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가슴이 뜨거워지는 곳, 안중근 의사 기념관!

작성일2012.10.20

이미지 갯수image 2

작성자 : 기자단

 

 

 

  구국을 위해 자신을 바친 열사는 많지만

가장 대표적인 사람으로 우리는 안중근 의사를 기억합니다.

 

1909년 10월 26일, 오전 9시 30분.

 

그는 차디찬 이국땅에서 제국주의의 심장을 향해 자신을 던졌습니다.  

 

몇 해 전, 안중근 의사의 서거 100년을 기리며

남산에 있는 구 기념관을 철거하고 새로운 ‘안중근의사기념관’이 세워졌습니다.

그리고 매년 각종 추모 행사와 함께 그 뜻을 기리고 있는데요.

이번 기회를 통해 10월 26일 하루만이라도

안중근 의사의 정신을 되새겨보는 건 어떨까요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