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책을 읽어주는 사람들

작성일2013.01.20

이미지 갯수image 8

작성자 : 기자단

겨울방학을 맞아 드디어 올해 첫 계획이었던 라섹 수술을 시행했다. 아주 어렸을 적부터 안경과 렌즈를 써온 내게 라섹 수술은 그동안 잃어버린 한 줄기의 빛을 찾아주는 마법 같은 기적이었다. 하지만 안경과 렌즈 없이 세상을 밝게 바라볼 수 있는 이 마법 같은 기적이 일어나기 위해서는 엄청난 기다림이 필요했다. 왜냐하면 수술 부위가 잘 아물어지기 위해서는 한동안 눈을 꼭 감고 최대한 자극을 주지 말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정말로, 수술 후 3일간 밥 먹고, 화장실 가는 아주 기본적인 시간을 제외하고는 눈을 꼭 감고 생활을 했다.

 

이 이야기만 들으면 수술 후 3일간의 시간이 굉장히 지루하고 따분하게 느껴질지도 모른다. 텔레비전, 스마트폰, 컴퓨터 등 보는 것에 상당히 익숙한 우리들에게 보는 것이 3일간 금지되었으니 말이다. 하지만 자칫하면 지루하고 따분할 수 있었던 3일간의 시간을 나는‘책을 읽어주는 사람들’덕분에 아주 재밌고 알차게 보낼 수 있었다. 항상 눈으로‘보고 읽는다’고 생각했던 책을 귀로 즐겁게 들으면서 말이다. 지금부터 눈이 아닌 귀로 책을 즐길 방법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이동진의 빨간책방

 

 

사진출처 : 아이튠즈 팟캐스트 <이동진의 빨간책방> 

 

빨간책방은 영화평론가로 잘 알려진 이동진과 <펭귄뉴스>라는 책으로 유명한 소설가 김중혁이 만들어가는 두 남자의 유쾌한‘책 방송'이다. 2012년 5월부터 시작된 이동진의 빨간책방은 현재 매달 1일과 15일, 월 2회 팟캐스트로 연재되고 있으며, 팟캐스트라는 자유로운 방송 플랫폼 덕분에 다른 방송매체보다 굉장히 솔직담백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은 단순히 어떤 책을 소개하는데서 그치지 않고,'책을 통째로 잘근잘근 씹어 먹는다'라는 말이 정말로 잘 어울릴 정도로 너무 가볍지도 또 너무 무겁지도 않게 책에 관한 모든 이야기를 해나간다. '책 임자를 만나다'를 주축으로 '소리 나는 책', '에디터 통신', '니나가 만나러 갑니다', '톰과 제리', '이동진의 내가 산 책'이라는 다양한 코너가 함께 진행되는 이동진의 빨간책방은 방송시간도 짧게는 45분정도부터 길게는 3시간까지 자유자재다.

 

 

 

 빨간책방에서 그동안 읽어온 책들

 

이동진의 빨간책방에서 아무래도 가장 흥미로운 코너는 메인코너인 '책 임자를 만나다'다. 이 코너에서는 '낙관에 대한 비판', '영화가 된 소설들', '대가의 소설들', '음식으로 보는 예술과 사회'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한 두 권의 책을 골라 이야기를 나눈다. 스포일러를 하지 않는 선에서 두 사람은 책에 대한 간략한 줄거리를 제시하는 것을 시작으로 책에 대한 그들의 솔직담백한 주관적 견해, 작가에 관한 이야기, 책 표지 등 한 책을 둘러싼 모든 것에 대하여 아주 시시콜콜한 것부터 무겁고 진중한 것까지 흥미롭게 이야기를 한다. 한 책에 대해 서로 인상 깊은 구절이 똑같을 정도로 서로 굉장히 비슷하면서도 평론가와 소설가라는 직업적 차이 때문인지 때로는 서로 다른 관점을 제시하는 두 남자의 책 이야기는 빨간책방의 핵심이다. 또한, 이동진의 빨간책방에서는 은희경, 윤태호, 강풀, 차우진 등 유명작가가 게스트로 나와 자신의 책에 대해 직접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기도 하고, 루시드폴, 가을방학 등 가수들이 나와 음악과 책이 함께하는 북콘서트 특별한 시간을 갖기도 한다. 

