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패롤(PAROL)

작성일2012.12.31

이미지 갯수image 9

작성자 : 기자단


▲ 전시되어 있는 패롤

 

 

크리스마스가 이제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저는 현재, 크리스마스를 축하하기 위에 필리핀에 와 있습니다. 필리핀에서 크리스마스는 매우 상징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많은 필리핀 사람들에게, 크리스마스는 휴일 이상의 의미를 지닙니다. 필리핀 사람들은 로마 가톨릭의 전통에 스페인 식민지 시절의 영향을 받은 필리핀 사람들만의 독특한 전통을 결합하여 크리스마스를 기념합니다. 저는 이번 기사에서 필리핀의 크리스마스 상징인 패롤(PAROL)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필리핀 크리스마스의 상징, 패롤(PAROL) 

 


▲ 거리를 비춰주는 패롤

 

 

패롤은 별 모양 또는 둥근 모양을 띠는 크리스마스 전등입니다. 이것은 전통적으로 대나무와 종이로 만들어졌는데, 다양한 모양과 크기를 자랑합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별 모양의 패롤이 가장 대표적입니다. “패롤”이라는 단어는 “랜턴”을 뜻하는 스페인어 단어 farol에서 유래했습니다.

패롤은 필리핀 크리스마스의 상징이 되었고, 서양 문화에서 크리스마스 트리가 의미가 있듯, 패롤은 필리핀 사람들에게 매우 특별합니다. 보통 9월이 되면, 패롤을 이용한 크리스마스 장식들이 거리에 선보입니다.

 

 


▲ 필리핀 곳곳에 전시되어 있는 패롤

 

 

패롤은 9일 동안 지속되는 또다른 의식인 심방(Simbang)과도 연관이 있습니다. 이것은 필리핀 크리스마스의 또 다른 전통과 동시에, 명예의 상징입니다. 특히, 패롤은 아기 예수에 대한 희생과 명예의 상징입니다. 이러한 패롤의 디자인은 세 왕을 인도하는 베들레헴의 별에서 유래했는데, 어둠에 대한 빛의 승리와 크리스마스 동안의 필리핀 사람들의 희망을 상징합니다.

 

 

패롤(PAROL)의 기원


▲ 필리핀의 크리스마스를 비춰주는 패롤

 

 

패롤의 패턴은 1928년에 장인 프란시스코 데스타니슬라오(Francisco Estanislao)에 의해 다섯 군데의 모서리가 뾰족한 별 모양으로 진화했습니다. 그가 만든 등불은 대나무 조각과 일본 종이로 만들어져, 칼부로(kalburo)라는 양초가 패롤을 반짝이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종류의 랜턴은 시골 지역의 길을 밝히는 데에 사용되었습니다.

 

 

패롤(PAROL)의 디자인과 설계


 

▲ 거대한 꽃 모양의 패롤

 

 

패롤의 가장 일반적인 디자인은 별 모양입니다. 요즘에는 패롤을 만들기 위한 재료들로, 플라스틱, 조개껍질, 유리, 구슬, 은박지, 깃털, 삼, 잎, 씨앗, 심지어는 금속까지 있습니다. 패롤은 보통 다양한 크기로 제작되고, 밤에 등불을 밝히게 됩니다. 패롤의 크기는 작은 모양에서부터 거대한 크기에 이릅니다. 또한 패롤의 다른 디자인들로는 아기천사, 거대한 꽃, 산타클로스의 얼굴, 사슴, 웃는 얼굴, 그리고 크리스마스 트리 등이 있습니다.

 

 


▲ 다양한 모양의 패롤


최근에는, 필리핀 크리스마스의 수도로 알려진 팜 팡가(Pampanga)지역에서 LED 조명을 사용한 등불들을 제작하기도 합니다. 별 모양 패롤의 원래 디자인은 필리핀에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그래서 필리핀의 아이들은, 크리스마스 시기 동안에, 전통 공예를 활용한 랜턴 만들기를 배우게 됩니다. 하지만, 실제 패롤 제조는 바리오스(barrios)와 포블라시온(poblacions)과 같은 도시에서 이루어집니다. 필리핀에서 가장 거대한 패롤 제조를 담당하고 있는 파라냐끄(Paranaque)와 같은 도시에서도 패롤이 만들어집니다.

 

 


▲ 한 가정에 전시되어 있는 패롤

 

 

마을, 학교와 같은 지역 사회에서는 가장 멋진 패롤 만들기와 같은 대회를 개최합니다. 이러한 행사 중 하나는 파라냐끄 지역에서 열리는 “거대한 등불 페스티벌”입니다. 이 행사에는 필리핀 열도 전역에 있는 다양한 장인들이 참여하게 됩니다. 대회에서는 폭 12m가 넘는 크리스마스 트리에 어울리는 거대한 패롤이 제작되는데, 이 거대한 등불은 행사에 참석한 밴드의 반주에 맞추어 춤을 추도록 만들어집니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