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홍콩 여행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에 다녀오다!

작성일2016.03.22

이미지 갯수image 8

작성자 : 정경주

최근 들어 저렴한 항공권을 이용해 해외를 방문하는 대학생이 많아지고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한국과 거리도 가깝고, 볼거리도 풍부한 홍콩을 가장 많이 찾고 있다고 합니다. 홍콩 여행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홍콩 가볼 만한 곳을 추천해드립니다. 홍콩 침사추이의 관광명소 중 가장 유명한 미드 레벨 에스컬레이터 정복기! 지금부터 저와 함께 떠나볼까요?


1. 볼거리 정복하기 - 소호 & 할리우드 거리



소호와 할리우드 거리를 방문하기 위해서는 미드 레벨 에스컬레이터로 가야 하는데요, 이를 위해 센트럴역 D2 출구로 나와야 합니다. 홍콩의 지하철에는 출구가 많으니 헷갈리지 않게 주의하세요.

미드 레벨 에스컬레이터는 홍콩의 유명한 거리 곳곳을 지나고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소호 거리, 할리우드 거리 등을 지난답니다. 에스컬레이터를 타면서 올라가다 보면 간판이 크게 있어서 찾기 쉽습니다. 홍콩만의 특색을 담고 있는 거리들. 카메라 셔터를 누르기만 해도 한 폭을 그림 같은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소호 거리는 맛집이 많기로 유명한 거리입니다. 홍콩 음식뿐만 아니라 멕시코, 일본 요리 등 다양한 국적의 요리를 다양하게 맛볼 수 있습니다. 홍콩 소호 거리에서 우리나라 식당을 찾는 재미도 꽤 쏠쏠합니다.



할리우드 거리는 슬럼지구에서 지금의 거리로 발전한 곳입니다. 그래서 다양한 골동품 상점이 많아요. 홍콩의 인사동이라고 할 수 있겠죠! 뿐만 아니라 거리를 걷다 보면 액세서리를 파는 편집샵이 많습니다. 구경하기 좋지만 가격이 싸지 않다는 점을 참고하세요.


2. 홍콩 맛집 정복하기 - 딤섬 맛집 '딩딤 1968'


* 위치: Shop A, 14D Elgin street, Central, HK
* 가격대: 한 접시 20$(한화: 3070원) ~ 35$(한화: 5370원)

홍콩하면 딤섬이고 딤섬하면 홍콩이죠! 그래서 현지에서 가장 유명한 홍콩 침사추이의 딤섬 맛집 ‘딩딤 1968’에 다녀왔습니다. 딩딤이 홍콩 맛집으로 유명한 이유는 MSG를 사용하지 않고 매일 새로운 딤섬을 만들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가격도 꽤 착합니다.


(1) 새우 딤섬



* 가격: 32$ (약 4910원)
* 맛: 새우가 통통하고 딤섬의 피가 쫄깃해서 식감이 정말 좋다. 딩딤에 들린다면 필수로 먹어야 하는 딤섬 중 하나!
* 별점: ★★★★★


(2) 망고 찹쌀 덤플링



* 가격: 20$ (약 3070원)
* 맛: 실제 망고 재료를 맛볼 수 있는 음식! 달콤하고 쫄깃해서 디저트 같은 느낌이 강했다. 망고를 좋아한다면 추천하고 싶다.
* 별점 : ★★★


(3) 고추튀김 딤섬



* 가격: 27$ (약 4140원)
* 맛: 고추튀김이라고 하지만, 전과 비슷한 느낌이다. 고추가 아삭아삭하고 맵지 않아서 먹기 좋다.
* 별점: ★★★★

딤섬을 직접 먹어보니 단연 홍콩 먹거리 가운데 최고의 맛이었습니다. 하지만 홍콩 특유의 향신료 향이 나는 몇몇 딤섬들은 처음 맛보는 분에게는 먹기 어렵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홍콩의 딤섬은 한국에서 먹는 맛과 전혀 다르기 때문에 꼭 한 번 들려볼 것을 추천합니다!


3. 홍콩 볼거리 정복하기 - 만모 사원



딤섬 맛있게 드셨나요? 이제 소화를 시켜볼 차례! 소호 거리와 할리우드 거리를 지나면 ‘만모 사원’이 있습니다. 만모 사원은 홍콩에서 가자 오래된 도교 사원입으로 삼국지의 영웅 관우를 모시고 있습니다. 사원 내부는 항상 소용돌이 모양의 선향이 타고 있어서 연기로 자욱하고 향 냄새가 진동하고 있습니다. 만모 사원은 홍콩을 배경으로 한 영화에도 자주 등장한다고 합니다. 만모 사원 역시 홍콩 여행에서 꼭 가볼 만한 장소입니다.



지금까지 홍콩 여행 추천 여행지로 꼽히는 미드 레벨 에스컬레이터 주변을 돌아봤습니다! 영현대 기자단과 함께한 미드 레벨 에스컬레이터 정복기 즐거우셨나요? 홍콩의 정취를 제대로 느낄 수 있었던 거리들과 음식, 그리고 사원! 홍콩에서 좋은 추억을 남겨보세요!


영현대기자단12기 정경주 | 서울여자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