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스트리트뷰로 하는 해외여행! 해외여행지 TOP10

작성일2015.12.28

이미지 갯수image 7

작성자 : 영현대
한국인이 사랑한 세계 10대 스트리뷰 여행지
한국인이 사랑한 세계 10대 스트리뷰 여행지

스트리트뷰로 하는 해외여행! '한국인이 사랑한 10대 스트리트뷰 여행지
세계 각지를 여행하는 것은 누구나 가진 로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현실적인 제약으로 해외여행이 불가한 경우가 많은데요. 이제는 지도 하나로 세계 여행을 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바로 구글 스트리트뷰를 이용하면 세계 곳곳을 자리에 앉아서 여행할 수 있게 된 것인데요. 아마존 정글뿐만 아니라 전 세계 해양 마흔곳의 바닷속 또한 스트리트뷰로 제공되어 쉽게 가볼 수 없는 곳도 탐험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부터 구글 스트리트뷰로 즐길 수 있는 한국인이 가장 많이 찾아본 해외여행지 TOP10을 소개합니다.


10위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 9위 미국 자유의 여신상
10위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 9위 미국 자유의 여신상

10위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인 앙코르와트는 캄보디아에 있는 앙코르문화의 대표적 유적입니다. 구글 스트리트뷰를 이용하면 캄보디아 앙코르와트의 웅장함을 방 안에서 느낄 수 있습니다.


9위 미국 자유의 여신상
미국으로 해외여행을 계획 중이라면 관광코스로 빼놓을 수 없는 '자유의 여신상'. 구글 스트리트뷰로 현장에 있는 듯한 생생함을 체험해보시기 바랍니다.


8위 괌 투몬비치 / 7위 두바이 부르즈할리파
8위 괌 투몬비치 / 7위 두바이 부르즈할리파

8위 괌 투몬비치
괌은 많은 커플들이 신혼여행지로 꼽는 곳 중 하나인데요. 투몬비치의 에메랄드빛을 구글 스트리트뷰로 즐겨보세요.


7위 두바이 부르즈할리파
무려 163층에 높이 828m로 세계 최고층 빌딩의 위상을 자랑하는 두바이의 부르즈할리파. tvn 꽃보다 할배에 나오면서 더 유명해진 해외여행지입니다. 구글 스트리트뷰로 꽃보다 할배의 그곳을 찾아가 보세요.


6위 일본 유후인 / 5위 일본 도톤보리
6위 일본 유후인 / 5위 일본 도톤보리

6위 일본 유후인
일본 유후인은 요즘 인기 있는 해외여행지 중 한 곳으로, 로맨틱한 온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5위 일본 도톤보리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도톤보리는 오사카를 방문하는 여행객들이 꼭 찾는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도톤보리의 글리코상을 구글 스트리트뷰로 만나보세요.


4위 이탈리아 베네치아 / 3위 인도 타지마할
4위 이탈리아 베네치아 / 3위 인도 타지마할

4위 이탈리아 베네치아
이탈리아 북부에 위치한 낭만의 도시 베네치아. 베네치아의 운하를 가르는 곤돌라를 즐기기 전 구글 스트리트뷰로 베네치아의 아름다움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3위 인도 타지마할
많은 이들이 버킷리스트로 꼽는 해외여행지 '인도'. 인도의 타지마할은 하루에도 몇 번씩 태양의 위치에 따라 빛깔을 달리하며 사람들의 탄성을 자아냅니다. '무슬림 예술의 보석'이라는 찬사를 받는 인도 타지마할을 구글 스트리트뷰로 먼저 만나보세요.


2위 프랑스 마르스 광장
2위 프랑스 마르스 광장

2위 프랑스 마르스 광장
해외여행으로 프랑스를 계획 중이라면 마르스 광장은 결코 빠질 수 없는 곳입니다. 프랑스의 마르스 광장은 에펠탑이 정면으로 보이는 잔디 광장인데요. 마르스 광장의 푸른 잔디에 누워 와인을 곁들며 에펠탑을 바라보는 상상만으로도 행복해지는 느낌입니다. 마르스 광장의 푸르름을 구글 스트리트뷰로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1위 프랑스 에펠탑
1위 프랑스 에펠탑

1위 프랑스 에펠탑
프랑스 파리의 상징적인 '에펠탑'. 프랑스를 여행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방문하는 곳입니다. 에펠탑은 낮뿐만 아니라 밤에도 아름다움을 뽐내는 관광 명소인데요. 그 아름다움을 구글 스트리트뷰로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스트리트뷰로 하는 해외여행! 한국인이 가장 많이 찾은 스트리트뷰 해외여행지 TOP10!
10위 캄보디아 앙코르와트부터 1위 프랑스 에펠탑까지 알아보았는데요. 이제는 구글 스트리트뷰로 방 안에서 세계 곳곳을 여행해보시기 바랍니다.


스무살꿈의파트너 영현대 | 현대자동차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