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다음?아니!지금!

작성일2013.11.24

이미지 갯수image 8

작성자 : 기자단

 
“언제 시간내서 우리 같이 한 번 밥먹자!” “다음에 우리도 여기와서 놀자!” “담에,…..” 이런 말 자연스럽게 나오지 않는가 담에 보자는 사람들은 그 다음에는 또 바쁜 사람들이 될 것이다.  다음에 라는 말 너무 많이 하는데 실제로 다음에 만나는 것을 실천하는  사람이 몇 명이나 있을까 다들 시간을 내지 못한 이유에 대해 고민해 본 적이 있나 특히 대학생으로서의 우리 실제 진짜 그렇게 바쁜 것인가 원래 시간은 금보다 귀중한 것이라고 하는데 지금 자신을 보면 진짜 계획대로 바쁘고 보내고 있는가 공부할거라고 하고 카톡을 하고 있다, 만화를 보고 있다,금방 나올  거라고 하고 1시간 이후에 나타났다... 다들 바쁘다고 하는 동시에 자신 시간관리문제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바쁜 삶에서 살고 있는 우리, 한번쯤 되돌아 보는 시간을 먼저 가져보자. 내가 중학교, 고등학교 다녔을 때 숙제도 많았고 학원도 다녀야 했고 오늘의 나보다 더 힘들었던 것 같은데 그때 내가 다음이라는 말 지금보다 많이 안 했다.뒤로 미루는 것을 싫어한 나는 그때 중요한 일이 있으면 미리 하는 것을 선호했다.일을 끝내지 않을 때 받는 스트레스가 해야 할 일을 먼저 끝내는 습관을 길러왔는데 지금 와서 이런 습관이 모르게 내 삶에서 사라졌다. 지금 중요한 일이 있으면 꼭 알림을 하나도 아니고 몇  개를 설치해 넣어야 한다. 날마다 일어나서 오늘 해야할 일을 미리 적어 놔야 그나마 오늘 안에 끝낼 수 있다. 아니면 또 뒤로 미룰 것이고 게을러서 갈수록 뒤로 미루는 것은 많이 쌓았다.


 
 뒤로 미루는 것은 좋은 습관이 아니라는 것을 다들 잘 알고 있지만 많은 사람이 이런 느낌이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지금 이런 자주 뒤로 미루는 증상은 전용영어도 생겼다. Procrastination은 이제 현대인 삶 속에서 나선 것이 아니라서 심리학 전문가와 관리학 전문가들이 중요한 연구과제가 되었다.이런 습관을 갈수록 우리를 더 게으르게 만들어 버릴 것이고 우리 자신의 발전에도 해로울 수 있다.그러면 어떻게 이겨낼 수 있을까 다시 효율적으로 시간을 보내보자.


 적어라!
 전통적으로 시간관리를 하는 것은 바로 펜으로 적는 것이다.펜으로 한 번 적으면 기억에 남을 것이다.deadline를 적어 놓으면 하기 싫은 일도 하기 시작할 것이고 일 중요한 정도에 따라 순서대로 해결할 것이다.
  △해야할 일을 적어 놓은 습관을 가집시다!(사진:판홍홍)


인터넷빠이빠이
 지금 노트북을 갖고 카페에 가서 과제를 하는 사람이 많다.특히 주말 때 학교 주변에 있는 카페에서 낯선 풍경이 아니다. 그러나 과제를 하다가 인터넷 서핑, 친구와 채팅을 시작한다. 다시 과제로 돌아가면 시간 이미 모르게 많이 흘러 나갔다. 지금 인터넷에서 시간을 낭비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앱이 많이 개발되었다. Waste No Time, iProcrastinate,그리고 Procrastinator’s Clock등 많은 앱이 있다.인터넷 서핑할 시간을 설치해 놓으면 시간 다 될 때 자동적으로 인터넷을 끊길 것이고 어느 사이트에서 시간을 많이 소유한=> 소비한 것도 알 수 있다.어디서 시간을 낭비하는지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고 나면 시간관리에 대해 자기 자신도 반성하고 방지할 수 있다.

 


  
△앱을 통해서 시간낭비를 방지할 수 있다. 


  시간은 멈추지 않고 계속 앞으로 흘러 가고 있는데 이 흘린 시간 속에 있는 우리가 모르게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 그 흘린 시간 속에서 우리가 진짜 바빠서 시간이 없는지 시간관리를 잘 못해서 시간이 없는지에 대해서 고민할 시간이 필요한다. 내일은 아니라 오늘,다음이 아니라 지금!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