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서울에 숨어있는 한글 567년의 이야기

작성일2013.10.10

이미지 갯수image 17

작성자 : 기자단

                                                                                                                                                                           (사진 = 허인형)

 

 1991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된 한글날. 지난 2005년 정부는 한글날을 기념일에서 국경일로 격상해 많은 행사를 진행해 왔다. 그러나 한글에 대한 위상을 고려하여 한글날이 공휴일로 다시 지정되어야 한다는 요청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결국 2012년 12월 24일 국무회의에서 한글날은 다시 공휴일로 지정되었다. 사실 많은 대학생들은 한글날이 공휴일이었다는 것도 잘 모르고 있다. 올해 다시 공휴일로 지정된 한글날, 과연 우리는 한글, 그 소중함과 의미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반포 567년을 맞은 한글날을 기념하고 시민들에게 한글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알려주기 위해 서울시에서 ‘한글 가온길 스토리텔링 투어 체험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 = 서울특별시 홈페이지)

 

'한글 가온길'은 작년 6월부터 서울시에서 한글의 역사, 교육, 전시 문화 등 한글의 향취를 시민들에게 느낄 수 있게 하는 특성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조성된 길이다. '가온'이라는 말은 순우리말로 '가운데'를 뜻하는 말이다. '한글 가온길'은 새안문로3길, 세종대로23길, 자하문로 일대에 걸쳐 있으며, 경복궁, 한글학회, 주시경 집터, 세종대왕 동상, 세종문화회관 등 한글의 역사와 이야기가 담긴 시설들이 위치해 있다.

 

                                                                                                                                                                            (사진 = 허인형)

 

  ‘한글 가온길 스토리텔링 투어 체험 행사’는 10월 6일에 '서울 승용차 없는 날' 행사와 함께 진행되었다. 행사 당일 세종로사거리에서 시청까지 약 1.1km의 도로에 차량 진입이 통제되었다. 평소 수많은 차들로 둘러쌓여 있었던 광화문 광장은 전기차, 수소차 등의 친환경차들을 체험하는 사람들, 알뜰장터, 각종 문화 체험 행사 부스들로 꽉 차있었다.

 

                                                                                                                                                                            (사진 = 허인형)

 

 '한글 가온길 스토리텔링 투어 체험 행사'는 정부 서울 청사 별관 쪽 부스에 마련되었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20분마다 문화해설사와 동행하여 주요 지점별로 이벤트가 있는 투어로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도 진행되었다. 우선 현장 접수처에서 접수를 하고 잠시 대기하면 문화해설사와 함께 투어에 참여할 몇몇 다른 사람들과 출발하게 된다.

 

 

                                                                                                                                                                            (사진 = 허인형)

 

 세종대왕 동상에서는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하는 것과 관련된 이야기들을 듣는다.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할 당시, 백성들에게 성리학적 윤리의식을 심어주고 그들을 교화시키기 위한 매체가 필요했다. 양반을 제외한 백성들은 대부분 한자를 읽을 수 없었기 때문에, 처음에는 그림으로 된 책을 만들었으나, 곧 한계를 느낀다. 결국, 고민 끝에 집현전 학사들과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하게 된다. 이 이야기를 통해 한글은 왕이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정신이 담긴 문자임을 알 수 있다.

 

                                                                                                                                                                            (사진 = 허인형)

 

 '한글 가온길 스토리텔링 투어 체험 행사'에서는 단순히 한글에 얽힌 이야기만 듣는 것이 아니다. 한글을 이용한 다양한 예술품들이 한글 가온길 곳곳에 숨어 있고, 그것을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투어에서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작품은 박금준의 '그대를 기다림'이다. 한 남자가 벤치에 앉아 책을 읽으며,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 아니면 어떤 시간이 오기를 기다리는 모습의 동상이다. 벤치 옆에는 조그만하게 형체를 알 수 없는 무언가가 박혀있는데, 시선을 살짝 돌려보면 '그대를 기다림'이라는 글자이다.

                                                                                                                                                                            (사진 = 허인형)

 

 세종문화회관 뒷편의 세종 예술 정원에서도 다른 예술 작품을 만날 수 있다. 김경선의 '음양오행 한글'이다. 이 작품은 'ㅅ'은 서쪽, 'ㅁ'은 중앙, 'ㄴ'은 남쪽 'ㄱ'은 동쪽, 'ㅇ'은 북쪽을 가리키고 있으며, 중간에는 모음이 배치되어 있다. 한글이 창제될 당시 사람들이 가지고 있었던 음양오행 사상이 한글의 자음과 모음에 담겨있는 것을 표현한 작품이다. 다음 코스로 이동하다 보면, 마치 인사하는 사람처럼 구부러진 작품을 보게 된다. 바로 남정의 '안녕하세요'라는 작품이다. '안녕하세요'의 이응, 니은, 히읗, 시옷,이응를 이용해 만든 조형물이다. 이 외에도 이성표의 'ㅈ이라 불리운 사나이'라는 지읒모양의 작품도 볼 수 있다.

