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아름다운 당신,당신 남은 자리도 아름답습니까?

작성일2013.09.13

이미지 갯수image 11

작성자 : 기자단

 

  

이제 서울에 어디에 가든 다 외국 관광객들 볼 수 있다. 서울은 “하이서울”를 통해서 많은 관광객들이 서울을 찾아오게 만들었다. 관광객이 많아지는 동시에 도시이미지도 중요해지고 있다. 도시의 환경이 좋은지,교통이 편리한지, 관리가 잘 되어 있는지, 관광객들이 여행하면서 마음속에서 이 도시에 대해서 점수를 매기고 있다. 서울은 여기를 좀 고쳤으면 좋겠다는 질문을 갖고 서울에 돌아다니면서 질문을 찾았다. 바로 길거리에서 마음대로 버리는 쓰레기다.


                                         △ 길거리에서 쓰레기와 만나는 것은 어렵지 않은 일이다.


  서울은 쓰레기통이 많지 않다는 것을 불만스러워 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을 따지면 바로 사람때문이 아닐까 싶다. 어느날,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친구와 만나고 집으로 향하는 길에서 이것들이 눈이 띄게 많이 보였다. 어느 가게 앞에서 쌓여 있는 커피 컵이다. 가로수길이 신사동에 위치해 있고 옷가게와 분위기가 아주 좋은 카페가 많기 때문에 한국사람만 찾아 가는 곳이 아니라 외국 관광객도 많이 찾아가는 관광지가 되었다. 커피숍에 나와서 커피를 한 잔 들고 다니는 사람들은 커피를 다 마시고 어디에다가 버렸나 길거리에서 버리는 것이 올바른 것인가 왜 버리기 전에 그 생각까지 못했을까


                                                      △신사 가로수길에서 버리는 쓰레기와의 만남.


   또 어느날 이대역에 나와서 신촌으로 가는 길이었다.신촌쪽으로 가는 길에서 수많은 쓰레기와 만났다. 봉투에 담지 않은 채 버리는 쓰레기,어디에든 만나기 아주 쉬운 커피 컵 등이 눈에 들어온다. 공중전화 위에서, 길거리 옆에 서 있는 우체통등 위에서 놓어 둔 커피컵을 볼 수 있다. 도대체 왜 거기에 쓰레기를 버렸을까 솔직히 주변에 살펴보면 카페나 가게가 적지 않다. 들고다니기 진짜 불편하면 카페에 잠깜 들어가 버리는 것은 길거리에서 그냥 넣어 두는 것보다 낫지 않을까 불편하지 않을 때 쓰레기통을 보일 때까지 들고다니면 안될까라는 생각이 든다. 청소하는 사람을 배려해주는  것뿐만 아니라 도시의 환경에 기여하는 것이라고 본다.


                                                 △신촌으로 향하는 길에서 여기저기 버리는 쓰레기


  지금 사람들이 CCTV가 촬영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마음대로 쓰레기를 버린다. 어느 가게 에어컨 실외기를 자세히 보면 ”CCTV 촬연 중, 쓰레기를 버리시면 벌금 5만원”이라고 적혀있다. 그걸 알고 있으면서도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도 있었다. 모 화장품 가게서 그런 일을 많이 당했다고 전했다. 특히 날씨가 더운 여름날에, 차가운 것으로 시원함을 즐기는 사람들이 사람마다 커피나 쥬스 손에 들고 다닌다. 여름에는 가게 에어컨 실외기 위에 컵을 버리는 사람은 만만치 않다고 했다.


                                               △가게 주인이 쓰레기 버리는 것을 방지위해서 붙이는 종이

 

                                                           △놓을 수 있는 데서 컵과 캔을 다 볼 수 있다.


  서울에 돌아다니면서 쓰레기통을 찾기 어렵다는 것을 느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사람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배려를 중시하는 사회에서 마음대로 쓰레기를 버리는 것은 다른 사람을 생각하면서 하는 배려인가 청소하는 사람을 힘들게 만들어 버리고, 관광객들 입장에서 보면 도시가 교통이라든지, 음식이라든지 아무리 좋아도 사람은 아름답지 못하게 느끼면 이 도시도 아름답지 않다고 생각한다. 도시의 이미지는 사람으로 살리는 것이다.이 도시가 다른 것은 그렇게 좋지 않다고 해도 사람만 좋으면 좋은 인상을 남길 수 있다. 아름다운 도시는 배려를 할 줄 아는 아름다운 당신과 아주 깊은 관계를 맺고 있는 말이다. 아름다운 당신은 배려를 생각하면서 남은 자리도 아름다워 질 수 있을 것이고 서울도 더 아름다운 도시로 될 수 있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