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Print me all over, Poland!

작성일2013.06.14

이미지 갯수image 8

작성자 : 기자단

                                                                                               출처:google.com, facebook.com/mr. gugu&missgo,/alohafromdeer,/sugarpills

자신을 이미지로 표현해 본다면 어떤 이미지 일까요먼저 떠오르는 생각은 자기가 좋아하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 동물을 좋아하는 사람은 제일 좋아하는 동물이 떠오를 거고 예술을 좋아하는 사람은 좋아하는 화가의 그림이, 또 먹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면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을 떠올리겠죠. 사람마다취향이 다른 것만큼 자기를 표현할 수 있는 이미지도 다양해요. 그래서 사람들이 Facebook 같은 SNS 사용하고 있지 않나 생각되네요. 자신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기 때문이죠. 오프라인상에서는바로 패션이 우리의 이미지를 만들 수 있어요. 그런데 자신의 개성을 다 표현하기엔 패션에도 한계가 있죠. 패션 통해서 우리가 좋아하는 것이 뭔지 정확히 파악하기가 힘들어요. 그래서중부 유럽 한나라에서 혁신적인 패션 트렌드가 나타났어요! 자기자신을 더욱 남들에게 표현하고 싶어하는사람들을 위해서 폴란드의 젊은 디자이너들이 새로운 All-over printed 패션을 도입했어요!

All-overprinted 패션이 뭔데처음 들었어요!



                                                                                                                                          출처:google.com, facebook.com/alohafromdeer

 

그렇다면 All-over printed 패션이도대체 뭘까요 쉽게 설명하자면 옷 전체에다가 이미지 하나 또는 몇 개를 겹쳐서 프린트하는 거에요! 옷이 마치 사진액자가 되는 듯 하게 말이에요! 전체 프린트 덕분에같은 디자인이더라도 다양한 이미지만으로 다른 분위기 연출하기 가능해졌어요.

어떤 브랜드 있나요


                                                                                                                                                                   출처: facebook.com/alohafromdeer


Aloha From Deer 작년 4월에 젊은 패션 사진 작가와 패션 블로거가 설립한 신상브랜드에요. 1년밖에안 된 짧은 시간 안에 무려14만 명의 팬들을 모았을 정도로 인기고요.Aloha From Deer의 프린트는 흑백사진, 유명 그림, 우주, 자연이나 동물이 주로 쓰이는데 이들의 공통점은 색깔 채도가약간 낮고 빈티지한 분위기가 나는 것이에요. 주로 파는 상품은 맨투맨,점퍼, 티셔츠, 레깅스, 점프수트 그리고 요즘 나온 수영복까지! 만만하지 않은 60유로 안팎의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제품이 나올 때마다 바로 다 팔릴 정도로 인기가 많아요.

                                                                                                                                                                      출처: facebook.com/sugarpills


Sugarpills도 마찬가지로 1년 된 신상브랜드에요. Sugarpills 옷의 경우 이미지 콜라주나이미지에다가 글을 덧붙여서 만든 옷이 많아요. 아이템은 맨투맨과 티셔츠 기본으로 치마와 휴대폰 케이스도판매하고 가격은Aloha From Deer보다 45유로 정도저렴해요. 지금 Facebook좋아요를 보면 인기가Aloha From Deer 보다는 덜하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왜 그런가 하니 해외 배송이잘 되지 않는 다는 점이 그 이유가 될 수 있는 것 같아요.



                                                                                                                                                                 출처: facebook.com/mr. gugu&missgo

 

마지막으로 예를 들 브랜드는 Mr.Gugu& Miss Go이라는 브랜드에요. 이 브랜드는2011년 말에 설립되었는데 그 당시 부분적으로만 프린트된 옷을 팔았어요. 지금은브랜드 셋 중에 세계적으로 제일 성공적인 브랜드 이고요. 이 브랜드는 미국 블로그인 sexysweater.com에서 직접 아이디어 얻어 옷을 만들기 시작한 걸로 예측할 수 있는데 Sexysweaters를 만든 사람이 취미로 포토샵을 이용해서 맨투맨에다가 재미있는 프린트를 입히기 시작했고그가 블로그에 “PUT THEM ON SALE DAMN IT EVERYONE WILL BUY THEM ULLBERICH”라고 썼던 것을 바로 폴란드 젊은 디자이너들이 이용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Mr.Gugu& Miss Go브랜드가 선호하는 프린트는 가끔 어지러운 정도로 다채로워요. 이브랜드의 대표 옷을 뽑는다면 햄버거 프린트 맨투맨이겠죠. 가격은 50유로고자신의온라인 쇼핑몰이외도 해외에 리테일러들이 많아요. 그 중에도 유명 영국 쇼핑몰인 Asos가 있어요.

 

Allover printed 패션의 인기 어느 정돈가요 




                                                                                                                                                     출처: facebook.com/mr. gugu&missgo,/sugarpills

All over printed 패션이인기가 많다는 것을 팬 명수로 확인이 가능해요. 그렇다면 과연 연예인 가운데도 인기가 있는지 궁금할수 있죠. 폴란드 연예인 물론 해외 유명인들까지 All overprinted 패션 즐겨 입는 것을 그들의 SNS 통해서 알 수 있어요. 첫 번 째 사진에서는 "Hot Right Now","How We Do", "R.I.P."이라는 세 장의 싱글을 연속으로 1위에 올려놓은 2012년 최초의 영국 가수가 된 Rita Ora가 프린트된 옷을 착용하고 있고요. Steve Aoki는미국의 유명한 DJ이자 음악 프로듀선데 그가 역시 All overprinted 패션의 매력에 빠졌죠. 마지막 사진에서는 유명한 이탈리아 패션 블로거인 Andrea Ravielli All over print의 팬이 된모양이죠


                                                                                                                출처: facebook.com/mr. gugu&missgo 

 

여기서 끝나는 거이 아니죠. CNN의 주요한뉴스인 Anderson Cooper 360°에서도 후렌치후라이 맨투맨 티가 나왔다는 점!!! 바로 이럴 때 “you are what you eat”(당신은당신이 먹은 것들로 이루어져있다) 이라는 말이 쓰는 것이 아닐까요


Allover printed 패션이 폴란드에서 생산이 될까요


정답이 없어요. Sexysweaters.com 보고만드는 것이 폴란드 사람의 빠른 판단력과 시장 분석 덕분 일 수 도 있고요. 아니면 폴란드 사람들이한국인과 달리 단체보다는 개인을 중요시하기에 자신들의 개성 표현을 중요시 생각하기 때문일 수 있죠. 하나는확실해요. 젊은 폴란드 브랜드들이 성공한 것! 어디선가 All over printed 패션을 보게 되면 원산지가 어딘지 기억해 줘요!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