                                                                                                                                                                            (사진 = 허인형)

 

 다음 코스는 옛 훈련도감 터인 구세군 빌딩 앞의 '한글 10마당'이다. 이곳에는 한글 가온길을 알리는 비석이 있으며 최초에 한글이 만들어질 당시의 자음과 모음, 그리고 한글에 담긴 여러 이야기가 그려진 타일들이 있다. 최초에 한글이 창제될 때 최만리가 올린 상소 이야기, 임진왜란 당시에 명나라와 왜가 모른다는 이유로 암호로 쓰인 이야기, 주시경 선생 이야기, 그리고 새로운 산업과 예술로 다시 태어나고 있는 한글의 현재와 미래의 이야기 등을 묘사하고 있다.

                                                                                                                                                                           (사진 = 허인형) 

 

 한글10마당을 지나면 '한글학회'를 지나가게 된다. 한글학회 입구에는 주시경 선생, 흉상이 있으며, 광화문의 현판을 '門化光'에서 '광화문'으로 바꾸자는 현수막, 한글날 맞이 학술대회를 알리는 공고 등이 붙여져 있다. 한글학회 앞마당에도 또 다른 작품이 숨어있다. 안지용의 '한글 벽돌'이다. 아야, 어여, 우유, 오요 등의 글자가 새겨진 벽돌모양의 작품이다.

 

                                                                                                                                                                            (사진 = 허인형)

 

 한글학회가 있는 길을 따라 쭉 이동하다보면, 외국인 복장을 한 재현 배우가 주한 콩고 대사관 옆 공원에 서있다. 바로 헐버트 박사를 재현하고 있는 사람이다. 헐버트 박사는 선교사로 최초의 한글 교과서를 만든 사람이다. 이외에도 고종의 밀사역할을 해 나중에 일본인들에 의해 조선에서 추방당하게 된다. 이후 1948년 대한민국 정부수립 후, 이승만 대통령의 초청을 받아 다시 돌아오게 된다. 또, 그는 '나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묻히는 것보다 한국에 묻히고 싶다'라고 말했을 만큼 한국을 사랑한 외국인이다. 올해 7월에는 독립운동가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이 공원의 가로등에도 또 다른 작품이 달려 있는데, 송성재의 '단말모눈'이라는 작품이다. 영어로는 'Feel Good Crossword'라 하는데 바로 글자 배열 속에 '사랑합니다', '힘내세요', '행복하세요' 등의 따뜻한 말이 숨어있기 때문이다.

                                                                                                                                                                            (사진 = 허인형)

 

 다음에는 주시경 선생 생가가 있던 곳으로 이동하여 그의 이야기를 듣는다. 주시경 선생은 '한힌샘'이라는 호를 가지고 있다. 이 말은 '크고 깨끗한 샘'이라는 뜻으로 순우리말이다. 이외에도 그는 보따리에 책을 넣고 사람들에게 한글을 가르치러 다녀서 '보따리 선생'이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이 곳 주변에도 많은 작품들이 숨어있었다. 윤동주의 서시를 새겨넣은 김주성의 '윤동주 서시', 신동윤의 '바로 당신',  구슬기의 '숨과 쉼' 마지막으로 이충호의 'Molecule - b'라는 작품까지 찾으면 투어는 끝나게 된다.

 

                                                                                                                                                                            (사진 = 허인형)

 

 이번 ‘한글 가온길 스토리텔링 투어 체험 행사'에 문화해설사 참여하고 있는 박선미 (문화해설사, 51)씨는 "우리가 평소에 한글을 사용하고 있지만, 사람들에게 한글에 대해 많이 알리지 못해왔다. 정부에서도 한글학회에 대한 지원이 많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요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한글이 써진 옷을 입고, 패션디자이너 이상봉이 한글로 옷을 디자인하면서 그 우수성이 세계에 알려지고 있다. 이 행사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한글에 얽힌 이야기와 의미를 되새길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이번 행사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그녀는 2010년부터 서울을 찾는 여러 관광객들에게 해설을 해주면서 17개의 주요 명소를 도보로 탐방하는 관광 프로그램 '서울도보관광'에 문화해설사로 참여하고 있다. 한동안 주부로 지내다가 서울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활동을 시작하면서 보람을 느끼고 있다며 요즘은 원래 본인의 전공이었던 중국어로도 해설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사진 = 허인형)

 

 우리에게 한글이 가지는 의미는 무엇일까. 사람들이 '민족'이라는 유대감과 정체성을 형성하는데 가장 핵심적인 것은 바로 역사와 언어이다. 1446년 반포된 한글은 많은 우여곡절을 겪어왔다. 반포 당시에는 한자를 최고의 문자로 여겨오던 사대부들의 반대에 부딪혀 위기에 봉착하기도 했다. 이후 한글은 많은 백성들에게 그림이라는 1차원적 지식 전달 매체를 넘어, 문자에 입각해 보다 고차원적인 사유를 가능하게 한 소중한 문자이다. 조선시대 한글은 지식의 대중화를 가능케 했던 매체였던 것이다. 다원주의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소수만을 위한 '내 것이냐, 네 것이냐'를 헤아리는 '냐냐주의' 지식은 더 이상 의미 없다. '내 것도 그리고 네 것도' 될 수 있는 모두를 위한 '도도주의' 지식의 확산이 필요한 시점이다. 전문 지식의 시대를 지나, 통섭과 대중적 지식이 중요시 되고 있는 21세기, 우리에게 한글이 더 의미있는 이유이다.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