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카페인이 아닌 카페에 중독된 우리의 문화

작성일2013.01.17

이미지 갯수image 24

작성자 : 기자단

 

 

 

쉽사리 변하지 않을 트렌드, 카페(Cafe)-문화’ 

 

 


많은 상가들이 줄지어 들어와있는 번화가의 모습. 쉽게 카페(Cafe)라는 한글과 영어를 찾아볼 수 있었다.                                                                                                        사진촬영/신승용 

 

 

 

불과 몇 년전에 홍대 카페(Cafe)거리 혹은 합정역 카페(Cafe)거리가 이쁘다며 가본적이 있다. 하지만 이제 카페(Cafe)거리라는 말이 무색 할 만큼 일반거리도 이제 카페(Cafe)거리라고 정의 내릴 수 있게 되었다고 해도 무방하다. 카페의 수가 손님들을 다 허용할 공간의 부족, 즉 수요의 초과로 인하여 그 개수가 늘어나는지, 아니면 많은 경쟁업체가 입점이 이루어져도 충분한 매출이 보장되기 때문에 그 개수가 늘어나는지 궁금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결과만을 보고 해석하자면, 후자가 설득력이 더 가깝다고 생각이 된다. 집 근처 일산의 번화가인 웨스턴돔에서 약 100m를 돌아다니며 도대체 얼마나 많은 카페(Cafe)가 입점이 되어 있는지 직접 눈으로 확인해보고 카페(Cafe)에서 이루어지는 활동들을 확인해보도록 할 것이다. 

 

 


 

빨간색으로 표시된 점 사이의 구역만으로 이동하며 직접 두 눈으로 카페(Cafe)의 개수를 확인해보았다. 

 

 

 

 

 

 

 

약 100m 거리를 걸으면서 건물 하나에 하나 이상의 카페(Cafe)가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사진촬영/신승용 

 

 

 

총 15개의 카페(Cafe)가 번화가 안에 자리 잡고 있었다. 약 100m안의 15개의 수는 결코 적은 숫자가 아니다. 그 약 100m안에는 맥주가게, 노래방, DVD 영화관, 고깃집, 핸드폰 가게, 미용실 등 다양한 업종들이 있었지만, 단연 카페(Cafe)가 독보적으로 많았고, 많은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었다. 사실 이 곳뿐만이 아니라 여느 거리를 걸어도 제일 눈에 많이 띄는 영어 단어와 한글은 Cafe 혹은 카페다. 심지어 한 건물에 카페(Cafe) 2-3개가 붙어 있기도 하며, 같은 브랜드 카페(Cafe) 가게가 아주 가까운 곳에 자리 잡고 있는 특이한 모습도 확인 할 수 있었다.

 

 

 

 

 

 

 


위에 사진은 보다시피 두 개의 카페(Cafe)가 바로 가깝게 입점이 돼있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아래사진은 무려 3개의 카페(Cafe)가 한 건물에 보란 듯이 입점이 돼있었다.                   사진촬영/신승용

 


 

분명 카페(Cafe)의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거리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카페(Cafe), 손님들의 발걸음이 쉽게 카페(Cafe)를 찾아가는 이유에 대해서 5가지의 에피소드로 나눠서 살펴보았다. 

 

 

 

 

 

 

 

 

 

 

기다리는 빈틈의 시간을 카페(Cafe)에서 채우려는 친구1의 모습                      사진촬영/신승용 


 

 

 

 

 

 

카페(Cafe)에 들어가면 수많은 커플들이 사랑스러운 대화를 나누는 모습들을 많이들 볼 수 있다.

사진촬영/신승용 

 

 

 


 

 

 

 

회사의 소규모 회의라든지 고객들을 모실 때 주로 카페(Cafe)에서 이루어지곤 한다.
사진촬영/신승용
 

 

 

 

 

 

 

 

많은 대학생들이 개인 스케쥴이 한가할 때 주로 노트북 하나를 들고 과제를 한다거나 개인공부를 하는 모습을 카페(Cafe)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사진촬영/신승용 

 

 


 

 

 

 

 

 

다양한 고객층들이 담소를 나누거나 휴식을 취하러 카페(Cafe)를 찾아오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촬영/신승용 

 

 

 

대학생의 시선으로 공감될만한 소재들을 예를 들며, 고객들이 카페(Cafe)를 찾아가는 이유에 대해서 알아봤다. 커피(Coffee)를 직접적으로 소비하는 사람들을 제외하고도 많은 고객층들이 카페(Cafe)에 발걸음을 옮기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겨울이면 춥다고 가게 되고, 여름이면 덥다고 가게 되는 것이다.  

 

 


카페(Cafe)의 개수가 몇 년 사이에 증폭적으로 늘어나면서 다수의 카페(Cafe)가 전략적인 방법을 모색하기에 이르렀다. 예를 들어, 가격의 거품을 빼며 가격을 파격적으로 낮추는 것, 기존에 존재했던 베이커리가 카페(Cafe)를 같이 운영하는 것, 24시간을 운영해서 소비자층을 더 두껍게 만들어보는 것, 요거트(Yogurt) 혹은 차(Tea)와 함께 판매하는 것, 커피(Coffee) 리필 한번을 공짜로 해준다는 등 너무나도 많은 전략들로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사진촬영/신승용 

 

기존에 빵과 케익 등을 판매하던 파리바게트는 기존의 고집과 룰을 유지하되 옆에 Cafe라는 단어까지 붙이며 고객들을 유도하고 있다. 그리고 기존에 없었던 자리도 만들어놔 고개들이 빵과 커피(Coffe)를 함께 할 수 있게끔 변모하였다.

 

 

 

사진촬영/신승용 

 

기존에 강력하게 브랜드를 구축하는 카페(Cafe)에 대항하려는 새로운 전략을 가진 카페(Cafe)들이 줄지어 생겨났다. 차(Tea)와 커피(Coffee)를 함께 판매하는 카페(Cafe)라든지 가격을 파격적으로 낮춰 기존 소비자들의 눈을 돌리려고 시도하고 있다.

 


사진촬영/신승용 

 

24시간 문 닫지 않은 카페(Cafe)가 생기면서 밤 문화에 익숙한 대학생 및 직장인들이 늦은 밤에 쉴 곳 혹은 여담을 나눌 수 있는 장소가 생기기도 했으며, 한잔 구매 시에 리필을 한번 공짜로 해주는 카페(Cafe)가 생기기도 했다.

 


사진촬영/신승용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카페(Cafe). 필자인 나도 신발을 신고 밖을 나가게 되면 꼭 한번쯤은 들리게 되는 곳이 카페(Cafe)이기도 하다. 하지만 모든 고객들이 카페(Cafe)에 만족하는 모습만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 가격의 거품에 대한 불만이 가장 크고, 그리고 많은 얼음으로 제품의 양을 적게 소비하는 품질에 관해서도 불만이 크다. 여러 가지 불만이 있겠지만, 현재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시대에 카페(Cafe)는 중요한 거점이 되고 있는 것만은 사실이다. 많은 유행이 변하고 지는 이 시대 속에, 카페(Cafe)문화만큼은 쉽사리 변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해본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