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강남에 박물관이 있다고?

작성일2013.10.14

이미지 갯수image 22

작성자 : 기자단

 

<사진 : 김진국>

 

 

벌써 10월이 왔다. 그치지 않을 것 같은 더위가 물러가고 쌀쌀한 가을 바람이 분다. 활동하기엔 더할 나위 없을 만큼 좋은 이 시기에 많은 행사가 열리고 있다. 서울에서만 해도 하이서울페스티벌, 불꽃축제는 다양한 축제가 열리고 있다. 그리고 강남구에서도 축제가 열리고 있다. 강남하면 어떤 것이 먼저 떠오르는가 엄청난 사람들이 이동하는 곳 강남스타일 아직 그런 것들만 생각난다면 강남을 제대로 이해 못했다. 당신이 모르는 것 중에 하나, 현재 강남구에서 열리고 있는 강남 페스티벌 중에 박물관 스탬프 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강남에 박물관이 있다고 지하철 스탬프 투어와는 또 다른 박물관 스탬프 투어에 대해 알아보자!

 

 

                                                                                         <출처 : 강남 구청 홈페이지>


강남 페스티벌이란

 

 

강남페스티벌은 강남구에서 가장 호응이 좋은 강남 패션 페스티벌, 국제평화마라톤, 한류 페스티벌을 프로그램으로 선정하여 하나로 통합되어 진행되는 축제를 말한다. 10월동안 열리는 이 축제중에는 그랜드 세일을 실시하는데 쿠폰을 가지고 여러군데를 할인 받을 수 있다. 유용하게 쓰일 수 있으니 쿠폰북을 꼭 받자. 쿠폰북은 강남구내 지역센터에 배치되어 있거나 인터넷으로 인쇄할 수 있다.

 

 

                                                                                                       <출처 : 강남구청 홈페이지>

 


강남 박물관 스탬프 투어를 시작하기 전에

 

강남 박물관 스탬프 투어는 강남구에 있는 여러 박물관들을 좀더 알리기 위한 행사로 총 8개의 박물관을 소개하고 있다. 각 박물관 마다 그 박물관의 전시를 관람하고 나서 스탬프를 찍으면 된다. 스탬프는 관계자가 가지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니 스탬프를 찍어달라고 부탁해야한다. 무료인 박물관도 있지만 유료인 경우도 있다. 하지만 10월 한달간 쿠폰을 지참하면 이 또한 할인을 받을 수 있으니 참고해 보자.

 

쿠폰북에 있는 스탬프 투어에 스탬프를 찍으면 된다 <사진 : 김진국>

 

 

그럼 박물관 스탬프 투어에서 만나볼 수 있는 박물관은 어떤 박물관이 있을까

 

 


 도산 안창호 기념관

 

 

도산 안창호 기념관을 찾기 위해서는 신사동의 도산공원을 찾으면 된다.
이 도산공원은 도산 안창호선생이 이 나라 자주와 독립을 위하여 바친 위대한 애국정신과 민중의 교화를 위한 교육정신을 국민의 귀감으로 삼게 하고자 조성되었다고 한다. 서울특별시에서는 1973년 11월 10일 망우리 공동묘지에 안장되었던 도산선생의 묘소를 이곳으로 이장하는 동시에 로스앤젤레스에서 부인 이혜련 여사의 유해를 옮겨와 합장하였다. 전시관에서는 도산 안창호선생의 생후부터 활동했던 다양한 민족운동을 살펴볼 수 있게 되어있다. 또한 실제 사진뿐만 아니라 유물도 전시되어 있고 독립운동가들의 다양한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도산 안창호에 대한 많은 유물과 업적을 전시하고 있다<사진:김진국>

 

 전시를 관람하고 나서 주변의 도산공원에는 넓은 산책로로 좋고 많은 사람들이 사진도 찍고 있으니 전시관을 둘러본 후에 도심속의 숲을 거니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도산공원 속의 도산 안창호 기념관 <사진 : 김진국>

 

 

 

관세박물관

생각보다 컷던 관세 박물관<사진 : 김진국>

 

