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발포 비타민, 아직도 안 먹어 봤니?

작성일2013.03.11

이미지 갯수image 5

작성자 : 기자단

"발포 비타민, 아직도 안 먹어 봤니" 


어느덧 봄이 되어 매일매일을 나른하게 보내고 있던 중, 유럽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친구들로부터 독일산 발포 비타민을 선물 받았다. 사실 나는 유행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 잘 몰랐지만, 이 발포 비타민이라는 것이 꽤 유명한 물건이란다.

  


 

 ▲드라마 “신사의 품격”에서 장동건이 섭취 중인 발포 비타민 (사진 : 이데일리) 

 

작년에 큰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신사의 품격”에서 장동건이 이것을 물에 타 먹는 모습이 방영된 이후로,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발포 비타민을 섭취하고 있다고 한다. 먹어보니 과연 맛도 좋고 편리하며 효과도 좋은 듯 하다. 자고로 좋은 것은 함께 나눠야 하는 것! 아직도 비타민이라면 물과 함께 꿀떡 삼키는 커다란 알약을 떠올리고 있는 당신에게 현대인의 스마트한 건강 관리 비결인 발포 비타민을 소개한다. 


 


  ▲ 발포 비타민의 외관과 내용물 (사진 : 전인혜)  

 


발포 비타민은 이렇게 길고 작은 원통에 들어있다. 뚜껑을 열면 100원짜리 동전만한 비타민이 여러 개 들어있다. 다양한 성분과 다양한 맛의 비타민이 있기 때문에 자신이 필요한 성분 또는 자신이 좋아하는 맛의 비타민을 골라 섭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독일산이 유명하여 국내 브랜드에서 나온 제품도 비타민의 원산지는 독일인 것이 많다.  

  


 


▲ 발포 비타민 섭취하는 방법 (사진 : 전인혜)  

 


먹는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차가운 물 200ml를 컵에 넣고 발포 비타민 1개를 넣으면 비타민이 거품을 내며 녹기 시작한다. 모두 녹아 잠잠해지고 색이 예쁘게 변하면 그 때 마셔준다. 이렇게 하루 한 컵이면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 권장량을 모두 섭취하게 되는 것이다. 재미있고 맛도 좋아서 하루에 여러 번 먹으면 먹었지 절대로 거르는 일은 없어졌다.  


원래 대부분의 약은 정이나 캡슐 형태로 만들어져 물과 함께 먹는다. 그러나 비타민의 경우 다른 약들에 비해 부피가 커서 한번에 삼키기 힘들기 때문에 한 번에 여러 알을 섭취하거나 씹어먹거나 녹여먹는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섭취한다. 발포 비타민의 경우 비타민 성분 외에 탄산수소나트륨(NaHCO₃)을 첨가하여, 물(H₂O)에 넣었을 경우 서로 반응하여 탄산(Na₂CO₃)이 발생하고 비타민은 녹는 원리를 이용한 것이다(2NaHCO₃ + 2H₂O → Na₂CO₃ + 3H₂O + CO₂). 탄산이 발생함으로써 마시는 사람은 청량감을 느끼게 되고, 탄산이 세포의 약물 흡수 공간을 확장시켜 비타민이 더 잘 흡수될 수 있도록 한다. 즉, 생긴 건 불량식품 같아도 기존의 비타민제보다 훨씬 편리하고 효과도 좋다는 것이다.

  


 

 ▲ 비타민 과다 섭취 시 부작용 (표 : 전인혜)

 


하지만 아무리 몸에 좋은 비타민이라고 해도 너무 많이 먹는 것은 오히려 건강에 해가 된다. 특히 비타민 A나 D, E 등 지용성 비타민은 몸에 그대로 남아 큰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적정량만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새 학기가 시작되어 눈 코 뜰 새 없이 바쁜 요즘! 춘곤증으로 매일매일이 나른한 요즘! 간편한 발포 비타민 한 알로 활기찬 하루를 시작해 보는 것은 어떨까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