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무한한 상상의 세계, 저 너머로 ㅡ픽사스토리(3)

작성일2013.03.18

이미지 갯수image 21

작성자 : 기자단







 



초능력을 가진 슈퍼 히어로 가족 이야기, 인크레더블The Incredibles 11 5일 개봉한다. 이 영화는 개봉 첫 주에 70밀리언 달러의 박스오피스 성적을 내면서 픽사의 모든 흥행기록을 깼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인크레더블The Incredibles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네 분야에 노미네이트 되었고,최우수 애니메이션 영화와 음향편집 두 분야에서 수상했다.

 

이전 해 개봉한 니모를 찾아서Finding Nemo DVD는 발매된 이후 가장 많이 팔린DVD가 되었고, 북미에서만 24밀리언 장 이상이 판매되었다.

 

 




 





원 맨 밴드One Man Band의 월드 프리미어가 Annecy International Film Festival서 열렸다. 픽사의 단편 애니메이션이 쭉 그래왔듯이 이 작품 또한 아카데미 시상식의 최우수 단편 애니메이션 분야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이 해 12 14일에는 픽사의 원본 작업본들을 전시한 첫번째 외부 전시회가 'Pixar:20 Years of Animation'이라는 타이틀로 뉴욕 현대 미술관, 모마MoMA(New York Museum of Modern Art)에서 열렸다.



 

 

 


 






픽사가 창립 20주년을 맞는다.Car 6 9일 극장에서 개봉했고, 이 작품은 아카데미에서 최우수 애니메이션과 최우수 음악상으로 지명을 받았다.

디즈니Disney는 픽사를 인수했다는 발표를 한 것도 2006년이다.이후 에드 캣멀Ed Catmull은 픽사의 사장으로, 존 라세터John Lasseter는 디즈니와 픽사의 치프 크리에이티브 오피서Chief Creative Officer로 임명되었다.

 

단편 애니메이션 Lifted의 시사회가 Laemmle's Colorado 극장에서 9 11일에 열렸, 최우수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오스카상에 노미네이트 된다.

 

스토리 아티스트 조 랜프트Joe Ranft는 디즈니의 전설로 불리기 시작한다.

 



 

 






픽사의 여덟 번 째 장편 애니메이션, 라따뚜이Ratatouille 5 29일 극장에서 상영되기 시작했다. 프랑스를 배경으로 귀여운 쥐 캐릭터가 요리사로 등장하는 라따뚜이는 아카데미 시상식의 다섯 개 분야에 노미네이트되었고, 최우수 애니메이션으로 오스카상을 거머쥐었다. 이 영화를 위해 감독 브래드 버드Brad Bird와 스탭들은 미국과 프랑스의 셰프Chef들과 컨설팅을 진행했으며, 프랑스를 배경으로 프랑스 요리를 다룬 이 작품의 완성도를 위해 직접 파리에 방문해 영감을 받고 작업을 진행했다.심지어 버드Bird감독은 이 작품에 메인으로 등장하는 요리 라따뚜이로 유명한 토마스 켈러Thomas Keller의 프렌치 레스트랑에서 인턴 요리사로 근무하기까지 했다고 한다.




 

 


 



-E Wall-E 6 27일 개봉했고, 아카데미 시상식 여섯 개 분야에 노미네이트되는 쾌거를 이루는데, 결국 최우수 애니메이션 작품상을 수상했다.

프레스토Presto의 시사회가 Annecy International Film Festival에서 열렸고, 이 작품 역시 아카데미 시상식의 최우수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노미네이트 되었다.

Car의 첫번째 TV 만화 시리즈의 첫 시즌이 완성되었다.

-E Wall-E의 프로듀서이자 업계에 베테랑으로 명성이 자자한 짐 모리스Jim Morris는 픽사의 총 사령관으로 불리기 시작한 것도 이 때 부터다.

 

 

 

 

 





픽사는 장편 영화들에서 사랑받았던 캐릭터들을 위주로 한 단편 필름들을 제작하는데 집중하는 외부 스튜디오를 캐나다에 마련했다.

 

Up 5 29일 극장에서 개봉했고, 깐느 영화제Cannes Film Festival의 오프닝작으로 상영된 최초의 애니메이션이 되었다. 픽사는 지금까지 장편 애니메이션 상영 이전에 단편 애니메이션을 함께 상영했는데, Up 이전에는 Partly Cloudy가 상영되었다

Up은 아카데미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포함해 다섯개 부분에 노미네이트 되었고, 최우수 장편 애니메이션 작품상과 최우수 영화음악상으로 오스카상을 수상했다.