관세박물관을 찾아갈 때 따로 관세박물관이 나오질 않는다. 바로 서울 세관 본부 안에 박물관이 있기 때문에 길을 찾아 갈 땐 세울 세관 본부 안으로 가서 1층의 박물관을 찾으면 된다.
관세 박물관은 관세청의 30주년을 기념하여 세워진 특수 박물관으로써 관세에 관하여 정확하고 다양한 자료들이 전시되어있다. 먼저 관세청의 역사와 역사적인 문서들, 조직과 기능 뿐만 아니라 마약밀수 및 종류 등을 실물로 전시되어 있었다. 사실 이 박물관 같은 경우에는 작은 규모의 박물관 일 줄 알았으나 생각보다 훨씬 크고 자료 또한 세밀했다. 국내산과 외국산의 구분할 수 있게 비교해 놓은 것부터 마약을 찾는 과정과 특히 명품과 가품의 차이등을 자세하게 볼 수 있다. 주로 여성백의 진품과 가품을 차례로 나열되어 있던 게 인상 깊었다.

 

명품백의 진품과 가품을 정렬해놓은 게 눈에 띈다<사진 : 김진국>

 

 

 

코리아나 화장 박물관

 

 

전시 준비중으로 관람하지 못한 코리아나 화장 박물관<사진 : 김진국>


코리아나 화장 박물관은 도산공원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다. 주식 회사 코리아나 화장품이 설립한 이 박물관은 주로 전통 화장용품의 연구와 전시를 진행하는 곳이다. 기자가 전시를 관람하러 들렸을 때에는 박물관이 새 전시를 위한 준비에 들어가 있어서 전시를 관람하진 못했다. 10월 17일부터 관람이 가능하다고 하니 코리아나 화장 박물관을 관람하고자 하는 사람은 17일 이 후부터 가는 것이 낫다.


호림 박물관

 


건물울 외부에 그린 민화가 눈에 띄는 호림박물관<사진 : 김진국>

 

호림 박물관은 호림 윤장섭 선생이 출연한 유물과 기금을 토대로 설립된 박물관으로써 소위 3대 사립 미술관에 손꼽힌다. 그 중에 신림본관과 신사분관이 있는데 이번 강남 박물관 스탬프 투어에는 강남구에 속한 신사분관을 들려야 스탬프를 받을 수 있다. 현재 호림 박물관에는 민화여행이라는 주제로 각 종 민화들이 전시되어 있다. 민화의 주제는 화폭에 자연이 들어오다, 화폭에 책과 문자를 놓다 등으로 3층에 이어서 전시 되어 있다. 민화가 주제지만, 중간중간 자수를 놓은 그림과 자개작품도 전시되어 있다. 민화라고 해서 밋밋한 그림만 있는게 아니라 아주 정교하고 자세하게 그려진 그림들이 전시되어 있다. 주로 병풍으로 이루어진 그림들이 많이 전시 되어 있다. 손꼽히는 미술관답게 건물 내부부터 외부까지 눈이 즐거운 관람를 할 수 있다.

 

다양하고 화련화 민화들이 병풍속에 전시하고 있다<사진 : 김진국>

 

 

시몬느 핸드백 박물관

 

 

가로수길에서도 빛나는 시몬느 핸드백 박물관 <사진 : 김진국>

 

신사역 가로수길에 위치해 있는 이 박물관은 가로수길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건물도 아름다웠다. 특히 유리 넘어로 보이는 수 많은 가방들이 많은 여성들의 눈길을 사로잡지 않나 생각해본다. 이 박물관은 전세계 명품 브랜드 핸드백을 개발, 제조해 온 시몬느 회사가 핸드백의 모든 것을 담고자 기획한 박물관으로서 세계 최초의 핸드백 박물관이라고 한다. 1. 2층부터 지하는 현재 만들고 있는 가방과 수제 가방을 만드는 강의가 열리고 있었다. 건물의 3. 4층이 박물관인데 시대별로 가방별로 자세한 설명을 볼 수 있다. 특히 16세기부터 21세기까지의 다양하고 화려한 핸드백들이 많아 많은 여성들이 찾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박물관이다. 핸드백 박물관 역시 많은 희귀 물품 때문에 내부 사진 촬영은 금지 되어 있다. 하지만 티켓을 가지고 지하카페를 가면 할인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시몬스 핸드백 박물관의 복도<사진 : 김진국>

 

 

한국 자수 박물관

 

아기자기한 옷들이 돋보였던 한국 자수 박물관 <사진 : 김진국>

 

한국 자수 박물관은 학동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는데 조금 찾기 어려울 수 도 있지만 간판을 보고 찾아가면 된다. 뒤편에도 간판에 있으나 앞문으로 들어와야 한다! 건물 3층에 박물관이 위치 해 있는데 옆의 빨간문을 열어야 박물관이 나오니 알아둬야 한다. 한국 자수 박물관은 그리 규모가 크진 않지만 한국의 자수와 다양한 보자기 등을 수집하여 전시하고 있다. 아쉽게도 한국 자수 박물관은 내부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어 사진 촬영을 할 수 없었지만 아기자기한 아이들 옷에 정성스런 정교한 작품들이 눈에 띄였다.

