘에는 유인관측소에도  적은 인력과 높은 정확도, 자동화를 꾀할 수 있기 때문에 대부분 사용되는 추세입니다. 전국 각 시ㆍ군ㆍ구에 500여 개를 설치하여 주로 기온, 강수량, 및 강수유무, 풍향, 풍속을 관측하며, 모든 데이터는 컴퓨터로 자동전송 되기 때문에 편리하게 기상관측을 할 있게 해 줍니다.

 

 

 

2.기상관측 위성

인공위성은 기상예보를 생성 하는데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장비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인공위성에는 '천리안위성(Commumication, Ocean and Meteorological Satellite, COMS)'이 있습니다.

 

 

2010년 6월 27일 성공적으로 발사된 천리안은 고해상도의 다중채널을 이용해 기상현상 및 기상요소를 분석하고 산출합니다. 또한 태풍, 집중호우, 황사 등 위험기상을 조기 탐지하고 장기간의 해수면온도, 구름 자료를 통한 기후변화 분석의 임무를 수행합니다.

 

 

그 밖에 한반도 주변의 해양환경 및 해양생태를 감시하는 해양임무, 광대역 위성 멀티미디어 시험서비스, 국산 Ka밴드 통신탑재체 우주인증 등의 통신임무도 수행하고 있습니다.

 

 

 

3.해양기상관측 부이(BUOY)

체인이나 로프를 이용하여 수심 해저에 앵커와 싱커를 고정시킨 후 부이몸체(hull)를 해상에 띄우고 헐(hull)의 내ㆍ외부에 기상관측센서와 자료처리 시스템을 탑재한 기상관측 장비입니다.

 

 

부이는 해상 기상관측 요소인 수온, 파고, 파주기, 파향과 바람, 기온, 습도, 기압까지 관측하여 정해진 시간에 위성이나 VHF를 통해 기상청으로 송신하여 기상예보 생성에 중요한 자료로 쓰입니다.

 

 


4.우량계(Rain Gauge)
어렸을 적 과학시간에 한번쯤은 보았을만한 우량계는 말 그대로 강수량을 측정하는 장치로 전도형과 무게 측정형이 있습니다.

 

 

전도형 우량계는 원격측정용 우량계로써 둥근 용기 속에 한쌍의 전도용기가 시소처럼 일정량을 밑으로 배출하면서  신호를 보냅니다. 보통 0.1mm와 0.5mm 단위의 두가지 많이 사용되고, 요즘에는 빗물의 무게로 강우량을 측정하는 무게측정형 우량계도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5.슈퍼 컴퓨터   
기상예보의 방대한 자료 분석에 없어서는 안될 또 하나의 장비가 바로 '슈퍼컴퓨터' 입니다. 이 슈퍼컴퓨터는 보통의 컴퓨터에 비해 연산 속도가 수천배 이상 빠르며, 엄청난 저장 공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수천 수만가지 경우의 수를 수치예보모델로 나타내기 위해 꼭 필요한 장비 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슈퍼컴퓨터 2호기와 3호기가 있는 상태이고 특히, 3호기는 '해빛', '해담', '해온'3대로 나뉘어 현업과 백업 시스템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현재 '해담'과 '해온'은 세계 슈퍼컴퓨터 순위에서 55, 56위를 기록할 정도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6.그 밖의 관측장치

위의 장비들 외에도 낙뢰 측정장비, 안개측정정비, 고층기상관측장비인 라디오존데, 지열을 측정하는 철관지중온도계, 증발량을 측정하는 증발계 등이 수 없이 많은 장치들로 기상자료를 수집합니다.

 

 


#3. 요즘 날씨 왜 이런가요

 

올해 유난히 폭염과 열대야로 잠 못이루는 분이 많았는데 어떤 이유로 이런 날씨가 지속되었나요 7월 19일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지나간 후부터 덥고 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평년보다 북서쪽으로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이후 저기압에 남쪽에서 올라오긴 했으나 평년과 달리 고기압의 세력이 워낙 강하여 저기압이 힘을 쓰지 못해 더욱 습하고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폭염은 지구온난화와 관련이 있나요 지구온난화 때문에 북태평양 고기압이 북서쪽으로 확장되어 폭염이 왔다고 할 수는 없지만, 간접적으로 영향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지구온난화가 하루 아침에 생기는 것이 아니고 수많은 요인이 있기 때문에 직접적인 영향보다 간접적인 영향이 있다고 보는게 맞겠습니다.

 

 

여름이 더우면 그해 겨울이 춥다는 말이 있는데, 그럼 올해 겨울 대한파가 올 수도 있는 것인가요 수치상으로 봤을 때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기상은 여러가지 변수가 많기 때문에 폭염이 왔더라도 그 해 겨울은 덜 추울 수도 있고, 정말 대한파가 올 수도 있는 것입니다. 아마 이런 말이 사람들로 하여금 그렇게 느끼게 만드는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얼마전에 하늘이 구멍이 뚫린듯 엄청난 폭우가 왔는데 그건 왜그런가요 폭염으로 인해 수온이 높은 데다가 뜨거운 해류가 남서류를 타고 군산쪽 서해로 계속 유입되면서 많은 수증기가 발생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많은 수증기가 폭우로 이어저 군산에는 최대 439mm 강우량을 기록하면서 도로 및 주택침수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하게 되었습니다.

 

 

궁금했던 기상예보 과정, 관측장비 그리고 유난히 더웠던 올해 여름에 대해 알아 보았다. 신속하고 정확한 예보를 위해 슈퍼컴퓨터가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도 알았지만, 그와 더불어 예보관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들있기에 가능한 것이라는 것도 배웠습니다. 우리는 세계 이상 기후를 일으키는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해 좀 더 신경써야 할 것이며 1년 2년이 아니라 10년 20년 미래를 생각해 보아야 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요즘 같이 날씨가 맑았다 흐렸다 할땐 신경쓸 것 없이 작은 우산 하나 가방에 매일 챙겨다니는 것은 어떨까요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