 

 

 




 


토이스토리 시리즈의 마지막, 토이스토리3Toy Story3 6 18부터 극장 상영을 시작했다. 이 작품은 곧 가장 많은 흥행 수익을 기록한 장편 애니메이션 필름이자, 처음으로 10억달러의 수익점을 찍은 작품이 되었다. 토이스토리3Toy Story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다섯 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고, 최우수 장편 애니메이션 필름과 랜디 뉴먼Randy Newman이 부른OST "We Belong Together'로 최우수 오리지널 음악으로 지명되며 오스카상을 수상했다.

토이스토리3와 함께 소개된 낮과 밤Day and Night Annecy International Film Festival에서 처음으로 공개되었고, 이 작품 역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단편 애니메이션 필름으로 노미네이트 되었다.

 

같은 해,픽사의 치프 크리에이티브 오피서 존 라세터John Lasseter는 프로듀서 협회에서 영화 부문의 David O. Selznick Achievement 상을 받은 최초의 애니메이션 제작자가 되는 영광을 누렸다.



 

 

 





픽사는 이제 창립 25주년을 맞게 된다. 에머리빌Emeryville 지사의 빌딩 건축공사를 끝마친 것도 2011년이다.

Cars2 6 24일 개봉하고, 첫 번째 토이스토리 단편Toy Story Toon Hawaiian Vacation이 함께 소개되었다.

La Luna 2011년에 시사회를 가졌으며 아카데미에서 최우수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노미네이트 되었다. 이 작품은 이듬 해 개봉한 메리다와 마법의 숲Brave와 함께 관객들에게 소개되었다.




 

 

 





메리다와 마법의 숲Brave 6 10일 시사회를 열고 북미에서는 6 22일부터 극장에서 상영되기 시작했다. 이 작품에서의 메리다의 휘날리는 풍성한 곱슬머리를 실감나게 표현하고, 이 밖에 많은 복잡한 시각적 요소를 애니메이션화하기 위해 픽사는 25년만에 그들의 애니메이션 시스템을 재정비했다. 또한 기존의 2차원적인 입체 음향에 극장 천장, 즉 관객들의 머리 위 쪽에 스피커를 추가하고 영화 안 사물의 움직임과 위치에 따라 배치된 음향이 3차원적으로 재생되는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사운드 시스템을 도입한 최초의 영화로서, 새로운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생생한 애니메이션을 보여주겠다는 픽사의 각오가 담긴 작품이다.

2011년 시사회를 가지고 아카데미에서 최우수 단편 애니메이션 후보로 지명되었던 La Luna가 메리다와 마법의 숲Brave과 함께 관객들을 만났다.

메리다와 마법의 숲Brave 8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오스카 상을 수상했고, 골든 글로브 시상식Golden Globe Award에서도 최우수 애니메이션상을 수상했다.

 

최근에는 몬스터 주식회사의 프리퀄인 몬스터 유니버시티Monster Univ.가 올 해 6,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장편 애니메이션, 단편 애니메이션 모두 큰 사랑을 받으며 이제 27년째 관객들과 함께 울고 웃어온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우리는 토이스토리Toy Story에서 우디와 버즈, 앤디 그리고 장난감 친구들의 우정과 모험을 통해 친구가 가지는 소중한 의미를, 업UP의 칼과 앨리의 추억들을 담은 시퀀스를 통해 사랑과 인생에 대한 성찰을, 그리고 월-E를 통해 희망이 없어보이는 척박하고 건조한 세상에서도 사랑의 가치를 함께 보았다.


픽사의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존 라세터John Lasseter가 픽사의 애니메이션에 대해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픽사가 만들고자 하는 애니메이션의 목표는 스토리에 우리의 삶을 담을 것. 결국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건 우리의 삶에 관한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픽사 애니메이션이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를 뛰어넘어 남녀노소, 영화계 모두에게 사랑받는 이유는 이처럼 보편적인 '삶'이라는 유리창을 통해 어린이들에게는 무한한 상상의 나래와 미래에 대한 꿈을, 어른이 된 이들에게는 어린시절의 동심을 되찾고 그 시절처럼 다시 꿈을 꿀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이 아닐까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