 

 

경운 박물관

 

 

경운박물관은 경기여고 100주념 기념관 안에 위치해 있다 <사진 : 김진국>

 

경운 박물관은 다른 박물관과는 조금 떨어진 개포동역 주변에 있는데 경기여고 100주념 기념관 안에 위치해 있다. 건물에 바로 경운기념관이라고 크게 써있지 않으니 100주념 기념관을 들어가면 된다. 경운 박물관은 근세 왕실의 복신과 여성의 속옷, 아동 복식에 있어서 보기 힘든 소장품을 전시하고 있다. 그러나 경운 박물관의 큰 특징은 고등학교 동창회를 중심으로 박물관이 세워졌다고 한다. 이는 세계 최초라고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한다. 현재 경운 박물관은 19일부터 전시를 시작하기 위해 준비중이라고 한다. 그렇기에 19일 전까지는 역사관만 관람할 수 있다. 역사관에는 과거부터의 역사와 학교의 장까지 역사와 그 중의 몇몇의 작품만을 관람할 수 있으니 19일 이후에 들려보는 것이 낫다.

 


학생들의 작품과 역사를 전시했던 역사관 <사진 : 김진국>

 

 

 

탄허대종사기념박물관

 

탄허 스님의 옛 향기가 느껴졌던 탄허기념박물관 <사진 : 김진국>

 

턴허대종사기념박물관은 수서역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는데 주변의 자연경관이 좋아서 나들이겸 와 보는 것도 괜찮다. 교수마을에서 조금 위로 걷다보면 탄허대종사기념박물관이 나온다. 이 박물관은 탄허라는 법호를 가지신 스님의 일대기와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건립된 건물로 턴허스님은 우리나라 강원의 모든교재들을 다 번역하여 한국불교 역경사에 가장 큰 대작 불사를 이루신 분이라고 한다. 특히 생전에 나라와도 바꿀 수 없는 인재를 길러야 한다고 이야기하시던 스님의 뜻을 헤아려 박물관 내에서 인재양성을 힘쓰는 다양한 강의와 교육이 이루어 진다고 한다. 생각했던 거와는 다르게 아주 깔끔하고 세련된 건물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전시관 주변에는 법당을 모시고 있어 사람들이 찾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 특히 연등에 적힌 대통령의 서체가 눈에 띄였다. 건물 내에는 보살님들이 위치하고 계신데 잠시 들렸다 가더라도 보살님의 주신 차를 먹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할 수 있다.

 

 

연등의 대통령의 성함이 눈에 띈다 <사진 : 김진국>

 

강남 박물관 스탬프 투어가 진행되고 있는 박물관을 살펴보았다. 기대했던 것 보단 작기도 하고 훨씬 큰 규모에 놀라기도 했지만 소소하지만 인상깊었던 작품들도 많이 만날 수 있었다. 그리고 스탬프 투어에 스탬프가 모두 완성되면 선착순 10명에서 영화티켓 2장을 준다고 한다. 또는 2곳이상을 들리는 사람에게는 에뛰드 하우스의 화장품을 준다고 하니 투어도 하면서 경품도 받아보자.

 

 


수많은 축제가 열리고 있는 현재지만 우리는 규모가 큰 축제만을 기억하고 참여하길 원한다. 강남이라는 이름만으로도 화려한 빛과 많을 사람들을 떠올리게 된다. 그러나 한번 쯤은 지나가면서 스쳤을 우리 주변의 박물관을 한번 다시 보고 느껴보는 건 어떻까 규모가 크든 작든 무엇이 우리 주변에 존재해 있었는지 한번 느껴보고 박물관 스탬프 투어를 통해 색다른 즐거움을 느껴보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