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악녀가 드라마를 살린다.

작성일2013.02.14

이미지 갯수image 15

작성자 : 기자단

 

 

국민 MC는 유재석! 국민 요정은 김연아! 국민차는 쏘나타! 그렇다면 국민 악녀는 더 이상 아내의 유혹의 신애리가 아니다. 요즘 브라운관 속에서는 신종 악녀들이 신애리의 악녀 타이틀을 위협하고 있다. 드라마 속에 꼭 한 명 있는 악녀들은 예전처럼 밉지만은 않은 캐릭터로 시청률 견인차의 역할을 하고 있는 요즘. 지금부터 영현대 기자가 드라마를 살리는 요즘 악녀들을 소개한다.

 

 

 

 

[사진]왼쪽부터 드라마 야왕, 내딸 서영이, 백년의 유산, 청담동 앨리스 포스터
출처 : SBS,MBC,KBS 홈페이지

 

 

 

 

[왼쪽 사진] 수척한 모습의 민채원(유진 분)와 대비되는 냉정한 표정의 방영자(박원순 분)
[오른쪽 사진] 방영자(박원순분)의 계략으로 정신병원에 갇힌 민채원(유진 분)
출처 : 드라마 백년의 유산 방송 캡쳐

 

한국드라마 속에서 전형적인 악녀 캐릭터 중에 하나는 바로 표독한 시어머니 캐릭터이다. 현대 드라마 속에서의 시어머니 캐릭터의 기세는 꺾이지 않았다. 오히려 더 악랄하고 더 지능적으로 진화하고 있었다. 직접적인 독설과 배우 빰치는 연기력으로 며느리의 혼을 빼놓고, 아들과 며느리 사이를 이간질 시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요즘 단 2회 만에 시어머니의 악행으로 막장 드라마 타이틀을 따낸 백년의 유산에서는 며느리를 정신병원에 집어 넣기까지 하는 시어머니 캐릭터가 등장해 화제를 낳고 있다. 극 중 며느리 민채원(유진 분)의 반격이 시작되고 있지만, 그를 방어하는 시어머니 방영자(박원순 분)의 수비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앞으로 이 둘의 팽팽한 줄다리기 싸움이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이다. 첫 번째로 고전적인 악녀를 살펴보았다면  두 번째로 만나볼 악녀는 캔디형  악녀이다.

 

 

 

 

 

[왼쪽 사진] 친구로부터 전수 받은 청담동에 입성하는 방법이 적힌 노트
[오른쪽 사진] 청담동 입성을 코앞에 두고 웨딩드레스 피팅하는 한세경(문근영 분)
출처 : 드라마 청담동 앨리스 방송 캡쳐


이번에 만나볼 악녀 캐릭터는 한동안 로맨틱 코메디 장르의 드라마 여주인공을 독식했던 신데렐라, 캔디형 여주인공들이 진화한 캐릭터이다. 과거 드라마 속 캔디들이 불우한 환경 속에서 백마 탄 왕자들을 기다렸다면, 캔디형 악녀 캐릭터들은 원하는 것을 스스로 쟁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얼마 전에 종영한 드라마 청담동 앨리스의 한세경(문근영 분) 이다. 이 악물고 스펙 쌓고 알바하며 이 시대의 88만원세대의 전형인 한세경(문근영 분)은 돈 때문에 유학을 가질 못해 꿈을 펼칠 수 없게 되고, 사랑하는 이를 떠나 보내고, 고교 시절 라이벌의 잔심부름까지 해야 하는 상황에까지 몰리자, 자신을 청담동에 입성시켜주기 위한 남자를 찾기로 마음 먹는다. 시청자들은 주인공 한세경(문근영 분)이 예전 드라마 속에서처럼 꽃뱀이라는 사실 자체에 격분하지 않는다. 그녀가 꽃뱀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상황에 공감하며 오히려 극이 전개 될수록 그녀를 응원하는 시청자들이 늘어 나고 있었다. 이렇듯 2013년 드라마 속에서는 생활형 캔디들이 악녀로 변해 활약하는 모습을 찾아 볼 수 있었다. 다음에 만나볼 악년 캔디형 악녀처럼 시청자들에게 동정과 응원을 받고 있는 미워할 수 없는 악녀이다.

 

 

[왼쪽 사진] 가족을 부정하고 죄책감에 눈물 흘리는 이서영(이보영 분)
[오른쪽 사진] 남편과 시댁을 속인 채 결혼하는 이서영(이보영 분)
출처 : KBS홈페이지 내 딸 서영이 포토갤러리

 

무능력한 아버지를 부정하고 고아라 남편과 시부모를 속이고 결혼 한 딸. 이 상황 자체만 본다면 천인공노할 폐륜적인 행동이지만, 드라마 내 딸 서영이 속 서영이(이보영 분)는 많은 시청자들의 동정과 응원을 받고 있는 캐릭터이다. 결군 모든 사실이 밝혀져 모진 마음 고생을 하고 이제 홀로서기를 시작한 서영이(이보영 분)는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을 받고 있다. 또 드라마 속에서 자존심 하나로 콧대 높게 외롭게 살아왔던 서영이(이보영 분)가 아버지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하면서 갈등이 깊었던 부녀 사이의 골이 점점 좁혀지는걸 보는 시청자들의 얼굴에는 아빠미소가 절로 지어지고 있다. 미워할 수 없는 악녀 서영이는 “죄는 미워하되 사람을 미워하지 말라는” 말씀이 꼭 들어맞는 2013 드라마 속 악녀 캐릭터이다.

