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양재 꽃시장 방문할 때 알아두면 좋은 팁

작성일2016.05.10

이미지 갯수image 12

작성자 : 강지윤

<보통의 존재> 의 이석원 작가는 ‘어른’에 대한 정의를 ‘자신에게 선물을 하게 되는 순간’이라고 말합니다. 어른이 되면서 '하고 싶은 것’보다는 ‘해야 하는 것’을 더 생각하게 됩니다. 그래서 야식을 먹는다거나 주말에 달콤한 낮잠을 자며 자기 자신을 위한 시간을 보내며 스스로에게 소소한 선물로 보상하곤 합니다. 그렇다면 단돈 2만원으로 나 스스로에게 특별한 ‘봄’을 선물하는 건 어떨까요? 아침잠을 포기하고 꽃시장에 들른다면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이 한층 더해집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양재 꽃시장



* 위치 - 분당선 양재 시민의 숲 역에서 도보 5분 거리
* 영업시간 - 매주 월요일 ~ 토요일 (주 6일), 새벽 12시 ~ 오후 1시 (생화도매 1, 2층)



양재 꽃시장 1층에 들어서면 수 십 개의 점포들이 들어서 있습니다. 입구 쪽에 있는 점포와 뒤쪽에 있는 점포는 꽃마다 가격 차이가 천차만별입니다. 그러므로 무턱대고 사는 것보다 전체적으로 양재 꽃시장을 한 바퀴를 돌아보면서 가격을 물어본 후, 최종적으로 구매를 결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양재 꽃시장에서 파는 생화 종류는 다양합니다. 장미의 경우 계절에 상관 없이 구매가 가능하며, 프리지아는 3, 4월에 한정적으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양재 꽃시장 1층에는 싱싱하고 다채로운 꽃이 진열돼 365일 향기로운 내음으로 가득합니다. 가게에 있는 점원들은 언제든지 친절하게 답변해주기 때문에 편안하게 가격을 물어볼 수 있었습니다.



양재 꽃시장 2층으로 올라가면 꽃다발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포장지나 끈과 같은 소품을 파는 부자재 점포들이 있습니다. 다양한 색깔과 재질의 소품들이 있으니 꽃과의 조화를 생각하며 센스 있게 골라봅니다.


양재 꽃시장 방문할 때 알아두면 좋은 팁



1. 보다 싱싱한 꽃을 원한다면 오전 시간을 이용하여 방문합니다.
공식 영업시간은 새벽 12시부터 오후 1시이지만 모든 점포가 판매할 꽃들의 정리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장사를 시작하는 시간은 새벽 1-2시입니다. 또한 너무 빨리 가면 꽃을 대량으로 구매하는 도매상인들 사이에서 혼란스러울 수 있으니 새벽 5-6시 이후에 방문하는 것이 좋습니다.

2. 예산이 조금 빠듯하다면 오전 11시 이후에 방문합니다.
마감시간이 다가올수록 꽃을 저렴하게 구매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단, 신선도는 떨어질 수 있습니다.

3. 되도록이면 가예산을 정하고 가는 것이 좋습니다.
당신을 현혹시키는 아름다운 꽃들이 곳곳에 널려있기 때문에 자칫 이성을 잃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지갑에는 꽃시장에서 쓸 현금만 담아가는 것이 좋습니다.

4. 꽃 가격이 치솟는 주요 시즌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입학 시즌인 3월 초, 졸업 시즌인 2월과 8월은 꽃 가격이 높게 책정됩니다. 발렌타인 데이, 화이트 데이, 로즈 데이 등 꽃 수요가 높아지는 시즌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5. 비닐봉투를 챙기는 것도 또 하나의 꿀팁!
꽃을 사면 신문지에 돌돌 말린 채 받게 됩니다. 이때, 물에 담긴 꽃을 바로 받는 것이기 때문에 신문지도 젖고 들고 있는 자신의 옷도 젖게 됩니다. 뿌리 부분을 감쌀 비닐을 챙긴다면 이런 불상사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DO IT YOURSELF, 꽃다발 만들기



프리지아 한 단과 안개꽃 반 단으로는 최소 2개, 최대 3 - 4개의 꽃다발을 만들 수 있습니다.
* 프리지아 한 단 가격: 6,000원
* 안개꽃 반 단 가격: 9,000원

보통 한 단 단위로 판매하지만 몇몇 점포에서는 반 단도 판매합니다. 반 단 판매여부를 여쭤보고 가능하면 반 단으로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안개꽃은 많은 양이 필요하지 않고 가격 또한 비싸기 때문입니다.
* 종이 포장지: 500원
* 비닐 포장지: 500원
* 끈: 4,000원



[1단계] 꽃의 모양 잡기
삐죽삐죽 튀어나온 가지들을 잘 정리해서 먼저 프리지아를 동그랗게 모아줍니다. 그 다음엔 적절한 양을 조절해가며 안개꽃을 더해줍니다. 이때, 메인은 프리지아이며 안개꽃은 거들뿐이라는 사실을 명심하며 프리지아와 안개꽃의 양을 적절하게 배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2단계] 포장지에 돌돌 말기
첫번째로 종이 포장지에 돌돌 말아줍니다. 종이 포장지는 구김이 많기 때문에 한 번의 시도로 성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초보자들에게도 어려운 과정이 아니기 때문에 김밥 말 듯 굴려주면 손쉽게 포장할 수 있습니다.




[3단계] 리본 포장하기
꽃다발을 비닐 포장지로 감싸준 후, 끈으로 리본을 묶어주면 완성됩니다.



꽃다발은 반드시 누군가에게 받아야 한다는 법은 없습니다. 꽃과 부자재를 사기 위해 시장을 돌아다니는 시간 또한 특별한 기분 전환이 될 수 있고, 하나하나 고심하며 사 온 꽃들로 손수 만든 나만의 꽃다발은 나에게 또는 주변 사람들에게 최고의 선물일 것입니다. 이번 주말에는 싱그러운 봄의 기운을 가득 품고 있는 양재 꽃시장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영현대기자단12기 강지윤 | 이화여자대학교
해당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 영현대 저작권이 있습니다.
                                            해당 콘텐츠의 상업적 이용을 금지하며, 비영리 이용을 위해 퍼가실 경우 내용변경과 원저작자인 영현대 워터마크 표시 삭제는 금하고 있습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