 


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

 

 

 

 사진출처 : 아이튠즈 팟캐스트 <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 

 


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은 <오빠가 돌아왔다>, <퀴즈쇼>라는 책으로 대중에게 잘 알려진 작가인 김영하가 진행하는 제목 그대로 작가가 책을 직접 읽어주는 팟캐스트다. 2010년 1월 말 미시마 유키오의 금각사를 시작으로 김영하는 이 팟캐스트를 통해 자신의 책을 읽어주기도 하고 장 그르니에의 <섬>, 프란츠 카프카의 <소송>, 박완서의 <그리움을 위하여>, 위화의 <허삼관 매혈기>, 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 걸작선> 등 다양한 장르의 책 일부를 발췌하여 그의 매력적인 중저음으로 아주 나긋나긋하게 읽어준다. 짧게는 15분 아주 길게는 1시간 정도 진행되는 이 팟캐스트는 마치 친절한 작가와 함께 떠나는 책 속으로의 여행 같이 느껴진다. 

 
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은 팟캐스트라는 동일한 형태로 진행되는 앞서 이야기한 이동진의 빨간책방과 비슷한 듯 보이지만 확연하게 다른 분위기를 지니고 있다. 두 팟캐스트 모두 책을 주제로 작가가 방송 내내 마음대로 하고 싶은 이야기를 자유롭게 해나간다는 점에서는 비슷하지만 이동진의 빨간책방이 여러 사람이 즐겁게 나누는 수다 같은 분위기를 지니고 있다면, 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은 책과 작가가 오직 둘만이 고독하게 진행하는 일종의 모놀로그 같은 분위기를 지니고 있다. 이는 아마 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이 김영하 작가 집에서 김영하에 의해 모든 것이 다 기획제작되는 방송이기 때문인 듯하다. 그래서 그런지 눈을 감고 김영하가 읽어주는 책을 듣고 있으면, 아주 어렸을 적에 할아버지한테 이야기를 귀 쫑긋하고 들었던 따스한 추억이 떠오르기도 한다.

 

 

EBS 라디오 연재소설

 

 

 

사진출처 :   트위터


 

EBS 라디오 연재소설에서는 월요일부터 토요일 오후 8시~8시 40분 EBS 라디오를 통해 아직 발간되지 않은 국내 유명 작가의 장편소설을 전문 낭독인의 낭독으로 들을 수 있다. 위의 두 팟캐스트와 달리 EBS 라디오 연재소설에서는 발췌나 요약본이 아닌 소설책 한 권을 원문 그대로 들을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또한, 책이 낭독되는 중간 중간에는 책의 분위기에 어울리는 음악들도 함께 흘러나오는데, 이는 책을 귀로 읽어나가는 청취자들의 상상력을 한껏 고취시켜 준다. 

 

 

 사진출처 :   홈페이지

 

최근까지는 소설가 김선영의 청소년 문학 작품인 <특별한 배달>이 연기자 이민우의 목소리에 의해 낭독되었다. <특별한 배달>은 총 19회로 나누어져 연재되었는데, 연재되는 동안 한 회 한 회가 너무나 기다려졌다.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도 아직 시중에 책이 나오지 않은 상태기 때문에 이야기를 알아 낼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다음 이야기를 알고 싶다면 참을성 있게 기다렸다가 라디오 방송 시간에 맞춰 귀를 쫑긋 세우고 있을 수밖에 없다. 라디오라는 방송 매체와 미발간 신작 한 편을 작가, 가수, 연기자 등 유명인의 목소리로 쭉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EBS 라디오 연재소설의 가장 큰 매력인 듯하다. 1월 21일(월) 저녁 8시부터는 새로운 미발간 신작인, 심윤경의 <사랑이 채우다>가 가수 요조의 목소리로 방송될 예정이라고 한다.

 

 

 

  사진출처 : 팟캐스트 전문 사이트 <팟빵> 

 

항상 눈으로 '보고 읽는다'고 생각했던 책을 귀로 즐겁게 들을 수 있는 방법은 이처럼 다양하다. 그렇다면 이 좋은 컨텐츠들은 어떻게 즐길 수 있을까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이동진의 빨간책방과 김영하의 책 읽는 시간은 아이튠즈나 팟캐스트 전문 사이트에서 스마트기기나  PC상에서 듣기가 가능하다. 이동진의 빨간책방 같은 경우에는 다음회에서 다룰 책 리스트를 미리 확인할 수 있으니 참고하면 좋다. 또한, EBS 라디오 연재소설은 라디오 104.5 MHz에서 월~금 8시부터 40분간 들을 수 있으며, 홈페이지에서 다시듣기가 가능하다. 자, 그렇다면 지금부터 눈이 아닌 귀로 책을 즐겨보는 건 어떨까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