 

 

[왼쪽 사진] 추다혜(수애 분) 등록금을 위해 호스트 바에서 일하는 하류(권상우 분)
[오른쪽 사진] 사랑했던 남자에게 총을 겨누는 추다혜(수애 분)
출처 : SBS 홈페이지 야왕 현장 포토, 드라마 야왕 방송 캡쳐


누가 뭐라 해도 2013 드라마 속 가장 핫한 약녀는 야왕의 추다혜(수애 분)가 아닐까 남자주인공 하류(권상우 분)는 추다혜(수애 분)에게 등에 빨대를 꽂아주고 모든 청춘을 그녀에게 받치지만, 그녀로 인해 살인죄를 뒤집어 쓰고 사랑하는 딸, 쌍둥이 형까지 죽음을 맞이하고 종국에는 버림 받는다. 이제 교도소에서 출소한 하류(권상우 분) 자기 대신 죽은 변호사 쌍둥이 형으로 변해 복수의 칼날의 끝을 그녀에게 겨누고 있지만, 그녀가 새로 빨대를 꽂은 남자는 재벌 3세. 드라마 속 추다혜(수애 분)는 앞서 소개한 악녀들 보다 더 불우한 환경 속에서 누구보다 치열하게 노력했음에도 다수의 시청자들의 공분을 사는 이유는 그녀의 악행이 오직 자신만을 위함이기 때문이다. 최근 기사에서는 추다혜(수애 분)의 마지막 남자로 그녀를 청와대의 퍼스트레이디로 만들어 줄 새로운 남자 주인공의 등장이 예고되면서 그녀의 야먕은 쉽게 사그러 들지 않을 것 같다.

 

 

 

착한 여주인공을 위한 들러리에서 당당히 주연자리를 꿰차고 있는 악녀들은 진화하고 있었다. 드라마 속 그녀들은 치정에 휘둘려 온갖 훼방을 만드는 기존의 악녀의 모습이 아닌 자신의 꿈과 욕망을 위해 무섭게 질주하고, 남성에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 자신의 삶을 개척하고 있었다. 이처럼 입체적이면서도 보는 이로 하여금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캐릭터 설정과 함께 드라마 속 캐릭터들을 폭넓게 바라보는 시청자들의 인식수준이 향상되는 것이 맞물려 2013 드라마 속 악녀 캐릭터는 재평가 받고 있었다. 이뿐만 아니라 과거에 비해 점점 삐뚤어져가는 사회 속 현대인의 불안정한 심리상태와 욕구가 악녀 캐릭터로 하여금 대리 해소되는 측면도 있다. 게다가 악녀들이 드라마 속에서 입고 바르고 쓰는 모든 것들이 화제가 되어, 오늘날의 악녀들은 입었다 하면 완판시켜 버리는 완판녀가 되어 드라마 밖 세상에서도 그 위용을 떨치고 있었다.

 

 

 

2013 드라마 속 악녀들의 패션아이템은 세간에 주목을 받고 많은 여성들의 워너비가 되고 있지만, 여성들이 악녀를 동경하는 이유는 좀 더 심층적이다. 사회적으로 아직도 현실에서는 여성들에 대한 도덕적인 윤리적 잣대가 엄격하기 때문에 드라마 속에서 규범을 파괴하는 악녀들을 동경하게 된다. 개인적으로는 이제 여성들은 착한 아이 콤플렉스에 걸린 듯한 캔디형 여자주인공에게 염증을 느낀다는 것이다. 드라마 속 악녀들의 자유롭고 개성강한 라이프스타일이 현대 여성의 워너비가 되고 있다.

 

 

 

드라마 속 악녀들의 악행이 혀를 내두르면서도 남성들의 시선이 악녀의 뒷모습을 쫓는 것은 치명적인 악녀들은 치명적인 매력을 소유한 팜므파탈이기 때문이다. 남자라면 누구나 정복욕구가 있고 사냥꾼기질을 가지고 있다. 사냥꾼은 죽은 동물을 사냥하지 않는다. 그리고 사냥감이 강하고 사나워 다루기 힘들수록 그것을 잡은 사냥꾼은 유능한 사냥꾼으로 인정받는다. 치명적인 섹시함과 어린아이의 순수함으로 무장한 악녀들. 드라마 속 남자 주인공들이 바보처럼 휘둘리는 이유는 악녀의 팜므파탈적인 매력과 남자들의 정복욕구에 있다.

 

 

더 이상 한국드라마 속의 악녀는 신데렐라처럼 착해빠진 여자 주인공을 빛내 주기 위한 존재가 아니다. 진흙탕 속에서 피어나는 연꽃처럼 여자주인공보다 더 모진 환경에서 더 강인하고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존재, 그래서 2013년 드라마 속에서는 착해빠진 신데렐라 캐릭터들은 스스로 피어나는 악녀캐릭터에게 주인공 자리를 빼앗기고 있었다. 이제 곧 3월부터 방영되는 국민 여신 김태희의 출연작 "장옥정,사랑에 살다" 에서도 희대의 악녀로 평가되는 장희빈의 캐릭터가 조선 최초의 디자이너로 새로운 악녀의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제껏 모든 비난의 화살을 감내해 왔던 악녀들의 전성시대가 이제 시작된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